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직장인 79.2% '하우스, 렌트 푸어'

잡코리아 2016-03-09 10:24 조회수2,997

- 직장인 매월 소득의 5분의1이 ‘주거비’
- 주택 대출금 월세 평균 2,804만원, 전세 평균 5,429만원, 자가 평균 7,455만원

 

 


높은 집값과 치솟는 전세가로 직장인들은 매월 소득의 5분의1을 주거비로 지출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본인 또는 배우자 명의로 주택을 계약(매매/전세/월세)한 남녀직장인 2,062명을 대상으로 <하우스·렌트 푸어 현황>에 대해 조사했다.

 

우선 ‘주택을 마련할 때 매매자금이나 보증금을 위해 대출을 받았는지’ 조사한 결과 2명중 1명에 이르는 49.5%가 ‘대출을 받았다’고 답했다. 기혼직장인 중에는 66.5% 과반수이상이 대출을 받았다고 답했고, 미혼직장인 중에도 39.9%가 대출을 받았다고 답했다.

 

주택 마련 형태별로는 집을 구입한(매매) 직장인들 중 64.0%가 대출을 받았다고 답했고 ‘전세’ 계약의 경우 54.1%, 월세 계약의 경우에도 29.4%가 대출을 받아 주택을 마련했다고 답했다.

 

대출은 ‘제1금융권(73.2%)’에서 받았다는 직장인이 압도적으로 가장 많았다. 기혼직장인(80.0%)과 미혼직장인(66.9%) 모두 제1금융권에서 빌렸다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으나, 미혼직장인 중에는 ‘부모님이나 친지’에게 빌렸다는 응답자도 19.0%로 다음으로 많았다. 주택 계약 시 대출금 규모는 전체 응답자 평균 5,841만원으로 조사됐다. ‘월세’ 계약의 경우 평균 2,804만원을 대출받은 것으로 집계됐고, ‘전세’ 계약의 경우 평균 5,429만원, 집을 구입한 ‘매매’의 경우 평균 7,455만원을 대출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이번 조사에 참여한 직장인 10명중 8명(79.2%)은 스스로를 ‘하우스/렌트 푸어’라 답했다. 이러한 답변은 ‘월세’ 계약자 중 89.1%로 가장 높았고, 이어 전세(84.6%) 자가(66.2%) 순으로 높았다.

 

실제 잡코리아 조사결과 직장인들은 매 월 소득의 5분위 1을 ‘주거비’로 지출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매월 소득 중 주택대출 상환 및 월세 등의 ‘주거비’ 지출 비율을 조사한 결과, 전체 평균 월 소득의 22.9%를 주거비로 지출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월세’ 거주자의 경우 월 소득 중 주거비가 평균 27.4%로 30%에 가까운 수준으로 가장 높았다. ‘전세’ 거주자의 경우 월 소득 중  평균 20.7%, ‘자가’ 거주자는 월 소득 중 평균 22.5%를 주거비로 지출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현영은 smile@

 

관련글 더 보기

> 직장에서 오래 살아남으려면

> 현명한 직장생활 가이드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2016년 신입공채 성공, 관건은 '직무역량'
이전글
구직자 76%, 취업콤플렉스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