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꿀팁
뉴스

직장인 85.2% 고용상태에 불안감 느껴

잡코리아 2017-11-20 11:07 조회수1,901

고용 불안감, 비정규직(92.1%) > 정규직(82.3%)

 

직장인 10명 중 8명 이상은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끼면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 직장인 77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7년 직장인 고용 불안감 현황’ 조사 결과,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85.2%가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에 비해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끼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14.8% 수준에 그쳤다.

 

 

고용 불안감은 비정규직뿐만 아니라 정규직 직장인들 사이에서도 높게 나타났다. 고용형태별로 보면 비정규직 직장인들의 경우 현재 고용불안을 느끼고 있다는 응답이 92.1%였으며, 정규직 직장인도 82.3%로 10명 중 8명 이상으로 나타났다. 특히 정규직 직장인의 경우 10년 전과 비교해서 고용 불안감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07년 정규직 직장인(1,184명)을 대상으로 조사할 당시에는 51.3%가 현 자신의 고용 상태에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고 답했는데, 무려 10년만에 31%P나 증가했다. 상시 구조조정과 조기퇴직 관행이 고착되면서 직장인들 사이에 고용불안의 그림자가 점점 더 짙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 같은 직장인들의 고용불안감은 연령, 재직 중인 업직종, 기업형태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었다. 연령대별로는 20대 직장인들의 89.5%가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낀다’고 답해 가장 높은 수준이었고, △40대 88.1% △50대 이상 87.7% △30대 81.7% 순이었다. 특히 최근 청년취업난이 장기화되면서 인턴 등 청년층 비정규직 종사자가 증가하면서 20대들의 고용 불안감이 가장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중소기업 > 대기업 > 외국기업 > 공기업 順

 

근무 기업별로는 △중소기업에 근무하고 있는 직장인들의 고용 불안감이 86.5%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대기업(83.9%) △외국계 기업(77.4%) 순이었다. △공기업.공공기관도 74.4%로 높아 ‘신의 직장’ 등 평생직장이라는 개념이 무너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업종별로는 △유통/도소매업에 종사하고 있는 직장인들의 경우 94.9%가 현재 고용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고 답해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IT/정보통신업(88.4%) △교육/서비스업(86.6%) △기계/철강/조선중공업(85.9%) △제조업(84.7%) 등의 순이었다.

 

직무별로는 △디자인직 직장인들의 경우 고용 불안감이 95.0%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영업/영업관리직(89.8%) △IT직(87.3%) △고객상담/서비스직(86.7%) △홍보/마케팅직(85.2%) △재무/회계직(84.7%) 등의 순이었다.

 

실제 고용 불안을 느끼고 있는 가장 큰 이유로도   △회사의 경영실적 악화를 꼽은 응답자가 30.6%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고용형태(비정규직 등) 21.9% △미래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 15.8% △회사의 구조조정 압력 8.8%  △동종업계와의 경쟁 심화 8.4%  △나의 업무능력 저하 6.2% 등의 순이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고용불안감이 높아지면 직장인들의 직무에 대한 만족도도 낮아져, 업무효율을 저해할 수 있고 더 나아가 기업경쟁력을 약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기업은 조직원들의 고용불안감을 낮추기 위한 다양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직장인들도 수시로 자신의 이력서를 업데이트하면서 평소 자신의 커리어 관리를 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조언했다. 

 

 

변지성 pinkcat@

 

관련 글 더 보기

> 직장인 72% "퇴사한 회사에 재입사 고려해 봤다"

> 직장인 59.6%, '직급 높이려면 승진보다 이직!'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3분기 서울시 알바 시급킹 '강서구'
이전글
직장인 72% "퇴사한 회사에 재입사 고려해 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