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합격률 높아지는 입사지원 타이밍은 언제?

잡코리아 2019-09-05 15:34 조회수885

 

합격률 높아지는

입사지원 타이밍은 언제?

 

하반기 공채시즌이 본격화되면서 대기업 신입공채 서류접수가 시작되고 있다. 기업 인사담당자 10명 중 6명은 선호하는 서류접수 시기가 있었으며, 이들이 선호하는 서류접수 시기는 모집 시작 후 2~3일 이내로 나타났다. 또 지원자 한 명의 입사지원서를 검토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평균 11.7분으로 예년에 비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가 하반기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 인사담당자 577명를 대상으로 ‘신입직 채용 시 서류전형 평가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결과 인사담당자가 한 명의 입사지원서(이력서 + 자기소개서)를 검토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평균 11.7분으로 나타났다. 이는 5년 전 7.8분에 비해 무려 4분 정도 늘어난 수준이다. 블라인드 채용 등 서류전형 단계부터 직무역량을 검증하려는 기업들이 늘면서, 입사지원 검토 시간이 더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또 이번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인사담당자 절반 이상은 선호하는 입사지원 검토 시기가 있다고 답했다. 
조사결과 58.6%의 인사담당자가 ‘선호하는 입사지원 시기가 있다’고 응답했으며, 이들이 선호하는 입사지원 시기로는 △접수 시작 후 2~3일 이내가 62.7%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다음으로 △접수 기간 중간 지점 정도(22.5%), △마감 2~3일전(8.3%), △접수 시작 당일(5.3%), △마감일 당일(1.2%) 순이었다.

 

그렇다면 서류를 일찍, 혹은 늦게 접수하는 것이 입사지원자의 이미지에 영향을 미칠까?

잡코리아 조사 결과 지원서를 늦게 접수한다 해도 큰 영향은 없지만, 일찍 접수하는 쪽이 유리할 수는 있을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서류를 마감일에 맞춰 접수하는 지원자의 이미지를 물은 결과 절반 이상인 57.4%의 인사담당자가 △서류접수를 마감일에 한다고 해서 달라지는 것은 없다고 답했다. 구체적인 이미지를 답한 응답들은 △입사의지가 약해 보인다(12.5%), △급하게 작성하여 서류를 제출했을 것 같다(9.4%), △일을 닥쳐서 몰아 할 것 같다(8.1%), △준비성이 없어 보인다(6.4%), △회사에 대한 관심이 별로 없을 것 같다(4.9%) 등의 부정적 이미지가 이어졌다.

 

반면 접수 마감일에 앞서 일찌감치 접수하는 지원자에 대한 이미지를 물은 결과 △미리 준비하는 성실한 느낌이 든다(25.5%), △회사에 대한 관심이 높아 보인다(16.6%), △적극적인 인재일 것 같다(14.6%) 등의 호의적인 응답이 주를 이뤘다. △서류접수를 일찍 한다고 해서 달라지는 것은 없다는 응답은 40.6%를 차지했다.

 

한편 이번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인사담당자들은 신입사원 채용 시 중요하게 보는 항목으로(*복수응답) △지원자의 인성과 됨됨이를 응답률 37.3%로 1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지원동기 및 근무의욕(23.6%) △전공분야 전문지식(23.1%) △인턴경험 등 지원분야 경력(21.7%) △관련 분야 자격증(18.4%)이 상위 5위권 안에 들었다. 이 외에 △기업문화에 어울리는지(17.9%) △꾸준하게 근무할 사람인지(9.4%) △비즈니스 매너를 갖추었는지(6.1%) 등의 응답도 있었다.


반면, △학점(4.9%)이나 △학벌 및 출신학교(3.3%) △해외체류 경험 및 외국어 실력(3.1%) 등은 상대적으로 중요하게 평가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 하반기 기업들이 우수한 신입사원을 뽑기 위해 채택한 방법으로도(*복수응답) △학력이나 학점, 어학점수 등 스펙기준 완화가 응답률 28.8%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블라인드(무자료) 면접 시행(23.6%) △심층면접(역량면접, 직무PT면접 등) 시행 22.2% △인적성 폐지 등 채용절차 간소화(19.9%) △직무 에세이 및 과제제출(17.9%) △오디션 및 현장 채용(15.8%)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취준생 54.8% ‘수시채용, 취업에 유리할 것 같다’
이전글
대학생 48.6%, 아직 진로 결정 못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