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직장인 65.7% 사내에 '오피스잉여' 있다

잡코리아 2017-12-20 10:11 조회수2,810

사내 오피스잉여 존재, 대기업 > 공기업 > 중소기업 > 외국계기업 순

 

직장인 10명 중 6명은 '회사와 조직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존재감이 미비한 오피스잉여가 사내에 존재한다'고 답했다. 이는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 직장인 839명을 대상으로 <오피스잉여 존재 유무>에 관해 조사를 실시한 결과 밝혀진 사실이다. 

 

 

회사와 조직에 도움이 되지 않는 '오피스잉여'가 함께 근무하는 직장동료 중에 있는지 질문했다. 그 결과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65.7%가 '그렇다'고 답했고, 특히 오피스잉여가 가장 많은 곳은 대기업인 것으로 밝혀졌다.

 

오피스잉여 존재 유무를 기업형태별로 교차분석한 결과, 대기업에 근무하고 있는 직장인 중 73.1%가 현재 ‘사내에 오피스잉여가 있다’고 답해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공기업 68.2% △중소기업 64.4% △외국계기업 63.3% 순이었다. 

 

설문에 참여한 남녀 직장인들에게 본인 스스로 오피스잉여가 아닌지 진단하게 한 질문에서는 18.1%가 ‘스스로 자신이 오피스잉여’라고 생각한다고 응답했으며, 근무하는 기업별로는 △대기업 22.6% △공기업 18.2% △중소기업 17.6% △외국계기업 10.5%로 대기업이 가장 많았다.

 

 

오피스잉여 특징? '수동적이고 근태 좋지 못해'


그렇다면 이들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오피스잉여의 특징은 무엇일까? 잡코리아 조사결과(*복수응답), △시키는 일만 수동적으로 한다(42.5%)가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항상 무기력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기운 빠지게 만든다(29.8%) △근태가 좋지 못하다(22.7%) △일이 서툴러 동료에게 피해를 준다(21.4%) △근무시간에 인터넷 쇼핑 등 딴 짓을 자주 한다(19.6%) 등의 특징을 꼽았다.

 

이 외에도 △담배 또는 커피 마시는 것으로 자리를 자주 비운다(17.8%) △기본예절이 없어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다(14.7%) △낮 시간에 놀고, 저녁 되면 야근한다(11.8%) 등도 오피스잉여 직장인의 특징이라고 답했다. 

 

한편 이처럼 조직에 도움이 되지 않고 존재감이 미비한 오피스잉여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직장인들은 △평가와 보상을 좀 더 체계적으로 해 제도적으로 오피스잉여가 나오지 않도록 해야 한다(49.0%) △직원 스스로 오피스잉여가 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26.9%) △팀장 및 본부장 등 매니저들이 관리를 잘 해야 한다(19.1%) △주변 동료들이 주의를 주고 눈치를 줘야 한다(3.8%) 등을 꼽았다. 

 

 

변지성 pinkcat@

 

관련 글 더 보기

> 직장인 76% "복지제도 좋으면 연봉 낮아도 이직하겠다"

> 맘 떠난 동료가 보내는 '퇴직시그널' 1위, '근태 소홀'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알바몬 추천, 2017 연말연시 이색 단기알바
이전글
대학생 5명 중 3명 '청약저축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