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사장님이 알바지원서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1위는?

잡코리아 2020-11-04 15:13 조회수1,530

   

사장님이 알바지원서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1위는 ‘동종알바 경력’

 

사장님들이 아르바이트생을 뽑을 때 알바지원서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살펴보는 것은 다름 아닌 ‘경력’이었다. 반면 ‘학력’이나 ‘자격증’과 같은 스펙들은 알바사장님들이 가장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항목 1, 2위로 나란히 꼽혔다. 알바몬이 최근 아르바이트생을 채용한 적이 있는 알바 고용주(이하 사장님) 688명을 대상으로 ‘알바지원서 선호도’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알바 사장님 대부분은 알바생을 뽑을 때 최적의 알바생을 뽑는 데 시간을 들이기 보다 ‘적당한 지원자’가 나타나면 빠르게 뽑는 것을 선호하고 있었다. 알바몬이 사장님들에게 알바채용공고에 입사지원자가 발생하면 얼마나 시간 여유를 두고 채용을 결정하는지 물은 결과 10명 중 1명의 사장님만이 ‘마음에 쏙 드는 지원자가 나타날 때까지 계속해서 지원을 받는다(9.2%)’고 대답했다. 보다 많은 46.2%의 사장님은 ‘시간여유를 두고 여러 지원자를 만나본 후 그 중에 가장 적당한 지원자를 채용한다’고 답했으며 ‘바로바로 면접을 진행하고 이 정도면 괜찮다 싶으면 바로 채용한다’는 응답도 44.6%로 높게 나타났다.

 

실제로 채용공고를 등록한 뒤 실제 알바생 채용으로 이어지는 기간(*주관식 응답결과)은 평균 일주일 정도였다. 알바업종별로 살펴 보면 ▲학원/사무계통 알바가 평균 9.6일로 알바생 채용에 가장 긴 시간을 소요하는 편이었으며, ▲제조/생산/노무는 평균 4.9일로 가장 단기간에 알바생을 채용하고 있었다. 그 외 업종에서 알바생을 채용하는 데 소요되는 기간은 평균 6~7일이었다. 알바 지원서 1개를 검토하는 데 들이는 시간은 업종을 막론하고 평균 5분 정도였다.

 

 

 

그렇다면 사장님들은 아르바이트 지원서에서 어떤 항목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을까?

알바몬 조사 결과 알바 지원서를 검토할 때 사장님들이 가장 먼저 보는 항목은 △알바 경력 유무(26.6%)였다. 이어 △동종 알바 경력(26.3%)이 2위를 차지한 가운데 △자기소개 내용(12.6%), △거주지(11.2%), △지원서 사진 및 동영상(8.0%)을 먼저 본다는 응답도 이어졌다.

 

사장님들이 가장 중요하게 보는 항목 역시 ‘경력’이었다. 알바몬 조사에서 사장님들은 △동종 알바 경력(33.9%)을 가장 중요하게 보는 항목 1위로 꼽았으며 △알바 경력 유무(21.1%)가 중요하다는 응답도 2위에 올랐다. △자기소개 내용(19.3%)과 △거주지(10.8%)도 알바지원서에서 중요하게 평가되는 항목들이었다.

반면 △학력(30.4%)이나 △자격증 등 보유기술(17.3%), △지원서 제목(12.8%), △성별(9.4%), △지원서 사진 및 동영상(8.7%)은 알바지원서를 검토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항목 TOP5에 꼽혔다.

 

알바몬 홍보팀 변지성 팀장은 “일반적으로 취업을 위해 지원서를 쓸 때는 최선의 지원서를 쓰기 위해 많은 노력과 시간을 들이지만 아르바이트에 지원할 때는 ‘타이밍’이 가장 중요한 경쟁력 중 하나가 되곤 한다. 따라서 언제라도 원하는 알바공고가 나왔을 때 바로 지원할 수 있도록 늘 만반의 준비를 갖춰두는 센스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또 직무적합성이 화두가 되는 취업시장과 달리 알바 경쟁에서는 ‘알바를 한 번이라도 해본 적이 있는가’도 굉장히 중요한 경쟁력이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취업 과정에서는 직무와 무관한 경험은 생략하곤 하지만 알바를 지원할 때는 전혀 다른 직무나 업종이라고 해도 아르바이트 경험이 없는 것보다 있는 것이 훨씬 유리하고 작용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사장님들은 가장 뽑고 싶은 알바지원자(*복수응답, 이하 응답률)로 ‘한 번 일을 시작하면 오래도록 그만두지 않는 장기 알바생(45.8%)’과 ‘주인의식, 책임감이 넘치는 알바생(41.6%)’을 나란히 1, 2위에 꼽았다. 업직종별로 가장 뽑고 싶은 알바생 유형을 살펴 보면 ▲식음매장 사장님들은 ‘손이 빠르고 업무 습득력이 좋은 알바생(49.2%)’을 1위에, ‘장기 알바생(46.5%)’을 2위에 꼽았다. ▲유통/판매 업종 사장님들은 ‘서글서글하고 친절해서 누구나와 잘 어울리는 분위기 메이커(44.2%)’와 ‘장기 알바생(41.6%)’을 나란히 1, 2위에 꼽았다. ▲학원/사무 업종은 ‘주인의식이 넘치는 알바생(47.0%)’과 ‘장기 알바생(42.4%)’을, ▲생산/노무 업종은 ‘장기 알바생(54.4%)’과 ‘믿고 맡길 수 있는 인성만렙 알바생(40.4%)을 각각 1, 2위에 꼽았다.

 

그런가 하면 가장 뽑고 싶지 않은 유형의 알바생(*복수응답, 이하 응답률)으로는 ‘말투나 표정이 딱딱해서 불친절하게 느껴지는 알바생(61.5%)’과 ‘열심히 하려는 의지가 안보이고 근태가 불량한 알바생(59.0%)’이 꼽혔다. ‘함께 일하는 동료나 고객들과 반복적으로 문제를 일으키는 트러블메이커(44.9%)’, ‘오래 일하지 않고 쉽게 그만두는 알바생(36.6%)’도 사장님들이 기피하는 알바생이었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 NV_24480*** 2020-11-19

    아니 경력을 쌓고 싶어도 뽑아줘야 쌓던지 하지
    동족알바 구하기가 쉬운것도 아니고.. 답글달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취준생 10명중 7명 “취업재수 할 것!”
이전글
‘주식이 대세’ 직장인 주식투자 비율, 2년전 대비 22%P 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