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기혼남 63% '결혼 반드시 필요해'... 기혼녀는?

잡코리아 2017-03-23 09:39 조회수2,127

성인남녀 61%, 결혼? 반드시 필요하진 않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과 함께 2~30대 성인 남녀 1,234명을 대상으로 결혼에 대해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설문에 참여한 2030 성인 남녀들에게 ‘결혼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말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을 던진 결과 61.5%가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응답군에 따라 ▲남성(47.4%) 보다는 ▲여성(76.7%)이, ▲기혼(49.2%) 보다는 ▲미혼(66.5%)이 동의하지 않는다는 답변이 높았다. 특히 같은 기혼자 그룹에서도 성별에 따라 결혼에 대한 필요성을 다르게 느끼는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즉 ▲기혼 남성은 ‘결혼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말에 동의한다’는 응답이 63.2%로 전체 응답군 중 가장 높게 나타난 반면 ▲기혼 여성은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71.4%에 달해 결혼에 대한 뚜렷한 시각차를 보여줬다.

 

실제로 2030 미혼남녀 중 약 30%는 결혼 의향이 없다고 답하기도 했다. 잡코리아-알바몬의 공동설문에 참여한 미혼남녀 중 43.2%가 ‘되도록 결혼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25.7%는 ‘꼭 결혼할 것’이라 답했다. 반면 ‘별로 결혼할 마음이 없다(28.4%)’, ‘전혀 결혼할 마음이 없다(2.7%)’ 등 비혼의사를 밝힌 응답은 31.1%로 나타났다. 비혼의사는 남성(22.5%)보다 여성(38.8%)에게서 16%P 이상 높았다.

 

미혼남녀가 결혼을 하고 싶지 않다고 느끼는 이유로는 ‘반드시 결혼해야 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27.0%)’와 ‘취업과 직장생활 등 지금의 처지가 결혼까지 생각할 여유가 없어서(24.5%)’가 1, 2위를 다퉜다. 이밖에도 ‘싱글로 사는 생활이 충분히 즐겁고 편해서(16.4%)’, ‘가사, 육아, 시가(처가) 등 결혼으로 인해 겪는 갈등이나 부담이 싫어서(10.6%)’, ‘결혼이라는 제도에 얽매이고 싶지 않아서(6.6%)’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우리의 결혼문화가 양성이 평등하다고 느끼는지에 대해서는 81.8%의 성인이 ‘불평등하다’고 입을 모았다. 잡코리아-알바몬 설문결과에 따르면 ▲여성의 91.1%, ▲남성의 73.3%가 ‘우리의 결혼문화는 양성이 불평등하다’고 답했다. 남녀 모두 결혼문화가 불평등하다고 느끼고 있었지만 그렇게 느끼는 이유(*복수응답)는 성별에 따라 큰 시각차를 보였다.

 

먼저 남성의 경우 ‘남성이 가정의 생계를 모두 책임져야 한다는 책임감(61.1%)’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이어 ‘신혼집 마련 등 남성에게 더 많은 부담을 지우는 결혼비용(57.0%)’과 ‘남자는 경제력, 여자는 외모가 가장 중요한 것처럼 평가 받는 배우자의 조건(44.0%)’이 각각 2, 3위를 기록했다. 반면 여성들은 ‘맞벌이/외벌이 상관 없이 가사는 여성몫이라고 여기는 가사문화(73.1%)’를 가장 큰 불평등 요인으로 꼽은 데 이어 ‘육아를 엄마몫으로 여기는 여성 중심의 육아환경(69.6%)’과 ‘매사에 본가가 우선시되는 본가(시가) 중심의 가족문화(46.5%)’ 때문에 불평등하게 느낀다고 고백했다.

 

 

선호하는 배우자 직업 '공무원-사무직-교사' 순


배우자를 고를 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기준(*복수응답)으로는 ‘성격(57.9%)’이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가치관(47.8%)’이, 3위는 ‘사랑?애정(44.2%)’이 차지했으며, ‘경제력(34.5%)’과 ‘건강(34.5%)’도 비교적 높은 응답을 얻었다. ‘성격’은 모든 응답군에서 고른 응답을 얻어 1위를 차지했지만, 일부 기준은 결혼 여부, 성별에 따라 응답 비중이 눈에 띄게 달라 눈길을 끌기도 했다. 가령 ‘경제력’을 기준으로 삼는 응답은 남성은 16.2%에 그쳤으나 여성은 54.3%로 눈에 띄게 높았다. 또 미혼 남성들은 다른 응답군에 비해 ‘궁합(18.6%)’과 ‘외모(14.3%)’에 높은 비중을 주는 것도 눈길을 끌었다. ‘가치관’을 꼽는 응답은 기혼자(39.0%)보다는 미혼자(51.4%)에게서 높았으며, 전체 응답군 중 ‘사랑’을 배우자로 꼽는 응답이 가장 저조했던 그룹은 기혼 여성(36.5%)이었다.

 

한편 2030 성인남녀가 가장 선호하는 배우자의 직업 1위에는 ‘공무원(25.2%)’이 꼽혔다. 2위를 차지한 ‘사무직(9.6%)’ 보다 세 배 가까이 높은 비중이었다. 3위는 ‘교사(9.3%)’가 차지했다. 

 

 

안수정 crystal@

 

관련 글 더 보기

> 직장인 32%는 찰러리맨? '부모님께 경제 지원 받는다'

> 직장인 희망 은퇴연령 평균 60.3세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채용 많은 업종 1위는 어디?
이전글
3월 대학생 42%는 장기알바 구직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