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퓨처랩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MZ세대 코로나 이후 직업인식 변화…프리랜서 선호

잡코리아 2022-03-23 00:00 조회수6,051

   

MZ세대 코로나19 이후

직업 인식 바뀌어…프리랜서 선호

 

4차 산업혁명과 코로나19 여파로 취업 시장에선 고용 형태가 빠르게 변화되고 있다. 필요할 때마다 계약직·임시직 등을 섭외해 일을 맡기는 ‘긱잡(gig job)’ 등의 신규 직업형태까지 등장했다, 실제 MZ세대 사이에서도 한 직장에서만 일하고 돈을 벌어 생계를 유지하는 전통적 일자리 개념이 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몬이 지역 기반 재능거래 앱 ‘긱몬’과 함께 MZ세대 구직자 1,18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2명 중 1명 이상인 53.4%가 빠른 시대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비정규 프리랜서 근로 형태가 확산되는 경제 현상인 ‘긱 이코노미’ 트렌드에 이미 대해 알고 있었으며, 59.3%는 향후 긱 이코노미가 더욱 확산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구직자 51.9%는 필요할 때마다 계약직, 임시직 등을 섭외해 일을 맡기는 초단기 임시직을 일컫는 ‘긱잡(gig job)’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부정적이다’는 응답은 17.5%였으며, ‘잘 모르겠다’는 응답자는 30.6%였다.


 

긱잡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복수응답) △여러 일을 해볼 수 있을 것 같아서(56.7%)와 △원하는 기간에 비교적 자유롭게 근무할 수 있을 것 같아서(41.9%)가 1,2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일자리가 늘어나서 취업시장의 일자리 부족 문제가 다소 해결될 것 같아서(31.6%) △본업 외에 추가적인 수입을 만들 수 있을 것 같아서(15.7%) △전공.특기를 살려 나에게 맞는 일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서(14.8%) △장소 제한 없이 집 등에서 편하게 근무를 하는 근로형태가 확산될 것 같아서(10.1%) 등의 의견이 있었다.

 

실제, 이번 알바몬X긱몬 조사에 참여한 MZ세대 구직자 10명 6명 이상은 정규직이 아니더라도, 비정규직 프리랜서로 일 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리랜서 근무 의향은 여성 구직자(65.7%)와 남성 구직자(64.9%) 모두 비슷했으며, 20대(60.1%) 보다는 30대(74.2%)에서 프리랜서 근무 의향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프리랜서로 근무 시 하고 싶은 일로는 △전공과는 관련 없는, 평소 관심이 있는 분야의 일을 하고 싶다는 경우가 61.3%였으며, △전공을 살려 일하고 싶다는 구직자는 35.6%였다.

이들이 비정규직 프리랜서로 일할 의향이 있는 이유로는(*복수응답) △원하는 시간에만 근무하는 등 비교적 자유롭게 일할 수 있을 것 같아서가 응답률 61.5%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 회식 등 회사 조직 문화 등을 신경 쓰지 않아도 돼서(29.2%) △향후 취업 또는 창업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26.6%) △높은 수입을 얻을 수 있을 것 같아서(21.4%) △평소 해보고 싶었던 일이고 재미있을 것 같아서(14.5%) △향후 프리랜서 근무가 보편적인 근로형태가 될 것 같아서(13.3%) 등의 의견이 있었다.

 

특히 MZ세대 구직자 77.9%는 이번 코로나19로 인해서 긱잡 등 프리랜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었으며, 반면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는 구직자는 9.3%, ‘변동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는 구직자는 12.7%에 불과했다.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요즘 꽂힌 브랜드, 취업도 OK!
이전글
잡코리아 2022 TV광고 온에어 기념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