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직장인, 가정의 달 외식 및 선물비용 평균 39만 1천원!

잡코리아 2016-04-27 13:58 조회수2,051

 

 

직장인, 가정의 달 외식·선물비용 평균 39만 1천원

 

직장인들이 가정의 달을 맞아 어버이날 등의 주요 기념일에 평균 39만 1천원의 비용을 지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직장인들은 가정의 달 5월의 주요 기념일 중 가장 부담스러운 기념일과 가장 중요한 기념일에 모두 ‘어버이날’이 꼽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가정의 달을 맞아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과 함께 ‘기념일 비용’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잡코리아-알바몬 공동 설문에는 직장인 및 대학생  2,981명이 참여했다.

 

 

 

잡코리아와 알바몬 설문조사 결과 직장인의 70.3%, 대학생 57.0%가 ‘가정의 달 기념일 중 부담스럽게 느껴지는 기념일이 있다’고 답했다. 가장 부담스럽게 느껴지는 기념일에는 대학생과 직장인 모두 ‘어버이날(78.3%)’을 꼽았다. 2위를 차지한 ‘스승의 날(11.0%)’의 7배를 훌쩍 넘는 압도적인 차이였다.

 

가정의 달 기념일이 부담스럽게 느껴지는 이유로는 ‘선물과 용돈 등 경제적인 지출이 커서(60.8%)’라는 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여기에 ‘선물 마련과 식당 예약이 번거롭게 느껴지고(9.6%)’, ‘그다지 마음에서 우러나지도 않는 선물과 인사를 챙겨야 한다는 부담감(9.5%)’과 ‘바쁜 와중에 시간을 쪼개 여행이나 식사자리를 마련해야 하는 점(9.3%)’도 각종 기념일을 부담스럽게 만든다고 답했다.

 

부담스럽게 생각되는 기념일인 동시에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념일 역시 ‘어버이날(83.1%)’이었다. 대학생의 85.4%, 직장인의 78.5%가 어버이날을 가장 중요한 기념일로 꼽았다.

 

가정의 달 기념일이 적정하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29.8%만이 ‘적정하다’고 답했다. 이보다 많은 43.3%의 응답자는 ‘어버이날을 쉬는 등 휴일을 다시 편성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기념일이 너무 많아 부담스럽다’는 응답도 20.2%에 달했다.

 

 

 

실제로 잡코리아-알바몬 조사 결과 5월의 주요 기념일에 따른 예상 지출은 대학생 평균 16만6천원, 직장인 평균 39만1천원으로 적지 않았다. 주요 기념일 중 가장 지출이 큰 기념일은 어버이날이었다. 어버이날 선물 및 외식비용으로 직장인은 평균 20만9천원, 대학생은 평균 9만4천원의 지출을 계획하고 있었다. 이어 어린이날에는 직장인 8만9천원, 대학생 3만2천원의 비용을 지출할 계획으로 나타났으며, 스승의 날에는 직장인과 대학생이 각각 4만3천원, 2만2천원을 지출할 거라고 답했다.

 

특히 주요 기념일의 비용 계획은 결혼 여부에 따라 큰 차이를 보였다. 즉 미혼 응답자들은 어버이날 비용으로 평균 11만9만원의 지출을 예상하고 있는 반면, 기혼 응답자들의 지출 예상액은 37만7천원으로 미혼자에 비해 약 26만원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 같은 비용 부담은 아르바이트 의사로 이어졌다. ‘5월 경조사비 부담을 덜 수 있는 아르바이트가 있다면 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대학생의 88.7%, 직장인의 81.6%가 ‘있다’고 답했다. 5월에 하고 싶은 희망 알바로 대학생들은 ‘하루만 짬짬이 할 수 있는 초단기 알바(34.3%)’를 1위로 꼽은 가운데 ‘앞으로도 쭉 학업과 병행할 수 있는 부업형 알바(19.8%)’, ‘바로 돈을 받을 수 있는 급여 당일 지급 알바(18.0%)’가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반면 직장인들이 가장 하고 싶어 하는 알바는 ‘집에서도 일할 수 있는 재택알바(27.4%)’였다. 직장인 희망알바 2위는 ‘초단기 알바(25.3%)’, 3위는 ‘당일지급 알바(20.9%)’가 차지했다.

 

 

안수정 crystal@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컨설턴트가 알려주는 NCS - 해외에서도 NCS를 사용하나요?
이전글
잡코리아, '2016 모바일브랜드대상' 취업포털 부문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