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직장인 48.7% “하반기에 이직할 것”

잡코리아 2020-09-25 17:48 조회수3,152

 

직장인 48.7%

“하반기에 이직할 것”

 

코로나19 재확산에도 불구하고 직장인 2명중 약1명은 올 하반기에 이직을 준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직장인 579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이직 계획’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조사에 참여한 직장인 중 48.7%가 ‘하반기 이직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외에 31.8%는 ‘하반기에 이직을 계획했으나 보류했다’고 답했고, ‘이직계획 없다’는 직장인은 19.5%로 조사됐다.

 

하반기 이직을 준비하는 직장인은 ‘경력 6년~10년차’ 직장인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경력 연차별 이직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경력 6년~10년차’ 직장인 중에는 50.7%가 이직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경력 5년차이하’에서는 48.3%가 이직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고, ‘경력 11년차이상’에서는 44.7%가 이직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해 경력 11년차이상의 직장인 중 이직을 준비하는 직장인이 가장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성별에 따라 남성직장인 중에는 49.3%가, 여성 직장인 중에는 48.4%가 이직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해 유사한 수준으로 조사됐다.

 

 

직장인들이 이직을 결심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연봉’ 때문이나 이직할 기업을 선택할 때는 ‘직원 복지제도’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직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연봉을 높이기 위해’ 이직을 결심했다는 직장인이 31.9%로 가장 많았다. 이어 ‘현재 직장에서 더 배울 점이 없어서’ 이직을 결심했다는 직장인이 31.2%로 근소한 차이를 보이며 다음으로 높았다. 뒤이어 ‘복지제도에 불만족해서(20.6%)’, ‘하고 싶은 일이 생겨서(20.2%)’, ‘기업의 사업방향이 본인과 맞지 않아서(19.9%)’, ‘현재 직장의 조직문화에 적응하기 어려워서(19.5%)’ 이직을 결심했다는 직장인이 많았다.

 

직장인들의 이직을 결심한 이유는 경력 5년차를 기점으로 다소 차이를 보였다.
경력 5년차 이하인 직장인의 이직 결심 이유 1위는 ‘현재 직장에서는 더 배울 점이 없기 때문’으로 응답률 32.3%로 가장 높았다. 이어 ‘연봉을 높이기 위해(30.2%)’, ‘하고 싶은 일이 생겨서(24.3%)’, ‘일하고 싶은 기업이 생겨서(21.7%)’, ‘기업의 사업방향이 본인과 맞지 않아서(20.1%)’ 순으로 높았다.

 

반면 경력 6년차 이상인 직장인들이 이직을 결심한 가장 큰 이유는 ‘연봉을 높이기 위해서’로 응답률 35.5%로 가장 높았다. 그 다음으로는 ‘현재 직장에서는 더 배울 점이 없어서(29.0%)’, ‘복지제도에 불만족해서(26.9%)’, ‘직장의 조직문화가 맞지 않아서(21.5%)’, ‘기업의 사업방향이 본인과 맞지 않아서(19.4%)’ 순으로 이직을 결심했다는 직장인이 많았다.

 

한편 이직할 기업을 선택할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준은 무엇인지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직원 복지제도’를 가장 중요하게 기준으로 꼽은 직장인이 53.5%(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연봉수준(47.9%)’, ‘직무분야에서 배울 점이 있는지(36.5%)’, ‘기업의 규모와 인지도(35.5%)’ 순으로 중요한 기준이라 답한 직장인이 많았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게임업계 직장인 46.7% “추석 연휴에도 일해요”
이전글
알바생 62%·직장인 44%, “추석연휴에도 일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