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 알바생 뉴스

함께 일하고 싶은 알바동료 2위 ‘알바능력자’, 1위는?

잡코리아 2019-02-01 10:22 조회수4,509

 

함께 일하고 싶은 알바동료

2위 '알바능력자',  1위는?

 

알바생들이 계속 함께 일하고 싶은 동료로 ‘성실하고’, ‘일을 잘하는 알바능력자’를 꼽았다. 알바몬이 최근 일 년 이내 알바 경험이 있는 아르바이트생 1,176명에게 ‘계속 함께 일하고 싶은 알바 동료가 있는지’ 물었다. 조사결과 10명중 8명에 달하는 85.8%가 ‘계속 함께 일하고 싶은 알바 동료가 있다’고 답했다.

 

알바생들이 꼽은 함께 일하고 싶은 이유 1위는 ‘성실성’으로 복수선택 응답률 56.1%로 가장 높았다. 일을 할 때나 지각, 조퇴 등의 근태가 성실한 알바 동료와 함께 일하고 싶다는 알바생이 가장 많은 것이다. 그 다음으로 ‘일을 잘 하는 알바능력자’와 함께 일하고 싶다는 알바생이 47.9%로 많았다. 이어 ‘▲오래 알바를 해서 일하는 방법 등을 잘 아는(37.5%) ▲친화적인 성격으로 동료들과 사이가 좋은(32.5%) ▲재치있는 성격으로 가게 분위기를 좋게 만드는(26.0%) 알바 동료 순으로 함께 일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알바몬 변지성 홍보팀장은 “많은 알바생들이 성실하고 일에 대한 숙련도가 높은 알바능력자와 함께 일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보인다. 아르바이트생의 경우 협업이나 유사업무를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동료와 함께 일하는 것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탁월한 업무능력으로 맡은 일을 수월하게 해내는 알바 능력자들은 일하는 가게(매장)의 운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실제 알바몬 조사결과, 성인남녀 10명중 8명(84.7%)은 ‘정해놓고 자주 거래하는 단골가게가 있다’고 답했는데, 이들이 해당 가게를 단골로 삼은 이유 중에는 ‘제품 만족도’와 ‘알바생/직원의 친절하고 편안하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높게 나타났다.

 

단골가게를 가는 이유에 대해 복수선택으로 조사한 결과 ‘제품에 만족해서’라는 답변이 복수선택 응답률 51.4%로 가장 높았고, 이어 ‘알바생/직원이 친절하고 편안해서’ 단골로 삼았다는 답변이 응답률 46.2%로 다음으로 높았다. 그 다음으로는 ▲제품의 가격이 적당해서(43.6%) ▲주로 이동하는 길에 가게(매장)이 있어서(32.0%) ▲가게 주인이 친절해서(28.8%) ▲좋아하는 브랜드라서(14.4%)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알바생/직원이 친절하고 편안해서’ 해당 가게를 단골로 삼았다는 응답자는 20대 중 43.9%, 30대 중 52.8%, 40대이상에서 54.8%로 연령대가 높을수록 많았다.

알바몬 변지성 홍보팀장은 “제품력 이상으로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를 중요하게 여기는 고객이 늘면서 알바생이나 직원들의 태도에 만족해 단골로 삼는 고객들이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200자까지 작성할 수 있으며 허위정보 및 명예훼손, 비방, 욕설, 광고성 글은 운영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카페알바생, 설거지 늘고 쓰레기 줄어
이전글
알바생 10명중 7명 '설 연휴에도 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