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취준생 10명 중 8명 ‘취업재수 해야 하나?’

잡코리아 2015-11-13 07:32 조회수1,175


 

 

취준생 71.7% 취업 재수란 용어 들으면... '현실을 반영하는 것 같아 씁쓸해'

 

  

올해 취업이 안 된 신입직 취업준비생 10명 중 8명은 취업 재수를 고민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올해 신입직으로 구직활동을 했던 취업준비생 619명을 대상으로 ‘취업 재수를 고민하고 있나’ 조사한 결과 83.7%가 ‘취업 재수를 고민하고 있다’고 답했다. ‘취업 재수를 고민하지 않는다’는 취업준비생은 16.3%에 그쳤다.

 

특히 취업 재수를 고민하지 않는 응답자들중 ‘올해 안에 어떻게든 취업을 할 것이기 때문’이라는 응답자가 58.4%로 많았으나, 33.7%는 ‘취업이 되기까지 2년 이상 걸릴 것이라 예상했었다(고민 없이 취업재수 한다)’고 답해, 실제 내년에도 신입직으로 구직활동을 하는 취업 재수생 비중은 더 클 것으로 조사됐다. ‘본인이 취업 재수를 한다면 무엇이 가장 우려되는가’(*복수응답)에 대해서는 ‘갈수록 높아지는 스펙의 취준생들과 경쟁‘이 가장 걱정된다는 답변이 응답률 50.6%로 가장 높았다. 이 외에는 △나이가 많아지는 것에 대한 고민(41.1%) △주변 지인들과 가족의 걱정 어린 시선(29.7%) △앞으로의 미래에 대한 고민(25.7%) 등이 뒤를 이었다.

 

취업준비생들에게 ‘취업 재수’란 용어를 들으면 어떤 생각이 드는지 물었다(*복수응답). 그러자 71.7%의 취업준비생이 ‘현실을 반영하는 것 같아 씁쓸하다’고 답했다. 다음으로 △내 얘기 같아 웃을 수 없다(41.4%) △재미있지만 슬프다(17.4%) △기분 나쁘다(13.1%)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취업 재수’라는 용어가 앞으로 확산될까? 질문한 결과, 90.0%의 취업준비생들은 ‘취업 재수’라는 용어가 확산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반면 확산되지 않을 것이라는 취업준비생은 10.0%에 그쳤다. ‘취업 재수’라는 용어가 확산될 것이라 생각하는 이유는 △앞으로의 취업시장 경기도 좋지 않을 것 같아서(50.6%) △암울한 취업시장을 잘 반영한 단어이기 때문에(37.5%) △하나의 현상을 이야기하는 전문용어처럼 사용될 것 같아서(7.2%) △눈과 귀에 잘 들어오는 익숙한 단어이기 때문에(4.5%) 등의 답변이 있었다.

 

잡코리아 김훈 상무는 “기업 채용담당자는 이력서에 설명되지 않은 공백 기간에 대해 궁금해 하기 마련이며, 보통 1년 이상의 긴 공백에 대해서는 면접 시 질문을 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이럴 경우 구직자들은 그 기간 동안 본인이 지원할 분야에 대한 지식이나 경력을 쌓는데 주력, 긴 구직활동의 기간을 무의미하게 보내지 않았다는 사실을 강조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변지성 pinkcat@

 

관련글 더 보기

> 취업 재수, 삼수로 삼성전자 합격한 취업선배의 리얼 취업스토리

> 지금이라도 일할 수 있는 인턴 찾아봐야 할까요?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알바몬이 ‘대학지원금’을 쏜다!
이전글
직장인, 40억 있으면 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