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대기업 임원 연봉킹 ‘삼성전자’ 30억이상

잡코리아 2020-04-14 16:16 조회수1,486

 

대기업 임원 연봉킹

‘삼성전자’ 평균 30억이상

 

지난해 대기업 등기이사 연봉킹은 ‘삼성전자’였다. 잡코리아 조사결과 지난해 삼성전자 등기이사의 1인평균보수액은 30억400만원으로 시가총액 상위 30개사중 가장 높았다.

 

잡코리아가 시가총액 상위 30개사 중 2019년과 2018년 모두 임원의 보수를 공시한 28개 대기업의 등기이사 보수 현황(사외이사,감사위원회 위원 등 제외)을 분석해 발표했다. 먼저 지난해 이들 대기업의 등기이사 인원은 총 98명으로 한 기업당 3~4명(평균3.5명)의 등기이사가 재직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그리고 이들의 1인평균보수액은 평균 12억8600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등기이사 평균연봉이 가장 높은 기업은 ‘삼성전자’로 1인평균보수액이 30억40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그리고 다음으로 ‘LG전자’ 등기이사의 1인평균보수액이 26억1800만원으로 두 번째로 높았고, ‘현대자동차’ 등기이사의 1인평균보수액이 22억500만원으로 세 번째로 높았다.

 

이어 ▲삼성물산(19억8500만원) ▲LG생활건강(19억7900만원) ▲SK텔레콤(18억4900만원) ▲삼성전기(16억6600만원) ▲SK이노베이션(16억5000만원) ▲아모레퍼시픽(15억100만원) ▲네이버(14억8900만원)의 등기이사 평균연봉이 10위권에 들었다.

 

 

대기업 등기이사 연봉 평균 12억8600만원 … 전년비 24.5% 감소

특히 지난해 대기업의 등기이사 평균연봉(12억8600만원)은 동일기업의 전년도 평균연봉(17억500만원)에 비해 24.5%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대상 기업 중 전년 대비 등기이사 평균연봉 감소폭이 가장 큰 기업은 ‘삼성화재’로 지난해 등기이사 1인평균보수액이 9억600만원으로 전년(31억6100만원) 대비 -71.3%로 감소폭이 가장 컸다. 반면 전년 대비 등기이사 평균연봉 증가폭이 가장 큰 기업은 ‘카카오’로 지난해 등기이사 1인평균보수액이 7억6900만원으로 전년(4억1400만원) 대비 +85.7%로 증가폭이 가장 컸다. 

 

금액별로 등기이사 평균연봉이 가장 많이 감소한 기업은 ‘삼성전자’로, 지난해 등기이사 1인평균보수액(30억400만원)은 전년(57억5800만원)에 비해 27억5400만원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전년대비 등기이사 1인평균보수액이 가장 많이 오른 기업은 ‘SK텔레콤’으로 지난해 18억4900만원으로 전년(13억6200만원)보다 평균보수액이 4억8700만원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구직자 63.1% ‘면접 후 기업이미지 변해’
이전글
직장인 52.1% “퇴사하는 진짜 이유, 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