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취업팁

창의성 질문, 사례 보고 미리 대비하자

잡코리아 2016-08-03 18:02 조회수44,776

 

 

 

 

 

 

 

 

 

 

 

 

(사진=잡코리아 좋은일 연구소 DB)

 

면접자들의 창의성을 보기 위해 던지는 돌발질문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 외국기업의 조금은 당황스러운 면접 질문과 답변을 통해 미리 대비해보자.

 

1. 페이스북

 

질문.
당신은 오늘 직장에서 최고의 하루를 보냈다. 집에 돌아와서 돌이켜보니 ‘세상에서 가장 좋은 직업’을 얻었다는 생각까지 든다. 당신은 이날 무슨 일을 했을까? 

 

예시 답변.
페이스북 글로벌 인재 채용 책임자인 미란다 칼리노우스키는 이 질문을 통해 페이스북 목표와 그 사람의 가치관이 일치 한지의 여부를 확인한다고 한다. 따라서 ‘사람들에게 공유하는 힘을 부여하고 세상을 보다 열려 있고 연결하게 만드는 것’ 이라는 페이스북 목표와 비슷한 답변을 내놓는다면 긍정적인 답변이 될 것이다.

 

2. 구글

 

질문 1.
맨홀 뚜껑이 동그란 이유를 설명하라.

 

예시 답변.
맨홀 뚜껑이 원형이어야 수직으로 돌아간다 해도 구멍 밑으로 떨어지지 않기 때문에

 

질문2.
시곗바늘은 하루동안 몇 번 겹칠까?

 

예시 답변.

모든 시곗바늘은 24시간 동안 각각 오전오후 12:00, 1:05, 3:16, 4:22, 5:27, 6:33, 7:38, 8:44, 9:49, 10:55 총 22번 겹친다.

 

질문3.
한 남성이 차를 호텔 쪽으로 몰아 들이받았고, 전 재산을 잃었다.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 것?

 

예시 답변.
그는 모노폴리(보드게임의 일종) 게임을 하고 있었다.

 

질문4.
당신은 해적선의 선장이다. 어느 날 선원들이 당신에게 노획한 금을 나누자고 제안한다. 이 때 당신의 분배 방식을 찬성하는 선원의 수가 절반보다 적다면 당신은 그들에 의해 죽는다. 당신이 살아남으면서도 노획품을 나눌 수 있는 방법은?

예시 답변.
선원들 절반의 찬성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은 선원들 중 상위 51%와 금을 공평하게 나누는 것이다. 상위 51%의 선원들끼리만 금을 나누면 각자의 몫이 커지므로 그들이 찬성할 확률이 매우 높다. 

 

3. 마이크로소프트

 

질문.

당신에게 투명인간과 나는 것 중 한 가지 초능력이 생길 수 있다면 무엇을 선택하겠나?

예시 답변. (최종 합격자 답변)
보이지 않는 능력을 선택할 것이다. 왜냐하면 나는 그때 이미 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4. 드롭박스

 

질문.
아침에 일어났더니 읽지 않은 이메일이 2000통이나 와 있다. 이중 시간적으로 300통만 회신할 수 있다면 어떤 것부터 하겠는가?

 

예시 답변.

이 질문은 보낸 이메일에 즉각 답장할 것인지, 아니면 ‘회사 일은 회사에서만’ 이라는 생각으로 상사의 이메일을 차단할 것인지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묻는 질문이라고 한다. 따라서 ‘2000통의 메일이 왔을 정도면 무언가 문제가 일어난 것이라 생각된다. 집에서 우선 급한 메일부터 회신을 하고 회사에 가서 구체적으로 업무 회신을 하겠다.’ 와 같은 질문이 긍정적인 답변이 될 것이다.
 

5. 아마존

 

질문.

아마존의 최고경영자인 제프 베조스가 지금 당신에게 100만달러를 준다면 어떤 스타트업 사업을 시작할 수 있겠는가?

 

예시 답변. (면접관들의 최고 답변)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 최고경영자(CEO)는 신입직원들의 창의성을 따지려고 면접 때 이 같은 질문을 자주 던진다고 한다. 아마존 면접관들이 가장 흡족해한 대답은 “당연히 당신이 마음에 들어할 만한 사업 아이디어를 갖고 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인터뷰 중이니 일단 저를 뽑아주시면 그 아이디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을 것 같습니다’ 였다. 

 

6. 테슬라

 

질문.
보트를 타고 거대한 물탱크 안에서 작업을 하고 있다. 그런데 보트에 물이 샌다. 보트 안에서 바닥까지 충분히 닿을 만한 닻을 발견했다. 닻을 탱그에 떨어뜨리면 물탱크 수위가 올라갈까, 내려갈까? 

 

예시 답변.

이 질문은 미국 전기자동차 제조사인 테슬라 기술직종 응사자들에게 자주 묻는 질문이라고 한다. 당황스러운 질문이지만 부피와 밀도 등에 관한 전문지식을 묻는 질문으로서 ‘수위가 낮아진다’ 가 정답이라고 한다. 

 

 

잡코리아 좋은일 연구소 ㅣ 권효진 인턴사원 khyojin23@

 

관련글 더보기

> 창의성을 확인하는 면접질문. 이렇게 답변하는게 BEST!

> 취준생을 당황하게 하는 까다로운 면접질문 BEST 5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상사와 택시를 탈 때 나는 어디에 앉아야 하나?
이전글
새롭게 바뀌는 소득공제, 미리 준비해서 13월의 월급받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