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올해 알바시급 2년 연속 ‘세종시(9,199원)’가 1위

잡코리아 2019-11-14 11:22 조회수2,352

  

올해 알바시급 2년 연속

‘세종시(9,199원)’가 1위

 

전국 광역시도별 아르바이트 평균 시급을 조사한 결과, 세종특별자치시가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전국에서 가장 알바시급이 높은 곳으로 조사됐다. 세종시의 시간당 평균 알바급여는 9,199원으로 전국 평균보다 262원이 높았다.

 

알바몬이 올 들어 1분기부터 3분기까지 9개월간 자사 플랫폼에 등록된 각 광역시도별 아르바이트 시급 빅데이터 1천4백만여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올해 전국 광역시도 중 알바시급이 가장 높았던 곳은 ▲세종특별자치시로 시간당 평균급여가 9,199원으로 집계됐다.

 

2위를 차지한 ▲서울특별시(9,038원) 보다 시간당 161원이 더 높은 금액이었다. 이어 ▲제주특별자치도(8,959원), ▲경기도(8,910원), ▲충청남도(8,861원)가 차례로 알바 시급이 높은 광역시도 5위권에 올랐다. ▲충청북도(8,809원), ▲강원도(8,798원), ▲울산광역시(8,773원), ▲인천광역시(8,768원), ▲부산광역시(8,765원) 등도 비교적 시급이 높은 곳으로 꼽혔다. 반면 광역시도 중 평균 시급이 가장 낮은 곳은 ▲전라북도로 평균 8,585원으로 집계됐다. ▲경상북도(8,627원), ▲전라남도(8,628원), ▲광주광역시(8,673원) 등도 낮은 편이었다.

올 1~3분기 알바몬에 등록된 시급 빅데이터를 살펴 보면 전국 평균 시급은 8,937원으로 지난 해 동기간과 비교해 707원, 7.9%가 올랐다. 전국에서 시급 증가폭이 가장 컸던 곳은 ▲충청북도로 시간당 평균 급여가 852원이 올라 9.7%의 시급 증가율을 보였다. 이어 ▲경상북도 9.3%(805원), ▲대구광역시 9.2%(805원), ▲전라남도 9.2%(791원) 등에서 9% 이상의 높은 시급 증가율을 보였다.

 

업직종별 알바시급을 집계, 광역시 순위를 매겼을 때 가장 많은 업직종에서 1위를 기록한 곳 역시 세종시였다. 세종시는 알바몬이 제공하는 총 13개의 업직종 대분류 카테고리 중 3개 부문에서 1위를 기록했다. 먼저 세종시는 △ 병원·간호·연구 알바의 시간당 평균급여가 10,275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문화·여가·생활(9,071원), △외식·음료(8,852원)도 세종시가 전국에서 가장 평균 시급이 높은 업직종이었다. 이어 부산광역시는 △미디어(10,251원), △운전·배달(10,406원) 등 두 개 업직종, 서울특별시는 △사무직(9,261원), △서비스(8,963원) 등 두 개 업직종에서 1위를 기록했다.

 

전국 평균과 1위 광역시도 간의 평균 시급 차이가 특히 컸던 업직종도 있었다. 알바몬 집계결과 △교육·강사 업직종의 전국 평균 시급은 11,528원. 강원도는 평균 13,968원으로 무려 2,440원 차이를 보였다. △디자인 업직종은 전국 대비 충청남도(10,897원)의 평균 시급이 1,401원이 높았다. 또 △생산·건설·노무 알바는 전국 평균보다 전라남도(9,674원)가 894원을, △병원·간호·연구는 세종시가 837원을 더 받고 있었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11월 3주차] 취업 뉴스 클리핑
이전글
직장인48.7% 주5일근무하고 ‘야근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