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퓨처랩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직장인 10명중 3명 ‘첫 직장, 1년 안에 퇴사했다’

잡코리아 2022-09-27 00:00 조회수11,131

   

직장인 10명중 3명

‘첫 직장, 1년 안에 퇴사했다’

 

사회생활을 시작하는 첫 번째 직장에서 오랜 기간 근무하는 직장인이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 조사결과 첫 직장에서 일 년 안에 퇴사한 직장인이 10명중 3명 정도에 달했다.

 

잡코리아가 직장인 2,400명을 대상으로 ‘첫 직장 퇴사 시기’에 대해 조사했다. 조사결과 첫 직장에서 ‘1년이상 3년미만’ 근무한 직장인이 36.5%로 가장 많았다, 이어 ‘1년미만’ 근무한 직장인도 31.8%로 10명중 3명 수준으로 많았다. ‘5년이상’ 근무한 직장인은 16.8%로 조사됐고, ‘4년~5년미만(14.9%)’ 근무한 직장인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첫 직장에서 1년미만 근무한 직장인(31,8%) 중에는 ‘3개월미만(8.8%)’ 근무한 직장인이 가장 많았고, 이어 ‘9~12개월(8.0%)’, ‘4~6개월(7.5%)’, ‘6~9개월(7.4%)’ 순으로 근무한 직장인이 많았다.

 


 

첫 직장 퇴사 시기는 첫 직장 규모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대기업에 첫 직장으로 취업한 경우 첫 직장 근무기간이 상대적으로 길어, 입사한 지 1년 안에 퇴사한 직장인이 16.2%에 그쳤다. 그러나 이들 직장인 중에도 3년 이내에 퇴사했다는 직장인이 48.2%로 절반에 가까웠다.

 

반면 공기업/공공기관에 첫 직장으로 취업한 직장인의 경우 1년 이내 퇴사했다는 직장인이 36.7%로 가장 많았다. 중소기업에 첫 직장으로 취업한 직장인 중에도 1년 이내 퇴사했다는 직장인이 35.8%로 많았다.

 

직장인들이 첫 직장을 퇴사한 이유 1위는 ‘낮은 연봉’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첫 직장을 퇴사한 가장 큰 이유는 무엇인가’ 질문한 결과, ‘연봉을 높이기 위해서’라고 답한 직장인이 21.9%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직원 복지제도에 만족하지 못해(10.3%)’, ‘업무에 대한 불만으로(10.0%)’, ‘더 큰 회사에서 일하기 위해(5.3%)’ 순으로 첫 직장 퇴사 이유를 꼽은 직장인이 많았다.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직장인 평균 이직횟수... ‘40대 4.2회’
이전글
취업 준비 함께해요~ 취준도 오픈채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