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성공률 1위

알림설정이 추가되었습니다.
속보는 잡코리아 앱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이제부터 아래 서비스를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합니다.
  • 신규로 등록된 공채를
    실시간
    으로 알려드려요.
  • 신입에 맞춘 큐레이션
    콘텐츠
    를 알려드려요
  • 단 1건의 공채도 놓치지 마세요.
    마감 1일 전 다시 한번 알려드려요.
잡코리아 앱이 없으신가요? 잡코리아 앱 다운받기
Google Play
App Store

신입공채 세부메뉴

최근 본 메뉴
후기수집이벤트 기업분석보고서 선배에게 질문하기 (재직자 추가)

인적성·면접후기

삼성서울병원

인적성후기 년도반기 선택
채용시기 인적성후기 면접질문 면접후기 최종합격후기
전체 채용시기 4 18 10 1
2019년 상반기 1 - - -
2018년 상반기 1 6 1 1
2016년 하반기 2 - - -
2016년 상반기 - - 1 -
2015년 하반기 - 5 1 -
2014년 하반기 - 3 6 -
2013년 하반기 - 1 - -
2013년 상반기 - 3 1 -

합격자소서 질문 및 내용

  • 1. 채용프로세스는 어떠했습니까?

    서류-인적성(GSAT)-1차-2차면접-신체검사

  • 2. 어떤 점이 합격에 가장 큰 영향을 주었다고 생각하십니까?

    저는 성적도 좋지 않고 스펙도 많지 않았습니다. 저와 같이 면접 준비를 한 동기 4명은 모두 OO이나 OO에서 인턴경험이 있었고 학점이 제가 알기로 4점이 넘습니다. 둘은 성적이 좋아 교직이수를 하기도 했고 둘은 기획부 활동을 해서 말도 잘 하고 외향적인 아이들이었습니다. 저는 5명 중 나이도 가장 많고 스펙도 떨어지고 말을 잘하지도 않습니다. 따라서 준비하는 동안 무척이나 스트레스를 받았는데 그래도 합격을 할 수 있었던 이유는 면접 때의 태도가 아니었을까 합니다. '공손한 태도+그러지만 너무 자신을 낮추지 말고 당당할 것+미소+타 지원자와 면접관들의 말씀에 경청'
    1차 면접 때는 다른 답변들보다도 케이스 답변을 잘 한 것 같아요. 진단에 사용된 검사의 의미를 모른다던지, 심리적 중재는 제외하고 이야기하라고 하는데 심리적 중재에 대해 계속 이야기한다던지, 의학적 진단명이 아닌 간호진단을 의학진단인 것 처럼 이야기하는 등의 실수를 하지 않도록 하시고 질환의 중증도는 높은 편이 좋은 것 같아요. 저는 심혈관계 질환으로 했어요.

  • 3. 취업준비에 가장 도움이 되었던 활동은 무엇입니까?

    OOOO대학생 연합 권역장과 치과에서의 경험이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권역장은 리더로서의 역할을 많이 발휘할 수 있는 큰 자리였고 치과에서의 경험은 누구도 쉽게 경험하지 못한 특수한 경험이자 병원과 연관된 경험이었기에 점수를 얻을 수 있었지 않았나 하고 있어요. 꼭 권역장과 치과 업무 경험이 아니더라도 의료 관련 경험, 리더 관련 경험을 본인의 1분 자기소개 및 자소서 컨셉에 맞게 잘 우려내면 효과적인 면접이 될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경험 자체가 매우 도움이 되었다기 보다도 중요한 것은 여러 경험을 자신의 것으로 통합해내는 게 아닐까해요.

  • 4. 회사에 입사해보니 어떤가요?

    아직은 저도 졸업을 기다리고 있고 국가고시를 본 후 내년 3월 즈음 입사할 예정입니다. 어느 병동에 배정될지 모르니 부서 별 공부는 배정 받은 후 열심히 해야 할 것 같아요. 선배들 말씀에 따르면 신규 때 공부가 계속 간다고 하시니 신규 간호사 때 열심히 공부하려 합니다. 물론 국시공부는 기본이 되겠지요.

  • 5. 취업 준비생에게 조언을 한다면?

    저는 1차 면접 전날에 응급실에 실려갈 뻔했어요. 너무 긴장해서 토사곽란을 했거든요. 때문에 면접 당일에는 보리차 몇 모금으로 버티며 겨우 면접을 봤어요. 전날 자기 전 분명 면접대기 시간이 길테니 그 때 보겠답시고 챙겨둔 자료가 많은데 결국 면접 전에 케이스 했던 것 하나만 읽고 들어갔어요. 그런데 오히려 속된 말로 뵈는 것이 없어서 그랬는지 압박 면접을 하셔도 제 페이스대로 답하게 되더라고요. 저처럼 아프라는 말이 절대 아니고! 그런 마인드를 적어도 면접실 안에서는 유지하시면 분명 좋은 결과가 있을 거라는 것 말씀드리고 싶어요.
    그리고 사실 저 말고도 면접 당일에 면접 보다 말고 쓰러져 수간호사 선생님들 손에 면접실 밖으로 부축되어 나오는 분도 봤어요.
    누구나 긴장을 하고 있다는것, 삼성에서 좋아하는 인재상은 존재하고 나를 그에 맞는 인재상으로 표현하면 된다는 것, 그리고 긴장하더라도 괜찮으니 최선을 다해서 미소를 잃지 말라는 것을 강조하고싶어요.

  • 1
  • 1
  • 2

신입공채의 모든 자료는 취준생 여러분들의 공채 합격을 위해 ‘잡코리아 좋은일 연구소’가 엄선하고 집필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