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대학가 아르바이트 75% 수도권 편중

잡코리아 2017-03-17 10:00 조회수1,232

대학가 아르바이트 황금어장 '홍대-건대-부천대'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2017년 들어 최근까지 올 1분기 동안 자사 사이트에 등록된 대학가별 아르바이트 공고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올 들어 3월 12일까지 알바몬에 등록된 아르바이트 채용공고는 총 128만 8천여건. 이 가운데 29.3%에 달하는 36만 6천여건의 공고가 대학가에 집중되어 있었다. 유동 인구가 많은 대학가를 중심으로 지역 번화가가 형성되면서 아르바이트 일자리도 대학가 주변에 포진하게 된다는 것이 알바몬의 설명. 실제 올 1분기 공고가 등록된 주요 대학가 388곳에 평균 940건의 아르바이트 채용공고가 등록된 셈이다.

 

올 1분기에 가장 많은 아르바이트 일자리를 보유했던 대학가는 ▲홍익대학교로 총 20,467건의 아르바이트 채용공고가 등록됐다. 2위는 ▲건국대학교(17,590건), 3위는 ▲부천대학교(10,876건)이 각각 차지했다. 이어 ▲서울대학교(10,856건), ▲연세대학교(9,346건), ▲가천대학교 글로벌캠퍼스(8,504건), ▲한양대학교(7,517건), ▲아주대학교(7,233건), ▲서울교육대학교(7,131건), ▲동국대학교(6,962건) 등이 차례로 알바 일자리가 많았던 대학가 상위 10위에 올랐다.

 

 

아르바이트 밀집, '서울' '경기' '인천' 순


알바몬은 각 대학이 위치한 소재지에 따라 아르바이트 일자리 편차도 크다고 설명했다. 알바몬 분석에 따르면 올 1분기 전국 대학가 아르바이트의 42.4%가 ‘서울’ 지역에 집중된 가운데, 경기 24.9%, 인천 7.7% 등 서울 및 수도권 지역 대학가가 전국 대학가 아르바이트의 75%를 차지하고 있었다. 비 수도권 지역에서는 대전 4.0%, 부산 3.5%, 광주 3.3% 등 광역시 소재 대학들이 그나마 아르바이트 일자리 보유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아르바이트 일자리가 많은 대학가 상위 30위권 중 21곳이 서울지역 대학가였으며, 경기 지역 6곳, 인천 지역 2곳의 순으로 나타났다. 비수도권 대학 중 상위 30위권에 오른 대학은 4,670건의 공고를 보유해 22위를 기록한 ▲충남대학교(대전광역시)가 유일했다.

 

한편 대학가의 아르바이트를 구성하는 주요 업종은 ▲외식/음료(36.4%)와 ▲서비스(32.0%), ▲유통/판매(8.8%)로 나타났다. 홍대, 건대, 서울대 등 대부분의 대학가에서 외식/음료, 서비스, 유통/판매 등 3대 업종의 아르바이트 공고 비중이 70%를 넘으며 가장 두드러지는 알바로 나타났다. 다만 예외적으로 오산대학교는 ▲생산/건설/운송 업종 공고가 34.0% 1위를 차지했으며, 인하대학교는 ▲고객상담/리서치/영업 업종 공고가 21.3%로 ▲서비스 업종(25.6%)에 이어 2위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박상우 sfak66@

 

관련 글 더 보기

> 올 1-2월 알바 공고 전년 대비 23% 증가

> 새내기 대학생 알바 선호직종 1위 '카페알바'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알바생 40%, 알바 중 아까운 비용? '교통비'
이전글
직장인 63%, 수평적 호칭제도 확대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