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꿀팁
꿀팁

[회사에 들켜도 되는 직장인 속마음] 상사 눈 밖에 나지 않는 세련된 방법

잡코리아 2019-04-25 11:23 조회수3,336

상사에게 잘 보이고 싶다!

 

직장인들은 상사에게 잘 보이기 위해 어떤 행동을 할까? 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상사에게 잘 보이기 위해 ‘앞에서 더 열심히 일하는 척을 한다’, ‘주량을 부풀린다’, ‘회식이나 술자리는 무조건 참석한다’, ‘대놓고 상사에게 갖은 아부를 떤다’는 답변이 나왔다.

안쓰럽고도 씁쓸한 직장인의 현실이지만 다른 각도로 보면 상사와 트러블 없이 지내고자 노력하는 모습이라고 할 수 있다. 실제로 직장인 95.8%가 상사와 갈등을 겪은 적이 있으며, 이들 중 90.2%가 퇴사나 이직을 생각해 본 적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만큼 직장인에게 상사와의 관계는 중요하다.

작가 지그 지글러(Zig Ziglar)는 “행동하는 사람 2%가 행동하지 않는 사람 98%를 지배한다”고 했다. 직장생활을 잘 하고자 마음 먹었다면 신속하게 실천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 지금이 바로 실천해야 하는 순간이다. 그렇다면 무엇을 어떻게 실천해야 할까?

 

 

“능력보다 중요한 것을 파악하자”

  

대기업 계약직 B대리는 특별한 문제만 없으면 사규에 따라 1년 후 정직원으로 전환된다. 그러나 B대리는 1년 뒤 회사를 그만뒀다. 일은 잘 했지만 팀장과의 불화가 문제였다. 팀장을 가르치는 듯한 말투는 기본, 자신의 생각과 다르면 팀장 말을 끊는 경우도 다반사였다. 팀원들도 늘 좌불안석이었지만, B대리는 자기 잘못은 뒷전으로 미루고 팀장에 대한 불만으로 투덜거리기 바빴다.

 

여기저기 불평불만을 토로하기 전에 왜 자신이 상사와 사이가 좋지 않은지에 대한 원인을 고민해야 한다. 물론 원인을 한 사람에게서 찾을 수는 없지만 상사의 성향을 바꾸는 것은 부모님을 바꾸는 것만큼 힘든 일이다. 깔끔하게 백기 들고 상사에게 맞추는 것이 현명한 처사다.

문제를 잘 모르겠다면 당신을 잘 아는 동료에게 조언을 구하거나, 상사와 잘 지내는 직원들의 행동을 살펴보는 것도 방법이다. 이를 통해 당신의 문제점과 타인의 장점을 찾았다면 적당한 합의점을 만들어 차근차근 고치고, 배우는 노력을 해야 한다.

상사가 싫어한다고 무조건 당신의 업무 방식이나 성격을 180도 바꾸라는 게 아니다. 할 수 있는 만큼 노력하고 실행에 옮기는 모습으로 트러블을 최소화 하라는 것이다. 직장에서는 엄마처럼 쫓아다니며 친절하게 잔소리 해주는 고마운 상사는 없다. 때문에 직장생활에서 능력만큼 가치 있는 것은 자신의 문제점을 스스로 파악해 고치려는 의지다.

상사는 부하직원에게 개과천선이 아닌 적토성산(積土成山, 흙을 모아 산을 이룬다)을 바랄 뿐이다. 시간이 흐르면 상사도 변하고 있는 모습을 인지할 것이다. 노력하는 부하직원을 밀어 낼 상사는 없다. 그 모습을 기특해 하며 어딘가에서 열심히 당신을 칭찬하고 있을지 모른다.

 

 

“팀장 자리에 앉아서 고민해 보자”

  

회의 때마다 팀장 화를 돋우는 C대리. 한바탕 울고 나서 이 사람 저 사람을 붙잡고 팀장 뒷담화에 여념이 없다. 하지만 팀원들은 오히려 팀장이 안쓰럽다. 팀장의 꼼꼼한 성격을 고려해 어떤 일을 보고하든지 철저하게 준비해야 하는 건 모든 팀원의 철칙이었다. 그런데 C대리는 늘 준비가 미흡했고 변명으로 일관했다. 매번 똑같은 일로 깨지던 C대리는 조직개편 시 다른 팀으로 발령이 났고, 마음 속엔 팀장에 대한 미움과 원망만 남았다.

 

상사를 힘들어하는 동료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괜한 피해의식이 불러온 오해나 과민 반응 등 지극히 주관적인 경우가 많다. 시간이 한참 지난 후 팀장은 “C대리는 그렇게 혼나도 변하지 않더라”라는 말을 했다. 팀장의 애정 어린 격려를 질책으로만 여겼기 때문에 변할 수 없었던 것.

조직에서는 상사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는 것이 중요하다. ‘팀장은 어떤 마음가짐으로 일할까’, ‘팀에서 성취하고 싶은 일과 개인적 목표는 무엇일까’, ‘팀원들이 팀장을 어떻게 도와주면 좋을까’ 등 스스로에게 다양한 질문을 던지며 답을 찾는 것이다. ‘팀장의 자리에서 느끼는 어려움과 무엇일까’를 고민해 보는 것도 발전해 나가는 과정이라 할 수 있다. 이런 과정을 거치다 보면 상사가 왜 나에게 ‘버럭’했는지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상사가 화를 내는 것도 애정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지금은 상사의 마음을 너그럽게 이해하기 힘들겠지만, 후임이 생긴다면 금세 그 의미를 알게 될 것이다. 어떤 팀장은 항상 “보고서 가지고 오기 전에 1~2분이라도 내 입장에서 한 번만 더 읽어 봐”라는 말을 자주 했다.

상대를 이해하려는 마음이 바로 상사에게 한걸음 더 다가가는 방법이자, 인정 받는 센스다.

 

필자 ㅣ The한이 

필자 약력
- 세상의 모든 경험을 소중하게 여기는 14년차 직장인
- ‘착각은 자유지만 혼자 즐기세요’ 출간(2019)
- ‘회사에 들키지 말아야 할 당신의 속마음’ 출간(2018)
- ‘출근이 칼퇴보다 즐거워지는 책’ 출간(2017)
- 2017년 세종(우수) 도서 교양부문 선정
- 한화그룹 및 특허청 공식 블로그, LS산전 사보, 언론사 등 기고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공무원 대상 ‘직장생활과 자기계발’ 강의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외부필자의 원고는 잡코리아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회사에 들켜도 되는 직장인 속마음]은 목요일에 찾아옵니다.

이영주 에디터 lkkung1@

 


시리즈 이어보기
[회사에 들켜도 되는 직장인 속마음] 싫은 동료와 아군으로 지내는 방법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금주의 취업 뉴스] LG전자, 신한은행 2019 상반기 채용 시작!
이전글
[김팀장의 2직9직] 이직을 결정 짓는 5가지 질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