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인담 48.9%, “부메랑직원 다시 뽑은 적 있다”

잡코리아 2020-06-25 10:41 조회수2,179

  

인사담당자 48.9%

“부메랑직원 다시 뽑은 적 있다”

 

이미 퇴사한 직원으로부터 재입사지원을 받아본 기업 2곳 중 1곳이 “해당 직원을 다시 뽑았다”고 답했다.

 

잡코리아가 최근 인사담당자 463명에게 ‘부메랑직원’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기업 10곳 중 7곳이 이미 퇴사한 직원으로부터 재입사 희망 의사를 듣거나 지원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 조사에 참여한 인사담당자 중 22.0%가 “재입사 의향을 밝히며 가능성을 타진해 온 적이 있었다”고 답했다. “이미 퇴사했던 직원으로부터 재입사 지원을 받은 적이 있다’는 응답은 이보다 두 배 이상 크게 높은 49.1%에 달했다. “재입사 지원을 받은 적이 없다”는 응답은 28.9%에 그쳤다.

 

그렇다면 이미 퇴사했던 직원의 입사지원을 기업들은 어떻게 받아들였을까? 잡코리아에 따르면 약 절반에 이르는 기업이 이미 퇴사한 직원의 입사지원을 받아들여 다시 채용했다(48.9%) 실제로 상당수의 기업들이 이미 퇴사한 직원의 재입사를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인사담당자의 66.3%가 이른바 ‘부메랑직원’ 즉 퇴사 후 다시 입사지원하는 직원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부정적’이란 의견은 33.7%로 긍정 응답의 절반에 그쳤다.

 

 

인사담당자들이 부메랑직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는 빠른 적응에 따른 업무성과를 기대하는 탓이 컸다. 부메랑직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복수응답)를 살펴 보면 ‘회사나 실무에 대한 적응이 빠를 테니까(50.2%)’, ‘별도의 신입사원 교육을 하지 않아도 되니까(49.8%)’, ‘우리 회사 문화에 친숙해서(46.9%)’가 나란히 1~3위에 꼽혔다. 이어 ‘이직 경험, 전 직장에서의 업무 등 외부 경험이 실무에 도움될 테니까(34.5%)’, ‘기존의 직원들에게 우리 회사에 대한 호감, 만족도를 높일 수 있어서(24.1%)’, ‘전보다 회사에 대한 호감, 애사심이 높아졌을테니까(22.8%)’ 등의 이유로도 부메랑직원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부메랑직원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인사담당자들은 ‘언제든 떠났다가 돌아올 수 있는 회사라는 선례가 남을 것(61.5%, 응답률)’이라고 걱정했다. 여기에 ‘다시 나갈 수 있다는 불신(41.0%)’, ‘계속 일해온 직원들의 위화감(40.4%)’에 대한 걱정도 부메랑직원의 재입사를 부정적으로 생각하게 되는 주요 이유로 꼽혔다. ‘이직했던 직장에서 적응하지 못했을 거란 편견(30.8%)’이나 ‘해당 직원에 대한 업무 기대치가 없어서(22.4%)’, ‘연봉 등 높아진 눈높이에 대한 부담(8.3%)’도 있었다.

 

한편 인사담당자 74.3%는 ‘이미 퇴사한 직원 중 다시 뽑고 싶을 만큼 아쉬운 직원이 있다’고 밝혔다. 인사담당자들이 다시 뽑고 싶어하는 직원의 특징(*복수응답) 1위는 △탁월한 업무성과(49.1%)가 차지했다. 2위는 △능동적인 성격과 추진력(41.6%)이, 3위는 △궂은 일도 마다하지 않는 솔선수범(38.7%)이 각각 차지했다. 또 △발군의 커뮤니케이션능력과 친화력(37.2%), △유쾌하고 긍정적인 자세(26.2%)도 다시 뽑고 싶은 직원의 특징이었다. 기타 의견으로는 △팀워크 및 조직관리 능력(23.2%), △성실함(13.4%), △진지하고 신중한 업무태도(12.8%), △꾸준한 자기계발/관리(12.2%), △샘솟는 아이디어와 기획력(6.7%) 등이 있었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대학생 10명중 9명 “여름방학에 알바하고 싶다”
이전글
취준생 58.4% “올 하반기 취업할 자신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