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배너

배너

취업 뉴스 > 알바생 뉴스

일회용컵 규제 이후, 달라진 카페 알바

잡코리아2018-10-25 17:21조회수 2,030

   

 

일회용컵 규제 이후,

달라진 카페 알바

 

8월 정부의 매장 내 일회용컵 사용 규제 시행이 정착되면서, 카페 아르바이트생들의 근무현황도 다소 달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카페 알바생 10명 중 5명 정도는 일회용컵 사용 규제 이후 근무 강도가 조금 더 높아졌다고 느끼고 있었다. 알바몬이 카페 알바생 1,09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최근 매장 내 일회용컵 사용 규제가 시행되면서 달라진 점이 있는지’ 질문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카페 알바생 53.6%가 ‘설거지 등 일이 더 많아졌다’고 응답했으며, 33.6%는 ‘일회용컵을 요구하는 매장 내 손님들과 실랑이가 많아져 고객 응대가 더 어려워졌다’고 답했다.

반면, ‘특별히 달라진 점이 없다’는 알바생은 12.8%로 10명 중 1명이 조금 넘는 수준이었다.

 

한편, 알바생들이 처음 카페알바를 선택하는 가장 큰 이유는 카페 특유의 분위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카페알바를 한 이유 1위에 응답자의 31.8%가 ‘커피향, 음악 등 카페의 분위기를 좋아해서’라고 답한 것. 이어 ‘일이 재미있을 것 같은 기대감 때문에(24.6%)’ 카페알바를 시작했다는 응답이 2위에 올랐다.
그밖에 ‘근무지가 집에서 가까워서(11.8%)’, ‘그냥 어쩌다 보니(8.8%)’, ‘일자리를 구하기가 비교적 쉬워서(7.7%)’, ‘급여와 비교해 하는 일이 적정하거나 적을 것 같아서(7.3%)’, ‘근무시간 조절이 가능해서(4.6%)’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하지만 막상 알바를 시작한 뒤에 카페알바를 한 것을 실망하고 후회했던 경험이 있다는 응답도 적지 않았다. 알바몬에 따르면 카페알바생의 91.3%가 ‘기대와 달라 실망하고 후회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알바생들로 하여금 카페알바를 한 것을 후회하게 한 이유 1위는 ‘멘탈을 피폐하게 만드는 가지각색 민폐손님(34.4%)’이었다. 여기에 ‘설거지부터 화장실 청소까지 기대와는 달리 너무 많고 어려운 업무(20.7%)’와 ‘밀물썰물처럼 한꺼번에 몰려왔다 사라지는 손님 러시아워(11.3%)’가 각각 후회되는 이유 2, 3위에 꼽혔다.

이외에 ‘너무 복잡한 커피, 음료 메뉴(9.9%)’, ‘사장님의 간섭과 감시(7.6%)’, ‘최저임금도 되지 않거나 그 언저리의 열악한 시급(6.9%)’,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마감·퇴근시간(5.1%)’ 등도 카페알바를 후회하게 했던 주요 원인으로 꼽혔다.

 

그렇다면 카페 알바생들이 꼽은 최악의 진상손님은 과연 누구일까? 카페 알바생이 꼽은 진상손님 1위에는 ‘기저귀, 음식물 등 각종 쓰레기를 아무렇게나 버리고 가는 손님(17.6%)’이 꼽혔다. 진상손님 2위는 ‘돈이나 카드를 던지거나 뿌리는 손님(13.4%)’이 차지했으며, ‘끊임없이 오라 가라 하는 등 주문한 메뉴 재촉하는 손님(11.0%)’이 진상손님 3위에 올랐다.  

 

카페알바생들은 또 ‘마감시간 직전이나 마감시간을 넘겨 들어와 주문하는 손님(10.6%)’, ‘없는 메뉴를 주문하거나 할 수 있는 가장 복잡한 사항을 주문하는 손님(10.2%)’, ‘반입을 금지한 외부 음식을 가져와 냄새를 피우며 식사하는 손님(9.2%)’, ‘주변을 전혀 신경 쓰지 않고 소음을 유발하는 손님(5.6%)’ 등도 진상손님에 해당한다고 입을 모았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200자까지 작성할 수 있으며 허위정보 및 명예훼손, 비방, 욕설, 광고성 글은 운영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알바도 경력직 우대!
이전글
알바몬, 3분기 외식브랜드 시급킹 TOP5

배너

잡코리아 기타 정보

콘텐츠산업 진흥법에 의한 표시

/기사배열 책임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재학

  1. ① 콘텐츠의 명칭 : 취업.정보
  2. ② 콘텐츠의 제작 및 표시 : 2002년 1월 14일 (업그레이드된 콘텐츠의 경우 갱신일)  
  3. ③ 콘텐츠의 제작자 : JOBKOREA, INC.
  4. ④ 콘텐츠의 이용조건 : 이용약관 및 서비스 안내 참조 (동의없이 무단복제 및 가공을 금함)  

잡코리아 정책 정보

잡코리아 고객센터

잡코리아 고객센터
TEL : 1588-9350
근무시간 : 평일 09:00 ~ 19:00 토요일 09:00 ~ 15:00
FAX : 02-565-9351

개인정보보호 우수사이트

맨 위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