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구직자, 이력서에 직무 무관 개인정보 평균 4.7개 기재!

잡코리아 2016-07-13 10:11 조회수2,239

정보보호의 날, 잡코리아 구직자 개인정보 인식 조사

 

올 상반기 입사지원서를 제출한 구직자들은 입사지원서에 직무와 관련이 없는 개인정보를 평균 4.7개 기재해 본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정보보호의 날을 맞아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과 함께 상반기 입사지원 경험이 있는 구직자 1,68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데 따른 결과다.

 

 

 

잡코리아는 알바몬과 함께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혈액형, 취미, 종교 등 직무와 관련이 없는 개인정보 10개를 보기로 제시한 뒤, 올 상반기 입사지원서에 기재해 본 개인정보를 모두 선택하게 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제시된 10개의 개인정보 중 ‘하나도 기재한 적이 없다’는 응답은 전체 응답자의 0.9%에 불과했던 것. 99.1%의 구직자는 제시된 개인정보 중 적어도 1개 이상의 개인정보를 기재해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적어본 개인정보 수의 평균값을 낸 결과 구직자 한 명당 평균 4.7개의 개인정보를 직무와 무관하게 기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직형태별로는 △경력직 구직자가 평균 5.7개, △신입직 구직자가 5.6개로 6개 가까이의 개인정보를 기재하고 있었으며, △알바 구직자는 평균 3.7개로 더 적은 개인정보를 기재하고 있었다.

 

제시된 직무 무관 개인정보 중 구직자들이 입사지원서에 기재해 본 항목(*복수응답, 이하 응답률)을 살펴보면 ▲주민등록번호가 60.9%로 가장 많았다. 이어 ▲가족사항과 ▲취미가 나란히 60.3%의 응답률을 기록, 공동 2위를 기록했다. ▲특기(59.4%)와 ▲신장 및 체중(56.0%)도 구직자의 절반 이상이 입사지원서에 기재해 본 개인정보로 나타났다. 이밖에 ▲종교(47.8%), ▲혈액형(45.9%), ▲부모님의 직업(45.4%)을 지원서에 기재했다는 응답도 적지 않았다. 기타 ▲SNS주소 및 ID(25.9%), ▲자산 및 재산 규모(10.5%)를 꼽는 응답도 있었다.

 

잡코리아는 특히 해당 개인정보가 직무 역량과 관계없는 개인정보라고 느끼지 못한 채 기재하는 구직자가 적지 않다고 지적했다. 즉 잡코리아-알바몬 공동조사에서 ‘입사지원서에 직무와 무관한 개인정보를 적어낸 적이 있었나’라는 질문에 48.6%의 구직자가 ‘없다’고 응답한 것.

 

입사지원서에 사진을 붙여내는 관행도 여전했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구직자의 91.9%가 ‘입사지원서에 사진을 붙여 제출했다’고 밝혔다.

 

관행처럼 사진을 제출하기는 하지만, 지원서와 사진을 함께 제출하는 것에 대한 부담이나 불만이 적은 것은 아니었다. 설문조사에 응답한 구직자 중 ‘사진을 요구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사진을 제출하는 데 별 거리낌이 없다’고 응답한 경우는 24.2%에 불과했으며 5.4%는 ‘별 생각이 없다’고 답했다.

 

사진 제출에 대한 부담을 호소하는 목소리는 보다 다양했다. ‘외모로 인한 불이익이 있는 건 아닐까 걱정된다’는 응답이 29.6%에 달했으며, 27.8%는 ‘직무와는 무관한 요구이며 솔직히 부당하다고 느낀다’고 답하기도 했다. 12.5%는 ‘정해진 규격대로 사진을 찍기 위해 지출하는 촬영비, 의상구입 비용 등이 부담된다’고 답했다.

 

실제로 사진을 제출했다는 응답자 중 70.3%는 입사지원서에 사진을 제출하기 위해 ‘사진관이나 사진 자판기 등에서 비용을 지불하고 사진을 찍었다’고 답했다. 

 

 

 

구직자 86.9% "지원서 속 개인정보 걱정된다"


한편 구직자들은 입사지원서에 적는 개인정보에 대한 불안감 역시 숨기지 않았다. 잡코리아와 알바몬 설문조사에서 구직자의 86.9%가 ‘입사지원서에 작성한 개인정보의 유출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잡코리아 서비스실 이재학 실장은 “많은 구직자가 서류 탈락 등의 불이익을 우려하여 입사지원 과정에서 본인의 개인정보를 허술하게 관리하기 쉬운데 주민등록번호 등의 민감한 개인정보를 함부로 제출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믿을 수 있는 채용포털을 중심으로 안전한 입사지원 시스템을 이용하는 것도 개인정보 보호의 한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실제로 “잡코리아와 알바몬은 이력서를 포함한 사이트의 모든 단계에서 주민등록번호를 받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잡코리아는 이외에도 업계 최초 ISMS 인증 획득, 업계 최초 EV 인증서(녹색 주소창) 도입, ePRIVACY 마크(개인정보호보 우수사이트 인증마크) 취득 등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다각도로 노력해 오고 있다.

 

 

안수정 crystal@

 

관련 글 더 보기

> 취준생 82%, '중소기업 취업도 OK!'

> 신입사원이 알아야 할 '정보보안방법'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2016 상반기 이직 성공률 40.7%
이전글
닮고 싶은 몸매 1위 男 '차승원' 女 '설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