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신입직 희망연봉 '평균 2,400만 원'

잡코리아 2016-09-21 11:24 조회수16,290

대졸자 희망연봉 평균 2,600만 원, 초대졸자 희망연봉 2,300만 원

 

올해 신입직 취업을 위해 구직활동을 해 온 구직자들의 희망연봉이 평균 2,4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초 잡코리아가 조사한 중소기업 대졸 신입직 평균연봉(2,455만 원)보다 소폭 낮은 수준이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올해 자사사이트를 통해 신입직 구직활동을 해 온 이력서 중 취업희망 업직종과 희망연봉을 공개한 434,982건의 신입직 이력서를 분석했다.

 

그 결과 올해 신입직 구직자의 희망연봉은 평균 2,400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최종학력에 따라 100만~800만 원의 차이를 보였다.

 

 

 

고졸 학력자의 희망연봉은 평균 2,200만 원으로 집계됐고, 2,3년제 대졸자의 희망연봉은 평균 2,300만 원으로 고졸 학력자와 비슷했다. 그리고 4년제 대졸자의 희망연봉은 평균 2,600만원으로 고졸자 및 초대졸자 대비 300만~400만원 높았다. 대학원 졸업자의 희망연봉은 평균 3,000만원으로 4년대졸자 대비 400만원 높았고, 고졸자 대비 800만원 높은 수준으로 집계됐다.

 

4년대졸 구직자의 희망연봉(2,600만원)은, 올해 초 잡코리아가 각 기업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4년대졸 신입직 평균연봉 중 대기업(평균 3,893만 원) 보다 크게 낮고, 중소기업 신입직 평균 연봉(2,455만 원)보다는 소폭 높은 수준이었다.  

 

'연구개발직', '건설/화학/제조업' 신입직 구직자, 희망연봉 소폭 높아!


신입직 구직자들의 희망연봉은 취업하고 싶은 업/직종에 따라 다소 차이를 보였다.

 

 

 

업종 중에는 ‘건설/화학/제조’ 업계로 취업하고 싶어하는 신입직 구직자의 평균 연봉이 2,60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전기전자/IT정보통신(평균 2,400만원)’와 ‘금융/서비스/유통(평균 2,400만원)’ 업계 취업희망자의 희망연봉이 다음으로 높았다.

 

직종별로는 ‘연구개발/설계’ 직무로 취업하고 싶어하는 구직자의 희망연봉이 평균 2,70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외에는 ‘마케팅/무역/유통(평균 2,500만원)’, ‘생산/제조(2,500만원)’ 직무로 취업하고 싶어하는 구직자의 희망연봉이 높았다.

 

잡코리아 변지성 차장은 “취업의 어려움으로 신입직 구직자들의 눈높이가 소폭 낮아진 것으로 풀이된다”고 해석했다.  

 

 

현영은 smile@

 

관련 글 더 보기

> 2016 하반기 금융, 건설, 식음료/외식 기업 채용 비중 높아

> 중소기업 34.1% "2016 하반기 신입직 채용한다"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근로계약서 작성하는 알바생 3년새 3배 증가
이전글
업계 최초! 인증 과정 거친 합격 자기소개서 1,800여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