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신입공채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취준생 93.7% ‘무전무업’

잡코리아 2021-08-30 10:22 조회수2,511

    

취준생 93.7% ‘무전무업’ 공감

스펙 쌓는데 ‘월 평균 44만원’ 지출

 

최근 코로나19 취업난이 지속되면서 취준생들의 스펙 쌓기 경쟁은 더욱 치열해진 가운데 ‘무전무업’이라는 신조어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이는 ‘돈이 없으면 취업도 할 수 없다’는 의미로 취업을 위한 스펙 쌓기 과정에서 많은 비용이 소요되는 상황을 가리키는 자조적 표현이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취준생 820명을 대상으로 ‘무전무업’ 관련 조사를 시행한 결과, 93.7%가 ‘무전무업에 공감한다’고 답했다. 공감 이유는(*복수응답) ‘자격증 공부 등 온라인/학원 수업료에 들어가는 비용이 커서’가 70.1%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얻어 1위에 올랐고, 이어 ‘토익시험 등 자격 시험 응시료에 들어가는 비용이 부담돼서(53.9%)’, ‘경쟁자들에 비해 내 스펙이 너무 부족한 것 같아서(37.1%)’, ‘코로나 이후 일자리 경쟁이 더 치열해진 것 같아서(37.0%)’, ‘스펙이 부족해 취업이 안되는 것 같아서(30.9%)’ 등이 있었다.

 

반면, ‘무전무업’에 공감하지 않는 소수(6.3%) 의견에는 그 이유로(*복수응답) ‘실무 관련 경험/인성 등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돼서(55.8%)’, ‘스펙 외에 다른 문제점을 보완해야 할 것 같아서(26.9%)’, ‘탈스펙의 시대라고 생각해서(19.2%)’ 등을 공감하지 않는 이유로 꼽았다.

 

이들이 스펙을 쌓기 위해 지출하는 비용은 얼마일까? 전체 응답자 대상 취업 준비 비용을 개방형으로 조사한 결과, 월 평균 약 44만3768원이 소요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취준생 2명 중 1명은 해당 비용을 ‘아르바이트’를 통해 스스로 마련한다고 답했다. ‘아르바이트로 직접 마련’이 56.4%로 가장 많았고, ‘부모님께 받은 용돈(20.6%)’, ‘기존에 모아둔 저축 금액(14.8%)’, ‘정부 지원을 통해(5.2%)’등의 순이었다.

취업 준비 비용 중 가장 부담이 되는 항목으로는 역시 ‘인강비 또는 학원비’가 52.6%의 응답률을 얻어 가장 많았고, 이어 ‘어학 및 자격증 시험 응시료(27.1%)’, ‘면접 준비 비용(11.7%)’, ‘교재비(6.1%)’ 등의 순이었다.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 GL_32401*** 2021-09-01

    일자리는 많다, 다만 양질의 일자리가 많이 적어진게 문제지. 일할 사람이 없으니 경력 안보는데도 많드라 답글달기

  • NV_19297*** 2021-09-01

    진짜 나라 꼬라지 답답하다 답글달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하반기 알바채용 ‘지금처럼만..’ 38.5%
이전글
경력직 채용 서류 검토 시간 '평균 12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