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적성·면접·합격 후기

인적성 후기

면접질문 하위메뉴

인적성 질문 및 내용

실행역량도 다 못푸신 분들이 있다는 이 시험....
차근차근 미리미리 준비를 제대로 잘 해가야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거같아요.

이번에 저는 동국대 명O관에서 시험을 봤는데, 일단 고사실에 의자도 책걸상통합형 의자라 많이 불편하고 한 고사실에 거의 5~60명을 낑겨 박아서.... 많이 답답하고 그랬습니다.

그리고 화장실도 두개 층에 한개? 학교 고사실 환경이 많이 열악하더라구요. 남자화장실에 줄 4~50m씩 서있는 광경은 정말 처음봤습니다. 다음에는 어떤 고사장이 걸릴지모르겠지만 미리미리 이런 건 생체리듬을 잘 준비해야 좋다고 생각합니다.

시험난이도는 상입니다. HMAT도보고 다 봤지만, HMAT이 어려운건 도식추리가 휘몰아쳐서 멘붕을 오게만들지만 이 skct는 그런건 없는 대신 기본적인 상황 파악, 연산능력, 업무적인 "센스"를 많이 본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시험자 명단 인원 세어 보니까 한 25~30배수? 뽑은거같던데... 여기도 상당히 많이 뽑았더라구요. 준비 확실히 하셔야 ㅠㅠ 면접까지 갈수있을거같습니다. 시험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제발 붙었으면 좋겠네요. 아무튼 내년 상반기에 보시는분들 다 화이팅입니다.
2017년 10월 29일 SK E&S SKCT를 동국대에서 응시했습니다. 준비는 합격 후 실전모의고사를 2회 풀어보고 준비를 잘하지 못한채 응시했습니다.
동국대가 충무로역이나 동대입구 역으로 가야하는데 생각보다 캠퍼스와 그 주변이 상당히 복잡했습니다. 길을 미리 잘 알아보고 가야할 필요가 있겠습니다.
그리고 대학 강의실이다보니 책상과 의자가 일체형이고 강의실도 비좁은 곳에서 봐서 개인적으로 중학교나 고등학교에서 보는 것보다 응시환경은 불만족스러웠습니다. 그리고 필기구를 컴퓨터와 수정테이프만 사용할 수 있어 계산문제를 풀때 불편했습니다.
먼저 실행역량은 방심하고 있다가 너무 천천히 고민해서 풀다보니 마지막 3문제 정도를 못 풀었습니다. 고민하지 않고 빨리 답을 정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수리 영역 난이도가 꽤 높아 많이 풀지는 못했습니다. 한국사 영역 또한 기본적인 상식 수준으로 쉽게 나올 줄알고 공부를 전혀 안했는데, 꽤 공부가 필요한 한국사능력검정시험 1급 수준으로 출제가 되어 많이 풀지 못해 아쉬웠습니다.
SKCT가 개인적으로 가장 철저한 준비가 필요한 인적성 시험이라고 느껴졌습니다.
skct r타입 동국대 20170423 간략 후기

준비는 일주일 정도 했습니다
처음에는 유형 익히려고 슬슬 풀고
모의고사는 시간 딱 맞춰서 푸는 연습했습니다.

한국사는 공부한 적이 한 번도 없어서
책에 있는 내용이 딱히 도움이 되지는 않았습니다.
그냥 책에 있는 내용이라도 알고 가려고 정리해서 다 외웠습니다.
하지만, 그래도 좀 불안해서
유투브에 있는 하루만에 한국사 정리하기?
이런 강의보고 밤새서 10시간 정도 걸려서 정리했습니다.
물론 아예 공부를 하지 않은 것보다는 괜찮았지만,
실제 시험에서는 도움됐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시험 당일은
결시는 거의 없었고 꽉 찼습니다.
시계도 못쓰게 하고 뭐 가져온거 신분증빼고는 아무것도 못 꺼낸다고 보면 됩니다.
처음으로 시험보는 인적성이라 긴장보단 이상하지만 약간의 기대? 설렘? 으로 시험봤습니다.
인터넷 상에 skct 난이도에 대해서 익히 들어왔지만,
어렵지는 않았던 것 같습니다.
모르는건 정말로 다 비워뒀고
역시나 한국사는 아는게 많이 없어서 그런지
딱 그 영역에서만 조금 당황했습니다.

