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젊어지는 대기업 임원… 5명중 1명은 ‘40대’

잡코리아 2021-04-15 10:58 조회수2,842

  

젊어지는 대기업 임원,

5명중 1명은 ‘40대’

 

대기업 임원의 연령이 낮아지고 있다. 연령대별로는 여전히 ‘50대 임원’이 대부분(73.3%)을 차지하고 있으나 40대 임원도 21.6%로 5명중 1명이상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시총 상위 30개사 중 임원의 학력을 공개한 25개사의 등기/미등기 임원 총 3,119명의 연령과 학력 등을 분석해 발표했다.

 

대기업 임원의 평균 연령은 만 53세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는 ‘만50~54세’의 대기업 임원이 45.0%로 가장 많았다. 이어 ‘만55~59세’도 28.3%에 달해 전체 조사 대상 임원 중 73.3%가 5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만 45~49세’가 18.4%, ‘만60~64세’가 4.5%, ‘만40~44세’가 3.2% ‘만40세 미만’이 0.3% 순으로 분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별로는 50대(73.3%)에 이어 40대 임원이 21.6%로 많았고 이어 60대(4.8%), 30대(0.3%) 순으로 많았다. 대기업 임원 중 30대의 임원은 총 8명으로 조사됐는데, 이들은 네이버, 셀트리온, LG생활건강, SK텔레콤 등의 기업에 재직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기업 임원 중 40대의 임원 비율이 21.6%로 5명중 1명이상에 달해 눈길을 끌었다.
40대 임원 비율은 지난해 동일조사(18.6%)에 비해서도 3.1%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대기업 임원의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됐다. 반면 50대 임원 비율(73.3%)은 지난해 동일조사(75.8%) 대비 2.5%포인트 감소했고, 60대이상 임원 비율(4.8%)도 지난해 동일조사(5.5%) 대비 0.7%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임원 중에는 ‘해외’에서 학위를 취득한 유학파가 많았다. 대기업 임원의 ‘최종학력’을 조사한 결과, 4명중 약 1명에 이르는 24.3%가 ‘해외’에서 학업을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대학 중에서 대기업 임원을 가장 많이 배출한 학교는 ‘서울대학교’로 14.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연세대(9.3%) △고려대(8.5%) △카이스트(8.3%) △성균관대(6.8%) △한양대(6.5%) △부산대(4.1%) △인하대(3.5%) △서강대(3.5%) △경북대(3.3%)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대기업 여성 임원의 비율은 5.9%에 그쳤다. 지난해 동일조사 결과(4.4%) 대비 소폭 증가한 수준이나, 여전히 대기업 임원 중 대부분은 남성으로 '유리천장'의 현실이 드러났다.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 extor*** 2021-04-20

    거짓말 알고있는데 광고거짓 답글달기

  • NV_19346*** 2021-04-20

    고령화 심화되는데 유독 한국만 젊은 임원 타령? 그것도 몇년안되 소문없이 잘라버리는익으론 전문인력 양성은 요원할것임. 중국과 일본만해도 고령불구 전문성 발휘해내는 고위관료 기업인들 모습을 반면교사로 삼아야하지않을런지 답글달기

  • NV_20799*** 2021-04-19

    좋은현상 아니다. 답글달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부업이 대세?! ‘직장인 2명 중 1명 부업 중’
이전글
구직자 95.6% ‘페이스펙’ 면접 결과에 영향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