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직장인 32억 있어야 부자!

잡코리아 2016-11-14 10:41 조회수2,030

부자의 기준 작년(40억)보다 눈높이 낮아져

 


직장인들은 32억이 있으면 ‘부자’라 답했다. 지난해 동일 조사결과(40억 있어야 부자)에 비해 부자의 기준에 대한 눈높이가 많이 낮아진 것이다. 직장인들은 본인의 재산 증식에 가장 방해가 되는 지출비용으로 ‘식생활비’를 꼽았다. 엥겔지수(가계 지출 총액 중 식비가 차지하는 비율)가 높아 재산을 모으지 못하는 직장인들이 상당수에 이르는 것으로 보인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직장인 478명을 대상으로 ‘부자의 기준’에 대해 조사했다. ‘ 얼마가 있어야 부자일까?’라는 질문에 전체응답자 평균 ‘32억’으로 집계됐다. 금액 구간별로는 50억(26.2%) 있어야 부자라는 직장인이 가장 많았고, 이어 10억(25.7%) 30억(12.1%) 20억(10.5%) 순으로 많았다.

 

‘평생 본인은 얼마를 모을 수 있을 것 같은가’ 라는 질문에는 전체응답자 평균 ‘10억’으로 집계됐다. 금액 구간별로는 5억(16.7%), 10억(16.5%)이 가장 많았고, 이어 1억(14.2%) 3억(11.5%), 2억(10.7%) 순으로 많았다.

 

직장인들이 재산을 모으는 방법 중에는 무조건 현금을 모으는 ‘예/적금’이 응답률 49.2%로 가장 많았으나, ‘복권/로또를 산다’는 직장인도 41.0%로 많았다. 이외에는 ‘이직을 한다(26.4%)’거나 ‘펀드/주식을 한다(14.2%)’는 직장인이 많았다.

 

그러나 ‘올해 모으려고 한 목표금액을 다 모았나’ 라는 질문에는 ‘이미 모았다(2.9%)’거나 ‘조금 더 모으면 다 모은다(18.2%)’는 응답자는 21.1%에 그쳤고, 78.9%는 ‘못 모을 것 같다’고 답했다.

 

 

 

직장인 62.3% "식생활비 높아 돈 못 모아"

 


많은 직장인들이 ‘본인의 재산증식에 가장 방해가 되는 지출비용’으로 ‘식생활비(62.3%)’를 꼽았다. 가계지출 중 식생활비가 차지하는 비율인 엥겔지수가 높아 재산을 모으지 못한다는 응답자가 10명중 6명에 달하는 것이다.  

 

그 외에는 주거비/대출이자/원금상환(33.9%), 의복비(21.1%) 여행/문화생활비(20.9%), 자녀육아/교육비(16.9%) 순으로 높았다.

 

한편 직장인들은 재산을 모으기 위해 가장 도움되는 방법으로 ‘신용카드 사용을 줄이는 것(51.0%)’과 ‘자금을 용도별(생활비/저축/경조사비 등)로 관리하는 것(50.8%)’을 꼽았다. 

 

그 외에는 △틈틈이 경제기사를 보고 최근 정보를 찾는 것(28.0%)과 △부동산/주식 등 투자형 재테크를 조금씩 하는 것(27.6%)과 △무조건 안 쓰고 모으는 것(25.3%) 순으로 답했다. 

 

 

현영은 smile@

 

관련 글 더 보기

> 중기 직장인 10명 중 2명 '알바한다'

> 월 평균 자기계발비 대학생 17.5만원, 직장인 22.9만원 지출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피팅모델 제친 알바 시급왕은?
이전글
구직자 86.5% 취업활동 중 '을' 경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