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직장인, 건강이 염려되는 순간 1위 ‘어딘가 안 좋다 느낄 때’

잡코리아 2015-12-29 09:00 조회수3,858

- 건강 염려증, 40대가 20대의 2배
- 20대 직장인 절반, ‘건강검진 받은 적 없어’

 

 

 

 

직장인들이 뽑은 가장 건강이 염려되는 순간 1위에 ‘몸이 어딘가 안 좋다고 느껴질 때’가 뽑혔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 2,539명을 대상으로 ‘건강 염려증’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잡코리아가 설문조사를 통해 직장인들의 건강에 대한 관심 정도를 확인해 본 결과 전체 응답자의 44.9%가 “나는 건강하다고 믿기 때문에 건강에 크게 신경 쓰지 않고 지내는 편”이라고 답했다. 이어 37.3%는 “건강에 대해 관심이 많고 이것저것 많이 챙기는 편”이라고 답했다. 건강에 대한 직장인들의 태도는 연령에 따라 달라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20대 직장인의 경우 ‘건강에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는 응답이 50.7%로 1위를 차지했다. 반면 40대 이상 직장인은 ‘건강에 관심이 많아 많은 것을 챙긴다’는 응답이 48%로 1위로 나타났다. ‘주위에서 보면 과하다 싶게 예민하고 건강에 대한 염려가 많다’고 답해 건강염려증을 시사한 응답의 비중도 20대는 8.0%에 그친 반면 40대 이상은 2배가량 높은 15.4%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이러한 태도는 건강검진 여부에서도 확연히 나타났다. 직장인 가운데 6개월, 1년, 2년 등 일정한 주기로 ‘정기 건강검진을 받고 있다’는 응답은 26.3%에 불과했다. 정기검진 비율은 남성이 33.1%로 여성(22.1%)에 비해 약 11%P 가량 높았다. 특히 연령에 따른 차이가 뚜렷해 40대 이상 직장인의 경우 응답자의 52.5%가 정기검진을 받는 것으로 나타난 반면 30대는 34.8%로 이보다 적었으며 20대는 40대의 4분의 1 수준인 11.8%에 그쳤다. 특히 20대 직장인 중 약 절반에 해당하는 49.0%는 아예 ‘건강검진을 받은 적이 없다’고 답하기도 했다.

 

직장인들의 병원 이용도 역시 높지 않았다. 잡코리아 설문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51.4%가 ‘크게 아프지 않는 한 병원에 잘 가지 않는다’고 답했으며, ‘몸이 안 좋다 싶으면 진료 목적으로 이용한다(37.8%)’는 응답이 그 뒤를 따랐다. 연령에 따른 병원 이용도 역시 대동소이한 가운데 ‘예방접종, 정기 건강검진 등 아픈 일이 없어도 꾸준히 병원을 이용한다’는 응답에 대해서만 40대 이상이 16.2%의 응답을 보여 2-30대 직장인 보다 3배 이상 높은 비중을 보인 것이 특징이었다.

 

직장인들이 건강을 위해 특별히 신경 써서 관리하는 내용(*이하 응답률)으로는 ‘수분 섭취(44.1%)’가 1위로 나타났다. 이어 ‘수면시간 확보, 숙면 등 충분한 수면(34.5%)’과 ‘비타민, 철분 등의 영양제나 건강식품 섭취(32.5%)’가 나란히 2, 3위를 차지했다. 또 ‘규칙적인 식사나 식사량, 영양소 등 건강한 식사 습관(30.6%)’, ‘금주 및 금연(27.0%)’도 신경 쓰는 건강관리 항목으로 나타났다. ‘규칙적인 운동(21.1%)’, ‘체중 및 근육량 관리(20.1%))’, ‘스트레스 관리(19.5%)’ 등은 상대적으로 응답률이 떨어지는 건강관리 항목이었다.

 

한편 직장인 5명 중 3명은 특별히 신경 쓰이는 건강 문제가 ‘있다’고 답했다. 가장 건강이 염려되는 순간으로 ‘몸이 어딘가 안 좋다고 느낄 때(27.5%)’를 1위로 꼽은 가운데 ‘아무리 쉬어도 피로가 가시지 않을 때(21.9%)’가 그 뒤를 쫓았다. ‘비타민, 명의 등 건강 관련 프로그램을 시청할 때(9.9%)’가 3위를 차지했다. 특히 ‘지인의 병환/부고 소식을 들었을 때(9.1%)’가  ‘감기가 떨어지지 않는 등 병이 쉽게 낫지 않을 때(9.1%)’와 나란히 공동 4위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거의, 늘(7.2%)’, ‘병으로 의심되는 증상이 나타날 때(6.2%)’등도 건강이 염려되는 순간으로 꼽혔다.

 

직장인들이 가장 신경 쓰는 건강문제(*응답률)로는 ‘체력(31.5%)’과 ‘체중(29.2%)’이 나란히 1, 2위에 꼽혔다. ‘불면증, 스트레스 등 정신건강’을 염려한다는 응답도 28.8%로 적지 않아 3위를 차지했다. ‘만성피로(23.6%)’, ‘어깨통증, 손목 터널증후군 등 직업병(18.4%)’, ‘암 등 중대질환(17.3%)’, ‘탈모 및 피부건강(17.2%)’, ‘감기, 충치 등의 생활질환(16.2%)’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안수정 crystal@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인사담당자 52.7% ‘새해 채용 올해보다 적을 것’
이전글
2016 새해맞이 ‘집 밖에서’ 3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