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라떼파파 찬성한다" 87.8%

잡코리아 2019-11-29 17:42 조회수906

  

성인남녀 87.8%

"라떼파파 찬성!" 

 

최근 남녀 공동 육아 문화가 형성된 스웨덴에서 유래된 말로 ‘커피를 손에 들고 유모차를 끌고 다니는 육아에 적극적인 아빠`를 지칭하는 ‘라떼파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실제 성인남녀 10명 중 9명은 ‘라떼파파’에 대해 찬성하고 있었으며, 아빠 육아가 정착되기 위해서는 부부 공동육아에 대한 사회적인 분위기 형성이 가장 우선시돼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성인남녀 2,290명을 대상으로 ‘라떼파파 선호도’에 대해 조사를 진행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 87.8%가 남성들이 육아에 더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라떼파파 현상’에 대해 찬성한다고 밝혔다.  


성별로는 △여성(91.1%)들이 △남성(81.2%)들에 비해 찬성하는 경우가 더 높았으며, 결혼유무별로는 △기혼 맞벌이 그룹이 92.3%로 가장 높았고, 뒤를 이어 △기혼 외벌이(86.9%) △미혼(85.6%) 순이었다. 연령대별로는 큰 차이가 없었다.

이들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육아로는 △부부가 똑같이 반반 담당한다(66.6%)는 의견이 압도적인 비율로 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아내가 더 많이 담당(27.5%) △남편이 더 많이 담당(5.5%) 순이었다. 이상적인 육아에 대한 생각은 연령대별로 차이가 있었는데, 40대 이상의 경우 ‘아내가 더 많이 담당하는 것이 이상적이다’라는 답변이 39.6%로 20대 응답자(9.6%)에 비해 4배 이상 많았다. 또한 기혼 외벌이 그룹에서도 아내가 육아를 더 많이 담당하는 것이 이상적이라는 답변이 49.4%로 절반 이상을 차지해 타 그룹들에 비해 가장 높았다. 

 

한편, 이번 잡코리아X알바몬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10명 중 6명 이상이 부부 공동 육아를 가장 이상적인 육아로 꼽았던 것과는 달리 현실 육아에서는 대부분 아내가 더 많이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육아 담당에 있어 △아내가 더 많이 담당하고 있다는 응답이 79.7%로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부부가 똑같이 반반 담당한다는 응답은 17.1%, △남편이 더 많이 담당한다는 의견은 3.2%로 극소수에 불과했다.

특히 기혼 외벌이 그룹의 경우는 87.3%가 ‘아내가 육아를 더 담당하고 있다’고 밝혀 가장 높았으며, 기혼 맞벌이의 경우도 81.3%가 남편 보다는 아내가 육아를 더 담당하고 있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라떼파파’같은 육아 담당 아빠들이 늘어나기 위해 가장 우선적으로 요구되는 사항에 대해서는 △육아는 부부 공동의 몫이라는 사회적 분위기 형성이 가장 시급하다는 응답이 35.1%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남성직원들이 육아휴직을 자유롭게 쓸 수 있는 기업문화가 정착돼야 한다는 의견도 30.9%로 비교적 높았다.
이 외에 △육아에 좀 더 적극적으로 참여하려는 남성들의 인식 개선(17.3%) △출산.육아에 대한 정부지원 강화(6.9%) △유연근무제 및 탄력근무제 정착(4.3%) △직장 내 보육시설 확장(3.9%) 등의 의견도 있었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직장인 72.3%, “회사에 유리천장 존재한다”
이전글
“올해 송년회 한다!" 8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