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올해 신입사원, 연봉보다 '직무'보고 입사 결정!

잡코리아 2017-01-20 10:42 조회수16,720

회사 입사 결정 이유 1위, '적성에 맞는 직무(29.2%)'


올해 신입사원들은 연봉보다 적성에 맞춰 입사를 결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이 최근 2017년 신입사원 312명을 대상으로 ‘회사 입사결정’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신입사원들이 현재 회사 입사를 결정한 이유 1위에 ‘직무가 적성에 맞아서(29.2%)’라는 답변이 선정됐다. 다음으로 ‘복지제도가 좋아서(24.7%)’, ‘집에서 가까워서(21.2%)’, ‘연봉이 높아서(20.8%)’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남자 신입사원들의 경우 ‘연봉이 높아서(26.7%)’라는 답변이 1위를 차지한 반면, 여자 신입사원들의 경우 ‘직무가 적성에 맞아서(31.9%)’라는 답변이 가장 높은 응답률을 기록해 차이를 보였다. (*복수응답)

 

다음으로 잡코리아가 설문에 참여한 신입사원들에게 ‘현재 입사한 회사에 만족하는지’ 묻자, 71.5%의 응답자들이 ‘만족한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여자 신입사원들의 경우 75.3%가 입사한 회사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남자 신입사원들의 경우 67.1%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이처럼 과반수의 신입사원들이 입사한 회사에 만족하고 있는 가운데, 신입사원들에게 현재 회사를 평생 직장이라 생각하는지 물었다. 그러자 33.3%의 신입사원들만이 ‘현재 회사를 평생 직장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한, ‘향후 커리어 발전을 위한 구체적인 이직 계획이 있는지’ 묻자, 68.3%의 신입사원들이 ‘계획이 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회사 불만족 이유 1위, '연봉이 너무 적어서(42.7%)'


한편, 입사한 회사에 불만족한다고 답한 신입사원들에게 그 이유를 묻자, ‘연봉이 너무 적어서’라는 답변이 42.7%의 응답률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향후 발전가능성이 없는 것 같아서(31.5%)’, ‘평소 일하고 싶었던 직무가 아니라서(23.6%)’, ‘회사 규모가 작고 인지도가 없어서(19.1%)’, ‘야근이 많고 일이 힘들어서(19.1%)’ 등의 답변이 있었다. (*복수응답)

 

이어 신입사원들에게 ‘좋은 일자리의 조건’을 묻자(*복수응답), ‘복리후생제도가 잘 갖춰져 있는 곳(49.0%)’, ‘연봉이 높은 곳(34.0%)’, ‘일을 배워 역량을 발전시킬 수 있는 곳(29.2%)’, ‘기업문화나 분위기, 동료들과의 관계가 좋은 곳(22.4%)’, ‘일과 사생활 양립이 가능한 곳(20.2%)’ 등의 답변이 상위권을 기록했다. 

 

 

박상우 sfak66@

 

관련 글 더 보기

> '자격증'보다 '경험' 풍부한 신입사원 선호

> 좋은리더는 '소통이 잘 되는 리더', 나쁜리더 1위는?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직장인 70.3% "몸이 경고신호를 보내고 있다"
이전글
직장인 10명 중 4명, 회사 소속감 못 느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