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꿀팁
뉴스

30대 직장인 '입사 1년차'에 권태기 가장 많이 겪어

잡코리아 2017-11-03 10:07 조회수5,565

권태기 이유? '반복되는 업무가 지겨워서'

 

30대 직장인의 98%가 직장생활에 권태감을 느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30대 직장인 343명을 대상으로 ‘직장생활 권태기’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이같이 밝혔다. 설문결과 30대 직장인의 98%가 직장생활에 권태기가 찾아온 적이 있다고 밝혔으며 권태기를 겪은 적이 없다고 응답한 직장인은 2%에 불과했다.

 

직장생활에 권태감을 느낀 시기는 △입사 1년차(33.3%)가 가장 많았다. 이직하기에 가장 좋은 타이밍인 △3년차(27.1%)가 뒤를 이었으며 △2년차(21.4%), △5년차(8.3%), △4년차(5.4%)도 30대 직장인이 직장생활에 권태감을 많이 느끼는 시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직장인은 권태기를 겪게 되는 가장 이유로(*복수응답) △반복되는 업무가 지겨워서(42.9%)를 꼽았다. △업무량이 지나치게 많아서(28.3%), △업무 의욕이 사라져서(25.9%), △연봉이 만족스럽지 않아서(19%), △업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서(16.7%) 등도 직장생활 권태기를 겪는 이유로 언급됐다.

 

직장생활에 권태감을 느낄 때 나타나는 증상 1위는(*복수응답) △출근만 해도 스트레스를 받았다(51.2%)가 차지했다. △이직을 고려했다(43.2%), △퇴사를 고려했다(25.9%), △업무 성과가 떨어졌다(17%), △괜한 일에 도 짜증이 났다(14.3%) 등도 직장생활 권태기 증상으로 언급됐다.  한편 직장생활에 권태감을 느낀 직장인 중 59.5%는 현재 권태기를 극복했다고 밝혔다.

 

 

극복 방법 1위 '업무 이외의 일에 몰두'


이들은 주로(*복수응답) △업무 이외의 일에 몰두하며(40%) 직장생활에 대한 권태감을 해소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친구 및 지인과 자주 만남을 가진다(36.5%),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스럽게 사라졌다(28.5%), △자기계발에 몰두했다(27.5%), △이직을 했다(12%) 등도 권태기 극복 방법으로 꼽혔다.

 

직장생활 권태기를 극복하는데 까지 걸린 기간은 △1개월 이상 3개월 미만(43.5%)이 가장 많았다. △3개월 이상 6개월 미만(25.5%)이 뒤를 이었으며 △1개월 미만도 15.5%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극복 기간은 성별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여성’은 △1개월 미만이 16.2%, △1개월 이상 3개월 미만이 45.9%를 차지해 총 62.1%가 직장생활 권태기를 겪은 지 3개월 안에 극복했다고 답했다. 같은 기간 동안 ‘남성’은 △1개월 미만이 14.6%, △1개월 이상 3개월 미만이 40.4%로 총 55%가 극복했다고 답해 ‘여성’이 ‘남성’에 비해 직장생활 권태기를 겪었을 시 3개월 안에 극복하는 비중이 7.1P%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원영 onetozero@

 

관련 글 더 보기

> 중기 인사담당자 57.4% "유난히 이직 잦은 부서 있다"

> 성인남녀 소비습관, '스튜핏(38.6%)' 보다 '그레잇(61.4%)' 우세!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알바생 72% "직업병 앓고 있다"
이전글
알바생 5명 중 1명, '잠수 탄 적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