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직장인 88.3% ‘주4일제 찬성’

잡코리아 2021-05-03 10:18 조회수1,010

  

직장인 88.3%

‘주4일제 찬성’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사회적 분위기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탄력 근무제가 활발해지면서 ‘주4일제’에 대한 직장인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이에 최근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1,164명을 대상으로 ‘주4일제 근무’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해 발표했다.

 

주4일제 시행 시 직장인들이 가장 쉬고 싶어 하는 날은 ‘수요일’로 꼽혔다. 조사결과 37.2%의 직장인이 가장 쉬고 싶은 요일로 수요일을 선택했고, 이어 △금요일(35.7%) △월요일(25.2%) △목요일(1.4%) △화요일(0.6%) 순으로 나타났다. 한 주의 중간을 쉬어 갈 수 있는 ‘수요일’과 바짝 일하고 마음 편히 쉴 수 있는 ‘금요일’이 직장인들이 원하는 휴무일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한편, 주4일제를 지키기 위해 야근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찬성과 반대 의견이 비슷했다. 54.3%의 응답자는 '주4일제 근무를 위해 야근을 해도 괜찮다'고 답했고, 나머지 응답자인 45.7%는 '야근을 해야 한다면 주4일제 근무를 원치 않는다’고 답했다.

 

주4일제를 긍정적으로 생각하지 않는 직장인들은(*복수응답) ‘급여 감소’에 대한 염려가 가장 컸다. △급여가 삭감될 것 같아서(73.5%) △업무 과부화가 걸릴 것 같아서(32.4%) △야근이나 주말 출근을 하게 될 것 같아서(25.0%) 등의 이유로 주4일제에 대한 우려의 시선을 전했다.

 

주4일제를 염원하는 직장인들이 많은 반면, 실제 시행될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사람은 많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주4일제 실현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직장인 3명 중 1명이 '시행될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를 꼽았기 때문이다. 31.1%의 직장인이 주4일제가 시행될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고 답했고, 이어 △3년 이내(23.9%) △5년 이내(19.2%) △10년 이내(15.8%) △1년 이내(10.0%)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직장인들은 회사 생활에 만족하기 위한 요소로 '높은 연봉(37.6%)' 보다는 '정시 퇴근(69.9%)'을 더 높이 평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설문에 참여한 남녀 직장인들에게 회사 생활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는 무엇인지 물은 결과(*복수응답), △정시 퇴근(69.9%) △복지 수준(53.9%) △좋은 상사나 팀/구성원을 만나는 것(51.8%) △높은 연봉(37.6%) 순으로 꼽았다.

이 외에도 △내가 하고 싶었던 일을 할 수 있는 것(17.1%) △나의 커리어에 도움이 되는 업무를 맡는 것(13.1%) △회사의 위치(13.1%) 등을 중요한 요소로 꼽았다.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 loveyo*** 2021-05-04

    4일제 회사 꿈만 같네요 ㅋ 답글달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인사담당자 10명 중 7명, 임직원 가족 챙기면 이점 더 많아
이전글
신입사원 적정 연령, 남 29세, 여 27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