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신입공채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알바의 포텐을 리스펙트’ 알바몬 TV광고 온에어

잡코리아 2022-11-17 13:28 조회수2,583

   

알바몬, ‘알바의 포텐을 리스펙트’

…츄ㆍ문상훈 새 모델 발탁

  

알바몬이 신규 TV광고 ‘알바의 포텐을 리스펙트’편을 선보였다. 새 광고모델로는 아이돌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와 유튜버 겸 배우 문상훈을 발탁했다. 

 

이번 광고는 Z세대에게 아르바이트는 돈을 벌기 위한 수단일 뿐만 아니라 자신의 성장잠재력과 가능성을 찾기 위한 활동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아르바이트 경험을 통해 적성과 진로를 발견하고 미래에 자신에게 적합한 직업을 찾아 성공한다는 내용이다.

 

츄와 문상훈은 다양한 아르바이트를 소화하는 만능 알바생으로 변신해 알바의 잠재 능력이 발현되는 순간을 재치 있고 실감나게 연기한다.

 

 


 

광고는 알바생 츄와 문상훈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문상훈이 강아지 훈련사의 꿈을 이룬 미래와 애견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현재를, 츄가 판소리 명창의 꿈을 이룬 미래와 카페 아르바이트를 하는 현재 등을 대비해 보여준다. 장면마다 ‘알바몬, 알바덕’ 카피를 노출해 구직자의 성장을 돕는 플랫폼인 알바몬을 강조했다.

 

이번 광고의 배경음악은 츄가 직접 녹음했다. 반복되는 가사와 중독성 있는 멜로디로 광고에 재미를 더했다. 알바몬 신규 TV 광고는 이날부터 TV와 알바몬 공식 유튜브 채널, SNS 계정(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볼 수 있다.

 

알바몬 관계자는 “이번 광고 캠페인은 자신의 성장을 위해 다양한 아르바이트 현장에서 열정적으로 일하는 Z세대를 응원하고 격려하기 위해 기획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캠페인을 통해 알바생이 존중 받는 사회 분위기 형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 지금도 포텐 터뜨리고 있는 알바몬들에게 (feat. 츄 상훈) | 알바몬 TV광고 보러 가기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직장인 3명 중 1명, ‘성과금 받을 것’ 기대
이전글
일을 통해 추구하는 가치 2위는 ‘워라밸’, 1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