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직장인 53% "돈 버는 기계 같다고 느낀 적 있다"

잡코리아 2016-08-08 11:13 조회수13,298

직장인 57%, 취미생활 있다!


직장인 2명 중 1명은 자신이 돈 버는 기계처럼 느껴진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 1,152명을 대상으로 취미에 대한 직장인 인식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잡코리아는 먼저 직장인들의 취미생활 실태를 물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57.8%가 ‘현재 즐겨 하는 취미생활이 있다’고 답했다. 취미생활을 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남성이 63.2%로 여성(54.5%)에 비해 높았으며, 20대(61.3%)와 40대 이상(58.3%)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취미생활을 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금전적 여유가 없어서(30.7%)’를 1위에 꼽았다. 이어 ‘먹고 살기 바빠서(27.2%)’, ‘체력이 달려서, 피곤해서(20.8%)’, ‘딱히 흥미를 느끼는 취미거리가 없어서(17.3%)’ 등이 뒤를 이었다.

 

잡코리아는 취미생활을 하는 것이 일상의 만족감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잡코리아 조사에서 일상의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서 취미 여부에 따라 만족감의 차이가 크게 벌어졌다는 것.

 

먼저 “내가 돈 버는 기계처럼 느껴진 적이 있냐”는 질문에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의 53.0%가 “그렇다”고 답했다.응답군에 따라 성별로는 7%P(남 57.7%, 여 50.2%), 연령별로는 9%P(30대 56.0%, 40대 54.7%, 20대 46.0%)의 차이를 보이는 데 그쳤지만, 취미가 있고 없고에 따라서는 20%P 이상의 큰 차이를 보였다. 즉 ‘취미가 없다’고 답한 응답군의 경우 65.0%가 “내가 돈 버는 기계처럼 느껴진 적이 있다”고 답해 전체 응답군 중 가장 높은 비중의 응답을 보였으며, ‘취미가 있다’는 응답군은 44.3%로 가장 적은 응답을 기록했다.

 

 

 

‘일상이 무료하고 맥 빠진다고 느낀 적이 있는가’란 질문에서도 취미 여부에 따른 응답차이가 가장 크게 벌어졌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일상이 무료하게 느낀 적 있다’는 응답이 63.5%를 차지한 가운데 취미가 없다고 답한 그룹이 74.1%로 그 응답이 가장 많았다.

 

한편 직장인 84.5%는 당장 돈을 벌 수 있거나 향후 이직, 창업 등 수입으로 연결되는 소위 ‘돈 버는 취미’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돈 버는 취미에 관한 관심은 남성(81.5%) 보다는 여성(86.3%)에서 더 높았으며, 30대(85.2%)와 40대 이상(84.8%)에서 높게 나타났다.

 

실제로 현재 가진 취미생활 또는 앞으로 취미를 가진다고 가정할 때 취미를 통해 가장 얻고 싶은 것 3위에 ‘경제적 이득’이 꼽혀 눈길을 끌었다. 잡코리아가 직장인들에게 취미를 통해 얻고 싶은 것(*복수응답, 이하 응답률)을 꼽게 한 결과 1위는 ‘일상의 즐거움, 행복감(64.5%)’이, 2위는 ‘건강, 체력(33.7%)’이 각각 꼽혔다. 또 3위는 ‘부수입 등 경제적 이득(31.6%)’이 차지했는데, ‘스트레스 및 피로 해소(22.0%)’ 보다도 그 비중이 높았다. 그밖에 ‘인생 2막을 위한 계기, 발판(16.8%)’, ‘자아계발(11.5%)’, ‘대인관계 및 인맥 형성(6.7%)’ 등도 취미생활을 통해 얻고 싶은 것으로 조사됐다. 

 

 

안수정 crystal@

 

관련 글 더 보기

> 직장인 70% 직장 내 불필요한 회의 많다!

> 직장인 41% 돈 없고 체력 달려 취미생활 못 한다!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열대야에 잠 못 드는 직장인?
이전글
카공족 알고 계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