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코리아

잡타임스





HOME > 잡타임스 > 뉴스·리서치 > 뉴스 > 잡in뉴스
아이디찾기 패스워드찾기 아이디찾기 패스워드찾기
뉴스
잡in뉴스
경제
사회
정치
국제
IT·과학
문화·생활
스포츠
인물·동정
시사·칼럼
기획·특집
리서치
채용지수
인기 검색어
잡코리아 리서치
잡코리아 폴
The HR
지역별 사업체노동력조사
[ 한국경제신문 2012-04-26 18:00 ]  
일자리가 많은 서울·경기지역과 적은 강원·제주지역의 격차가 더 벌어진 것으
로 나타났다. 구인난은 제주지역이 전국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가장 심각했다.

고용노동부가 26일 발표한 ‘2011년 10월 지역별 사업체노동력조사 잠정결과’
를 보면, 서울·경기지역의 근로자 수는 666만1000명으로 고용부가 이 조사를
처음 실시한 지난해 4월의 663만3000명보다 3만2000명 늘었다. 반면 근로자 수
가 전국에서 가장 적은 강원·제주지역은 지난해 10월과 4월 모두 50만1000명으
로 변동 없었다. 양측의 격차는 지난해 4월 613만2000명에서 10월 616만명으로
2만8000명 더 벌어졌다.

빈 일자리율은 제주지역이 3.0%로 전국 광역지자체 가운데 가장 높았다. 빈 일
자리율은 기업이 현재 구인활동을 하고 있으며 한 달 이내 즉시 일이 시작될 수
있는 일자리의 비율을 말한다. 지난해 4월 1.8%보다 1.2%p 높아졌으며 두 번째
로 높은 대구(2%)와의 격차도 1%p에 달했다. 제주처럼 도소매 음식숙박업 비중
이 큰 대구, 경기, 강원지역도 각각 2.0%, 1.9%, 1.9%로 높은 비율을 기록했다
.

근로자가 직장을 옮기는 일은 충청북도에서 가장 잦았다. 지난해 10월 충청북도
의 입직률과 이직률은 각각 4.1%, 4.4%로 두 수치 모두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선택! 4·13 총선 출마 예상자] 총선 D-67…여의도 입성 꿈꾸는 1500여명이 뛴다 [2016-02-06 01:22]
 [SNS 맛 감정단] 병신년 새해…'복'을 부르는 맛집 5선 [2016-02-06 09:00]
 노병용 대표, 롯데월드타워 근로자 격려 [2016-02-06 03:42]
 운전 두 시간마다 10분 스트레칭…음식하다 아픈 팔 '힘줄염'일수도 [2016-02-06 03:05]
 수지접합·관절 전문 예손병원 "전문의가 한 분야 집중치료…손 수술 입소문" [2016-02-06 03:00]


배너광고 문의
이력서양식
컴투스
울트라건설
대림산업
우수중소기업
라츠
덕신하우징
삼성테크윈
합격자소서
이녹스

회사소개 제휴문의 배너광고문의 네트워크 지역 잡코리아 서비스안내 인재채용 사이트맵
운영사이트 바로가기 맨 위로 이동하기
콘텐츠산업 진흥법에 의한 표시
① 콘텐츠의 명칭 : 취업.정보 ② 콘텐츠의 제작 및 표시 : 2002년 1월 14일 (업그레이드된 콘텐츠의 경우 갱신일)
③ 콘텐츠의 제작자 : JOBKOREA, INC. ④ 콘텐츠의 이용조건 : 이용약관 및 서비스 안내 참조 (동의없이 무단복제 및 가공을 금함)
개인정보취급방침 e-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잡코리아 회원약관 잡코리아 이력서 노출정책
잡코리아 API좋은일 연구소잡코리아 카카오스토리잡코리아 페이스북
잡코리아 고객센터 TEL : 1588-9350 평일 09:00 ~ 19:00 토요일 09:00 ~ 15:00 FAX : 02-565-9351 E-mail : helpdesk@jobkorea.co.kr
개인정보보호 우수사이트
Copyright © 1998-2016, ㈜잡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잡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