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꿀팁
뉴스

작년 공기업 평균 연봉 1위는 한국마사회 9천209만원

잡코리아 2019-06-12 10:42 조회수2,967

 

작년 공기업 평균 연봉 1위는

한국마사회 9천209만원

 

공기업 직원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국철도공사 직원은 1년 동안 871명이 늘어나면서 가장 많은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 공기업 36개사의 전체 정규직 직원 수는 총 13만995명으로 전년(12만6천331명)보다 3.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직원이 가장 많은 공기업은 '한국철도공사'로 2만8천387명에 달했다. 이어 △한국전력공사(2만1천985명) △한국수력원자력(1만2천055명) △한국토지주택공사(8천671명) △한국도로공사(5천981명)순으로 직원이 많았다.


직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기업도 '한국철도공사'로 나타났다. △한국철도공사는 직원이 1년 동안 871명 늘었다. 그 다음으로 △한국토지주택공사(645명) △한국전력공사(439명) △한전KDN(435명) △한국수자원공사(365명)도 직원이 큰 폭 증가한 공기업으로 꼽혔다. 반면 △대한석탄공사(-256명) △강원랜드(-227명), △한국전력기술(-6명) 3곳은 직원이 감소했다.

 

 

지난해 정규직 직원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공기업은 '한국마사회'로 조사됐다. 한국마사회는 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은 9천209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인천국제공항공사(9천048만원)’와 ‘한국전력기술(9천011만원)’ 역시 정규직 직원 평균 급여가 9천만원 이상으로 높았다. 성별로는 남자 직원 1인 평균 급여는 인천국제공항공사가 9천535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여자 직원의 경우 한국조폐공사가 8천303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한편 직원 평균 근속연구가 가장 긴 기업은 대한석탄공사로 22.7년에 달했다. 한국조폐공사(21.3년)와 한국철도공사(20.0년) 역시 평균 근속연수가 20년을 넘었고, 이어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18.1년) △한국토지주택공사(17.7년) △한국전력기술(17.6년)순으로 근속연수가 길었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이전글
직장인 64.5% “나는 타임푸어”… 알바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