전체적으로 평이했고,
일주일 정도만 바짝 준비한다면 큰 문제 없는 것 같았습니다.
(한국사 빼고ㅜ)
  • 1. 고사장 시험환경은 어떠했습니까?

    동국대학교에서 시험을 보았습니다. 60명이 굉장히 빡빡하게 들어가 있었고 6줄 * 10명 정도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앞 뒤 출입문에 수험번호와 이름이 적혀있으며 자리에도 수험번호와 이름이 적혀 있어 상당히 수월하게 자리를 찾아갈 수 있습니다.

  • 2. 어떠한 유형의 문제들이 나왔습니까?

    실행역량은 따로 공부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닌 것 같고 그닥 어려운 것 같진 않지만 중요도는 굉장히 높아 보였습니다.SKCT는 타 기업 인적성과 비슷하게 수리영역, 언어영역, 한국사 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특이한 점은 실행역량 평가가 있다는 것입니다. 실행역량의 경우 정답이나 오답은 없고 각 응답별로 배정된 점수가 다르다고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한 번 고민하기 시작하면 끝도 없이 시간을 잡아먹게 되는 영역입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최악의 항목을 제외하고 실제 성격+’내가 선배라면 어떤 후배가 좋을지’ 를 바탕으로 답안을 골랐습니다. 저는 주어진 문항을 모두 풀었으나, 인적성을 통과한 다른 친구의 경우 모든 문제를 풀지 못한 케이스도 있었습니다. 이 외 과목의 경우 다른 기업 인적성과 비슷합니다. 개인적으로 인적성을 준비할 시간이 많지 않아 SKCT를 따로 오랫동안 준비하지는 못했고, 약 일주일동안 집중적으로 문제집을 풀었습니다. 또, 수리영역이 약해서 따로 인터넷 강의를 들었습니다. 그럼에도 빠르게 숫자 계산을 하는 것에는 자신이 없어서 자료해석 파트를 먼저 풀고 응용수리 파트를 풀어서 총 20문항 중 14문항 정도를 풀었습니다. 이 외 나머지 영역은 다른 기업 인적성을 준비하던 것을 바탕으로 응시했고, 모르는 문제는 찍지 않았습니다. 틀린 문항에 대해서는 감점이 있기 때문에 정답률을 높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 3. 인·적성검사 준비생을 위한 조언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적성검사의 경우 시간안배가 굉장히 중요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문제를 보고 오래걸리겠다 싶은 문제는 풀 수 있더라도 일단 바로 패스해가며 푸는 연습을 했습니다. 또한 시중에 나온 해당 기업 인적성 책으로 실제 시험을 보듯이 시간을 재가며 실전 감각을 익히는 연습을 하였습니다.
    인성검사의 경우 정말 솔직하게 답변했던 것 같습니다. 다만, ‘매우 아니다’와 ‘매우 그렇다’ 식의 답변은 극단적으로 보일 것 같아서 대부분 ‘아니다’, ‘보통’, ‘그렇다’ 정도에서 골랐습니다.
    글 읽는 속도가 느린편이라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문제를 풀어야 하는 인적성 검사를 위해 책을 읽으며 글 읽는 연습을 많이 했습니다. 문제를 많이 풀기보단 어떤 유형의 문제들이 나오는지 파악만 하였고 어떤 글이든 읽으며 문맥을 파악할 수 있도록 글읽는 연습에만 집중하였습니다.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