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퓨처랩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신입사원 77% ‘이직경험’ … 10년 전보다 두 배 이상 늘어

잡코리아 2020-04-27 17:17 조회수14,524

 

신입사원 77.1% ‘이직경험’ 

...10년 전보다 두 배 이상 늘어

 

직장생활을 하는 동안 대부분의 직장인들이 회사를 한 번 이상 옮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력1년차인 신입사원의 이직 경험을 조사한 결과 10명중 7명 이상이 ‘이직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가 경력1년차 신입사원부터 10년차 이상의 직장인 총 1,397명을 대상으로 ‘경력연차별 이직 경험’을 조사했다. 먼저 ‘직장생활을 시작한 이래 회사를 한 번 이상 옮겨본 경험이 있는지’ 조사한 결과, 전체 직장인 중 90.7%가 ‘있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 2010년 동일조사결과(75.9%)에 비해 14.8%포인트 증가한 수준이다.

 

경력 연차별로도 이직경험자 비율이 크게 늘었다. 특히 경력1년차 신입사원 중 이직 경험자는 77.1%로 10명중 7명이상으로 집계됐는데, 이는 10년 전(2010년) 동일조사결과(37.7%) 대비 39.4%포인트 증가한 수준이다. 신입사원 중 이직 경험자 비율이 10년 전에 비해 두 배 이상 크게 증가한 것이다.

 

이직 경험자 비율은 2년차 직장인 중 84.6% 3년차 직장인 중에는 92.5%로 경력연차와 비례해 높았다. 특히 직장생활을 시작한 지 3년 미만의 사회초년병 시절 이직 경험자 비율이 90%를 넘어섰는데, 이는 직장생활을 시작한 후 본인에게 맞는 직장과 직업을 찾기 위해 이직을 하는 직장인들이 많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됐다.

 

 

경력연차별 평균 이직 횟수는 연차별로 1회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직장인의 이직횟수는 평균 3.1회로 10년 전 동일조사 결과(2.0회)에 비해 1.1회 늘었다.
연차별로도 경력1년차 신입사원의 평균 이직횟수는 1.8회로 10년전(0.9회)보다 약 1회 늘었고, 경력 5년차 직장인의 이직횟수는 3.0회로 10년 전(1.5회) 보다 1.5회 늘었다. 경력 10년차 직장인의 평균 이직횟수도 4.0회로 10년전(2.9회)에 비해 1.1회 늘었다.

 

또, 직장인들의 평균 이직횟수는 5년 단위로 1회씩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경력 1년차 직장인의 이직 횟수는 평균 1.8회로 집계됐고 이어 2년차 평균 2.2회, 3년차 평균 2.4회, 4년차 평균 2.9회로 증가하다 5년차에 평균 3.0회로 평균 이직횟수가 1회 증가했다. 또 6년차 평균 3.3회, 7년차 평균 3.3회, 8년차 평균 3.7회, 9년차 평균 3.7회에 이어 경력 10년차 직장인의 이직횟수가 평균 4.0년으로 1회 더 증가했다.

직장인들이 이직을 하는 이유 중에는 ‘낮은 연봉 때문’인 경우가 가장 많았다.

 

 

이직을 결심했던 이유에 대해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연봉 불만족으로 연봉을 높이기 위해 이직을 결심했다’는 답변이 35.4%(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적성에 맞지 않는 업무’ 때문에 이직을 결심했다는 답변도 응답률 30.5%로 상대적으로 많았다. 이 외에 직장인들은 △개인의 발전/경력관리를 위해(29.2%) △상사에 대한 불만이나 불화(24.8%) △복지제도에 대한 불만(18.7%) 순으로 이직을 결심했던 이유를 꼽았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본인에게 맞는 직업을 선택하기 위해 ‘이직’이 여러 수단 중 하나가 되었다. 한 직장에서 정년퇴직을 꿈꾸는 직장인보다 개인의 역량을 발전시키고 가치를 인정받는 직업을 찾을 것에 주안점을 두는 직장인들이 많아지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 d2s*** 2020-05-02

    20, 30대때 위주로 채용이 주인 대한민국!
    이직을 밥 먹듯이 하고 싶은게 아니라 스타일이 안맞는다, 대표인 나랑 성격차이, 3일 야근 및 철야 시켜놓고 다음날 늦은 출근하면 눈치주기, 야근과 철야로 피곤함이 몸에 베여 있는데도 불구하고 월요일아침 10분 늦은걸 지각이라고 치부해버리는 회사들 너무 많다!! 그러다 나이만 먹고 40대되면 고립되는 현실! 답글달기

  • wjdrld*** 2020-04-30

    진짜 죽ㅇ버리고싶다 점장 답글달기

  • KA_22416*** 2020-04-29

    쌍팔년도 시대도 아니고..공무원말고 평생직장 어딨음..인재관리가 앞으로 중요해질거임.요즘 다들 자기 삶이 중요해서 버티고 그러는거 별로라고 생각함 답글달기

  • NV_24522*** 2020-04-29

    40여살 아재인데 어린 친구들이 이러는거 회사나 본인에게 미래가 없거나 인간관계가 문제라 떠나더라. 나때는 하며 꼰대처럼 대하지 말고 차근 차근 오랬동안 회사에 필요한 사람으로 만들어 같이 일하는 분위기가 되어야 한다. 제일 큰 원인은 역시 사람 문제... 답글달기

  • NV_27325*** 2020-04-29

    요즘 힘들게 취업해도 정서,문화,분위기,급여,인간관계 등 수 틀리면 회사 다니면서 이직 기회 노리는게 태반이다. 막말로 능력 좋은 사람은 이직 게속 하지 이직 못하는 사람은 갈때 없어서 안맞아도 버티는거고 답글달기

    • NV_19766*** 2020-04-30

      인정.. 다들 이직 노래를 부르고 다니는데 갈 곳이 없어서 못 한다는 사람들이 대부분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코로나19로 겪고 있는 가장 큰 스트레스 상황은?
이전글
구직자 40.0% “AI채용 전형 준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