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신입공채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면접관 87%, ‘지원자 옷차림 평가에 영향 있다’

잡코리아 2022-07-01 13:21 조회수6,745

   

면접관 87%

‘지원자 옷차림 평가에 영향 있다’


 

면접을 앞둔 구직자라면 편안한 캐주얼 차림보다는 세미 정장을 준비하는 것이 좋겠다. 잡코리아 조사결과 면접관들은 지원자가 단정한 세미 정장을 입었을 때 가장 호감을 느끼는 것으로 밝혀졌다.

 

잡코리아는 최근 면접관으로 참여한 경험이 있는 직장인 및 기업 인사담당자 279명을 대상으로 '선호 면접 복장 유형'에 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면접 복장이 지원자 평가에 영향을 미치는지 질문했다. 그 결과 87.1%가 ‘지원자의 첫인상을 판단하는 데 영향을 준다’고 답했다. 이중 63.1%는 ‘영향을 주는 편이다’, 24.0%는 ‘매우 큰 영향을 준다’고 답했다. 반면 ‘영향을 주지 않는 편이다’를 선택한 면접관들은 1.8%에 그쳤다. 나머지 11.1%는 ‘보통이다’고 답했다. 

 

 

면접관들이 지원자의 옷차림에 신경 쓰는 이유는 면접 복장을 통해 입사 의지를 엿볼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면접 복장이 지원자의 첫인상에 영향을 주는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꼽아보게 한 결과, 42.4%가 ‘회사에 입사하고 싶은 의지와 열정’ 유무를 판단할 수 있다고 답했다. 면접 복장을 통해 ‘지원자의 성격을 예상한다(35.8%)’고 답했다. 

 

그렇다면 면접관들은 지원자의 어떤 복장을 선호할까? 지원자의 면접 복장 때문에 호감이 생겼던 경험이 있다고 답한 면접관들(83.2%)에게 그 유형을 선택하게 하자 △단정한 세미 정장(65.1%)을 입은 구직자를 만났을 때 첫인상이 좋았다는 의견이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정장 차림(25.0%)을 선호한다는 의견이 뒤를 이었다. 반면, △편안한 캐주얼 차림이나 △개성이 드러나는 복장을 선호한다는 의견은 각 8.6%와 1.3%로 다소 낮았다.

 

면접관들이 선호하지 않는 복장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설문에 참여한 면접관 81.4%가 면접에 참여한 지원자들 중 의상 때문에 비호감을 느꼈던 경험이 있다고 답한 것. 특히 면접관들은 △노출이 심한 옷(38.3%)과 △색감이나 디자인이 너무 화려하고 튀는 옷(33.9%) △구김이 많이 간 옷(31.3%)을 입은 지원자를 봤을 때 첫인상에서 비호감을 느꼈다고 답했다. 이 외에도 △헝클어지고 정돈되지 않은 헤어스타일(28.6%) △더러운 신발(26.4%) △목이 늘어난 면 티(24.7%) 등의 옷차림도 면접관에게 좋은 점수를 받지 못하는 의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 NV_37338*** 2022-07-05

    면접이 자기를 잘 보여서 뽑아달라 하는 자리면 자기를 가장 잘 보이게끔 하고 가야지. 베스트에 넥타이까지 풀수트는 바라지도 않으니 집에서도 안 입을 티쪼가리는 피해야 하는거 아닐까... 과장하면 사회성 없어보이기도 해요... 답글달기

    • csy90*** 2022-07-06

      맞아요

  • ym*** 2022-07-02

    에효 고추가루 덩어리로 묻혀서 오고 신발은 검정색 운동화에 테두리는 은색 철로 되어 있는 신발 거기다 바지는 주름은 정장바지가 맞나 싶을 정도 회사 다니면 CPA준비한다고 하는데 따지도 않았으면서 거만한 모습에 진심 정이 다 떨어졌음 답글달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2023년 최저임금 시간당 ‘9,620원’
이전글
‘잡코리아가 코리아에게’ 광고, 에피 어워드 2관왕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