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커리어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직장인 62.7% 재택근무에서 ‘하이브리드’로

잡코리아 2022-05-02 00:00 조회수10,034

   

재택근무한 직장인 62.7%

‘하이브리드형으로 근무 중'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해제와 함께 직원의 근무 방식을 코로나 팬데믹 이전으로 전환하려는 기업들이 나타나고 있다. LG그룹 계열사는 재택근무 비율을 50%에서 30%로 낮춘다. 현대차그룹과 현대중공업 그룹도 각각 50%였던 재택근무 비율을 조정해 현대차그룹은 30%로 현대중공업그룹은 부서별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하향 조정하도록 했다. 포스코와 포스코케미칼은 이미 재택근무를 마쳤다. SK이노베이션도 필수 인력을 제외하고 재택근무를 권장해온 지침의 변경을 검토하고 있다. 

 

잡코리아 조사에서도 최근 ‘재택근무’에서 재택근무와 출근을 병행하는 ‘하이브리드형’ 근무방식으로 전환하거나 ‘전 직원 출근’으로 전환 근무하는 직장인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코로나 확산 이후 재택근무를 한 직장인 260명을 대상으로 ‘현재 근무형태’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체 응답자 10명중 6명이 현재 재택근무와 출근을 병행하는 ‘하이브리드형 근무’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현재에도 ‘전 직원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고 답한 직장인은 9.2%로 극히 적었고, ‘전 직원 출근근무로 전환했다’고 답한 직장인은 28.1%로 조사됐다.

  


 

직장인들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재택근무와 출근을 병행하는 ‘하이브리드형 근무’를 계속 하기를 희망했다. 반면 근무하는 직장의 근무형태는 향후 ‘전 직원 출근하게 될 것’이라 예상했다.

 

조사에 참여한 398명의 직장인에게 향후 희망하는 근무형태를 조사한 결과 ‘재택근무와 출근을 병행하는 하이브리드형 근무’를 선택한 직장인이 67.3%로 과반수이상에 달했다. 이어 ‘전면 출근제도’를 희망한다는 직장인이 16.6%, ‘전면 재택근무’를 희망한다는 직장인이 16.1%순으로 많았다. 하이브리드형 근무를 희망하는 직장인의 일주일 중 출근 희망 일수는 ‘3일(47.4%)’이 가장 많았고, 이어 ‘2일(25.7%)’만 출근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반면 현재 근무하는 직장에서는 향후 어떤 근무형태로 전환될 것이라 예상하는가 라는 질문에는 ‘전면 출근할 것 같다(63.6%)’고 답한 직장인이 가장 많았다. ‘하이브리드형 근무’로 전환될 것 같다는 응답자는 33.2%로 뒤를 이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직장인들의 근무형태가 다양해지고 있다. 재택근무가 일상화됐고 거점오피스를 구축해 운영하는 기업도 등장했다. 직장인들은 이러한 근무형태가 직장을 유지하거나 새로운 직장을 선택하는데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잡코리아가 ‘재택, 출근, 거점오피스 출근 등의 다양한 근무형태가 직장을 선택하는데 중요한 기준이 되나’ 질문한 결과 ‘매우 그렇다(22.6%)’는 응답자가 4명중 1명에 가까웠다. 또 ‘대체로 그렇다(51.5%)’는 응답자까지 합하면 74.1%, 절반을 훌쩍 넘는 직장인이 근무형태가 직장을 유지하거나 새로 선택하는데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고 답한 것이다.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 NV_37400*** 2022-05-15

    좋은정보감사드립니다 답글달기

  • riae0*** 2022-05-12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항상응원하고 지지할께요 답글달기

  • wns1*** 2022-05-04

    하이브리드보다 이제는 주 4일제 해야한다 생각함 월,화 일하고 수 휴일 목,금 일하고 토,일 휴일 하는게 생산성이 높아진다 생각함 주 5일 연타 근무하는건 체력이나 정신적으로나 너무 힘들음 답글달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구직자 59% 대면면접 선호...“가장 공정할 것 같다"
이전글
알바생 36% “알바 구할 때 코로나 확진경험 질문 받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