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직장인 48.1% ‘새해 이직 계획’

잡코리아 2020-12-11 10:37 조회수9,129

 

직장인 48.1%

‘새해 이직 계획’

 

직장인 절반 가량은 새해에 이직을 계획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직을 계획 중인 직장인 중 55.4%는 동종업계 경쟁사로 이직할 계획이라 답해 눈길을 끌었다. 잡코리아가 직장인 540명을 대상으로 <새해 이직 계획> 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직장인 중 48.1%는 ‘새해에 이직을 계획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새해 이직을 계획 중이란 답변은 △대리급에서 52.0%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다음으로 △과장급 이상(49.4%), △사원급(46.4%)순으로 집계됐다.

 

이들 직장인들이 새해 이직을 결심한 가장 큰 이유는 ‘현재 내 능력에 비해 낮은 보상/평가를 받고 있어서(30.0%)’였다. 이어 ‘지금보다 워라밸이 좋은 회사로 이직하기 위해서(23.5%)’와 ‘현재 업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서(23.5%)’란 답변이 공동 2위에 올랐고, 4위에는 ‘코로나19로 무급휴직/연봉삭감 등을 겪어서(20.4%)’란 답변이 이어졌다(*복수응답).

 

특히 새해 이직을 계획 중인 직장인들 중 55.4%가 ‘동종업계(경쟁사)로 이직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반면 44.6%는 지금과 ‘다른 업계로 이직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잡코리아가 이들 직장인들의 이직 준비 현황을 조사한 결과 ‘아직 생각만 하고 있는 단계’란 답변이 52.3%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이력서/경력기술서 등 서류 작업을 하는 단계’란 답변은 38.1%였고, 8.8%는 ‘실제 입사지원을 하고 면접을 보는 단계’라 답했다.

 

한편 직장인 다수가 이직을 확정하지 않고 퇴사하는 것에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이직을 확정하지 않고 퇴사해 공백기가 생기는 것에 불안감을 느끼는지’ 묻자, 전체 직장인 중 69.1%가 ‘불안감을 느낀다’고 답한 것. 이어 ‘실제 이직을 하게 된다면 퇴사 시점을 어떻게 정할지’ 조사한 결과에서도 73.5%가 ‘이직이 확정된 후 퇴사할 것’이라 답했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 ld*** 2020-12-16

    저도 이직 준비중인데 최상의 시나리오는 현재 회사 2월까지 버티고 3월 퇴사해서 4월 더 좋은 곳으로 이직하면 딱인데! 답글달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좋은 알바’ 구분 짓는 결정적인 요인 1위는? ‘사장님’
이전글
알바사장님 52% ‘코로나19 이전보다 직원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