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직장인 이직 눈높이 '연봉 490만원 오르면 흔쾌히 이직!'

잡코리아 2016-12-28 10:00 조회수4,156

직장인 52.5% '낮은 연봉 불만으로 이직 준비'


낮은 연봉에 대한 불만으로 이직을 결심하는 직장인들이 많은데, 직장인들은 이직할 때 현재 받는 연봉보다 얼마를 더 높이고 싶어 할까.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현재 이직을 준비하는 남녀 직장인 946명을 대상으로 <이직 시 희망하는 연봉인상 정도>에 대해 조사했다. 그 결과 현재 이직을 준비하는 직장인이 이직 시 희망하는 연봉 인상금액은 평균 490만원으로 집계됐다. 현재 받는 연봉보다 약 490만 원 정도 더 받는다면 이직할 것이라 답한 것이다.

 

 

‘연봉’은 직장인들이 이직을 결심하는데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요인 중 하나다.  

 

실제 이번 조사결과 이직을 준비하는 직장인 2명중 1명에 달하는 52.5%는 ‘낮은 연봉에 대한 불만 때문에’ 이직을 결심했다고 답했다. 회사를 옮길 결심을 하는 직장인의 절반 정도는 여전히 ‘낮은 연봉에 대한 불만’ 때문에 이직을 결심하는 것이다.

 

이는 5년 전 동일조사 결과와 유사한 수준이다. 지난 2010년 잡코리아가 이직을 결심한 직장인 715명에게 이직결심 이유를 질문한 결과 ‘낮은 연봉에 대한 불만 때문’에 이직을 결심했다는 직장인이 45.9%에 달했다. 이들 직장인들의 이직 시 희망연봉 인상금액은 평균 420만원으로 올해 조사결과(평균 490만원) 대비 소폭 낮았다.

 

현재 직장에서 희망연봉 맞춰준다면? "그래도 이직할 것(61.8%)"

 



낮은 연봉수준 때문에 이직을 결심했다면, 현재 직장에서 희망하는 연봉 인상액을 맞춰준다면 계속 근무 할까. 전체 응답자의 과반수이상인 61.8%는 ‘그래도 이직할 것’이라 밝혔다.

 

그 이유로는 ‘이번뿐 아니라 내년에도 연봉으로 고민하게 될 것 같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복수선택 응답률 43.3%로 가장 높았다. 이직을 결심할 정도면 근무하는 회사의 제도나 상사에 대한 신뢰가 이미 깨졌기 때문에 이러한 답변이 높게 드러난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평소 내 능력을 인정해주지 않아서’라는 답변이 응답률 35.8%로 높았고, ‘이미 이직 의사를 밝혔기에 계속 근무하면 안 좋은 인상을 남길 것 같기 때문(31.6%)’이라는 답변도 뒤이어 높았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직장인들에게 연봉수준이 직장만족도와 직장유지를 결정하는 중요한 기준이 되는 것은 사실이다”면서 “그러나 이직을 결심할 때는 일을 통한 성취감이나 자기발전에 더 주안점을 둔 고민을 하는 것이 경력관리와 장기적으로 사회활동을 영위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 조언했다.  

 

 

현영은 smile@

 

관련 글 더 보기

> 이직해 본 직장인 2명중 1명 "경쟁사로"

> 1천대 기업 사원 연봉 2배되는 시점은?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직장인 10명 중 8명, '중년 인턴 도전할 것!'
이전글
성인남녀 73.5% "새해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