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적성·면접·합격 후기

인적성 후기

면접질문 하위메뉴

인적성 질문 및 내용

수출입은행을 준비함에 있어서 1개월 이상의 대비는 필수라고 생각합니다. NCS는 시간이 매우 빠듯하기 때문에 미리 유형에 익숙해져서 시간을 관리하는 방법을 터득해야합니다. 논술형 문제의 경우 미리 뉴스에 관심을 가지고 보면서 조금씩 자신의 의견을 A4한장의 분량으로 서술하는 연습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논술은 하루아침에 완성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연습이 필요합니다. 스터디를 만들어서 논술을 서로 첨삭해주고 하나의 원고를 만드는 것도 좋습니다. 시험장에 가니 다들 자신이 그동안 썼던 논술 원고를 가져와 다시 한번 보더군요. 논술을 대비할 때 사설을 많이 참고하라는 말을 많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조심해야 할 것은 사설의 극단적인 어투에 익숙해지다보면 시험장에서도 그러한 성향이 나올 수 있다는 점입니다. 기업에서 출제하는 시험이기에 극단적인 표현은 삼가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공학용 계산기는 지참이 되지 않기 때문에 그 점 참고하셔야할 것 같습니다. 전공시험은 객관식 재무관리, 객관식 경영학, 중급 재무회계 책을 보면서 중요한 이론을 익혔고 수출입은행 시험을 봤기 때문에 특히 환율부분에 집중했습니다. 

저 역시 발표가 난 후에 부랴부랴 준비하려니 매우 힘들었습니다...금융 공기업을 준비하는 경우, 소위 말하는 A매치날에 모든 필기시험이 겹치기 때문에 취사선택하여 집중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각 기관별로 중점적으로 내는 경영학 과목과 난이도가 다르기 때문이죠. 시험장에 가면 논술시험은 시간이 매우 빠듯합니다. 먼저 주관식 문제를 푸는 것보다 논술 문제를 먼저 푸는 것도 시간을 아낄 수 있는 하나의 팁이라고 생각합니다. 

문제 자체는 재무관리, 재무회계, 마케팅, 경영전략의 분야에서 골고루 출제되었습니다. 필기시험에서 합격하면 바로 토익 스피킹과 같은 유형의 영어 시험을 봐야합니다. 이는 영어 면접을 대체하는 절차인데, 이에 대한 준비도 필요할 것 같습니다. 오픽과는 다른 유형이기 때문에 처음 접하는 사람들은 당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수업이나 강의를 열심히 들었다면 다들 충분히 풀 수 있는 영역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모두들 힘냈으면 좋겠습니다.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