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코리아

잡타임스




포트폴리오 SNS 웰던투


HOME > 잡타임스 > 뉴스·리서치 > 뉴스 > 잡in뉴스
아이디찾기 패스워드찾기 아이디찾기 패스워드찾기
뉴스
잡in뉴스
경제
사회
정치
국제
IT·과학
문화·생활
스포츠
인물·동정
시사·칼럼
기획·특집
리서치
채용지수
인기 검색어
잡코리아 리서치
잡코리아 폴
The HR
[시론] 개선해야 할 장애인 고용정책
[ 한국경제신문 2012-05-29 16:57 ]  
고용노동부가 장애인고용이 저조한 기업 명단을 공표할 예정이라고 한다. 기업
들에 장애인 고용의무 이행을 촉구하기 위해 장애인 고용률이 1.3% 미만인 기업
을 따로 분류해 이달 말까지 이를 개선하지 않으면 신문이나 인터넷 등에 공표
하겠다는 것이다.

학교법인 인제학원은 대학교 한 곳과 대학병원 다섯 곳 등 총 6군데 사업장에서
8500여명을 고용하고 있다. 이 가운데 상시 근로자가 7000명이 넘으니 장애인
의무 고용률 2.5%를 적용하면 160여명, 연인원으로 2000명 가까운 장애인을 1
년 동안 고용하고 있어야 한다. 그런데 실제론 그 절반에도 못 미치는 900명 정
도가 근무하고 있으니 장애인 고용 저조기업이라는 오명을 쓰게 될 처지인 셈이
다.

우리나라에서는 월평균 상시근로자 수가 50명 이상인 사업주는 장애인을 의무적
으로 고용해야 하는데, 그 비율은 2009년 2%에서 시작해서 2011년 2.3%, 2012년
2.5%, 2014년에는 2.7%로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의무고용인원에 미달한 사업
주는 모자라는 인원만큼 고용노동부 장관이 고시하는 부담기초액을 곱한 금액을
부담금으로 납부해야 한다. 인제학원에서는 2009년에 2억5000여만원의 부담금
을 납부했는데, 2010년에는 4억9000여만원, 작년에는 6억원이 넘는 부담금을 냈
다. 이는 재작년에 해운대백병원이 개원하면서 고용 인원이 1500명가량 늘어난
것도 부분적인 원인이 됐다. 하지만 무엇보다 업종별 상시근로자 적용제외율이
작년부터 전면 폐지된 것이 가장 큰 원이이다. 그동안 학교와 병원은 ‘장애인
을 고용하기 어렵다고 인정하는 직종의 근로자가 상당한 비율을 차지하는 업종
’으로 분류돼 왔다. 예를 들면, 학교의 상시근로자가 1000명이라면 700명에 대
해서만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적용하는 것이다. 2008년에 학교 30%, 병원 20%였
던 이런 적용제외율이 점점 줄어들어, 작년부터는 완전히 이 제도가 없어지게
돼 부담금도 늘어나고 장애인 고용률도 떨어지게 된 것이다.

의료기관은 전체 인원의 절반 이상이 간호사이고 4분의 1이 의사, 나머지가 의
료기사와 약사 등 80% 이상의 직원이 자격증을 가진 전문인들로 구성돼 있다.
사정이 그러하다 보니 일단 자격증을 가진 장애인의 수효가 너무 적어 인재풀을
찾기가 힘든 것이 현실이다. 특히 병원 인력의 60% 가까이 차지하는 간호사는
실질적으로 장애인이 그 업무를 수행하기가 어렵고 자격증 취득이 힘들어, 장
애인 간호사는 간호사로 일하다가 후천적인 사고나 질병으로 장애인이 된 경우
가 대부분이다.

물론 대안은 있다. 몇 년 전부터 장애인을 많이 고용한 하도급 기관에 일을 맡
기면 연계고용을 인정받게 돼 이 제도를 활용해 의무고용률을 채우려고 해왔다
. 그러나 전문성 있는 업체가 부족해 이마저도 쉽지 않은 게 현실이다. 세탁이
나 콜센터 등 장애의 유형에 따라 장애인들이 잘할 수 있는 업종을 개발하고 이
런 장애인 사업장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속적인 교육과 제도적 지원, 학
문적인 연구가 뒷받침돼야 연계고용제가 활성화될 수 있을 것이다.

100명을 고용한 업체나 8000명을 고용한 업체나 획일적으로 똑같은 의무고용률
을 적용받게 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 더구나 업종의 특수성을 고려하지 않
고 장애인 고용을 산술적으로만 파악해 적용하는 것은 탁상행정의 전형이라 할
만하다. 12월 대선을 앞두고 정치권의 화두가 ‘무상 복지’에서 일자리로 급
속히 옮겨가고 있다. 이런 현실에서 질 좋은 일자리 창출의 일등공신인 의료기
관이 장애인 고용 저조기업으로 낙인찍혀 사회의 지탄을 받게 된다면 이는 아이
러니라고밖에 할 수 없을 것이다.

최근 ‘신고졸시대’라 불리며 나만의 전문성을 갖춘 고졸 인재 채용이 새로운
사회의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다음 순서는 장애인이다. 단지 의무고용률을
채우기에 급급한 일시적이고 형식적인 미봉책을 뛰어넘어 ‘신장애인시대’를
열어갈 통합적인 장애인 인재개발 정책을 만들기 위해 사회적 논의를 시작할
때다.

백수경 < 인제대학원대 학장 · 객원논설위원 skpaik@inje.ac.kr >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KOCCA, '게임분야 취업전략특강' 미래게임인 키운다 [2014-10-31 10:57]
 긁으면 더 가려운 이유 [2014-10-31 10:35]
 경희고·배재고 등 서울 6개 자사고 최종 지정 취소 [2014-10-31 15:06]
 세계은행, 구조조정 칼바람…직원 500명 줄인다 [2014-10-31 09:50]
 일본은행, 추가 금융완화…자금량 10조~20조 엔 확대 [2014-10-31 15:01]


배너광고 문의
이력서양식
컴투스
울트라건설
대림산업
우수중소기업
라츠
덕신하우징
삼성테크윈
합격자소서
이녹스

회사소개 제휴문의 배너광고문의 네트워크 지역 잡코리아 서비스안내 인재채용 사이트맵
운영사이트 바로가기 맨 위로 이동하기
콘텐츠산업 진흥법에 의한 표시
① 콘텐츠의 명칭 : 취업.정보 ② 콘텐츠의 제작 및 표시 : 2002년 1월 14일 (업그레이드된 콘텐츠의 경우 갱신일)
③ 콘텐츠의 제작자 : JOBKOREA, INC. ④ 콘텐츠의 이용조건 : 이용약관 및 서비스 안내 참조 (동의없이 무단복제 및 가공을 금함)
개인정보취급방침 e-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잡코리아 회원약관 잡코리아 이력서 노출정책
잡코리아 API좋은일 연구소잡코리아 카카오스토리잡코리아 페이스북
잡코리아 고객센터 TEL : 1588-9350 평일 09:00 ~ 19:00 토요일 09:00 ~ 15:00 FAX : 02-565-9351 E-mail : helpdesk@jobkorea.co.kr
개인정보보호 우수사이트
Copyright © 1998-2014, ㈜잡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잡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