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올해 대기업 신입 평균연봉 4천118만원

잡코리아 2020-02-24 16:33 조회수4,396

 

대기업 신입 평균연봉 4,118만원

.. 중기와 약 1,300만원 '격차'

 

올해 대기업 대졸 신입사원 평균연봉이 4천118만원으로 집계됐다.  중소기업(2천840만원)과는 여전히 약 1천300만원 정도의 큰 격차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대기업과 중소기업 및 공기업/공공기관 총 684개사의 올해 신입직 평균연봉을 조사해 발표했다. 이번 잡코리아 조사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 신입직 초임은 4년대졸자 기준, 기본상여금 포함, 인센티브 불포함을 기준으로 조사했고, 공기업/공공기관은 전일제 정규직 신입사원 연봉을 기준으로 했다.

 

조사결과 올해 대기업 대졸 신입사원 평균연봉은 4천118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동일기업의 지난해 신입직 평균연봉(4천62만원) 보다 1.4% 인상된 수준이다.

중소기업도 올해 신입 연봉이 작년에 비해 소폭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 올해 중소기업의 대졸 신입직 평균연봉은 2천84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동일기업의 지난해 신입직 평균연봉(2천790만원)에 비해 1.8% 인상된 수준이다.

 

 

올해 대기업(4,118만원)과 중소기업(2,840만원)의 신입직 평균연봉은 1천278만원의 큰 격차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1,272만원 차이)와 비슷한 수준으로 여전히 약 1천300만원의 큰 격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대기업 신입직 평균연봉은 공기업/공공기관에 비해서도 약 400만 원 이상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 조사결과 올해 공기업/공공기관의 전일제 정규직 신입 연봉은 평균 3천681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동일기업의 신입 연봉(3,642만원)에 비해 1.1% 높은 수준이다. 그러나 공기업/공공기관의 신입직 평균연봉(3,681만원)은 대기업(4,118만원)보다 437만원 낮은 수준으로, 지난해(420만원 차이)에 이어 여전히 약430만원 안팎의 연봉격차를 보이는 것으로 집계됐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구직자 64.9% ‘비정규직으로 시작해도 괜찮다’
이전글
코로나19 확산에 알바생 79% “근무 중 마스크 착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