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알바생 주 평균 17.3시간 근무

잡코리아 2019-02-25 14:40 조회수1,332

 

알바생 주 평균

17.3시간 근무

 

올해 아르바이트 근로시간은 주 평균 17시간을 조금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생들은 한 주간 17시간 정도 일하며, 월 평균 66만 1천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었다. 알바몬이 2019년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는 알바생 3,137명을 대상으로 <2019 알바근로지수 동향>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2019년 아르바이트 근로시간은 주 평균 ‘17.3’시간이었다. 성별로는 △남성(20.5시간)이 △여성(15.4시간)보다 한 주 평균 5시간 많이 일하고 있었고, 연령대 별로는 △30대(18.9시간)가 가장 오랜 시간 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직종별로 살펴보면, △생산·건설·노무 아르바이트가 가장 오랜 시간 근무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주 평균 근로시간이 23.9시간에 달했다. 반면 △교육·강사(15.3시간), △외식·음료(16시간), △문화·여가·생활(16.7시간), △서비스(17시간) 알바는 평균치보다 낮은 근로시간을 기록했다

 

2019년 아르바이트 평균시급은 8,646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시급이 가장 높았던 업·직종은 교육·강사 알바로 평균시급이 9,674원이었다. 반면 PC방, 영화관, 놀이공원 등으로 대표되는 문화·여가·생활 아르바이트의 경우 평균시급(8,525원)이 가장 낮은 아르바이트로 꼽혔다. 이외에 외식·음료(8,549원), 유통·판매(8,535원), 사무직(8,849원) 등 기타 아르바이트 역시 평균 시급과 비슷한 정도를 보였다.

 

다음으로 월 평균 아르바이트 소득은 66만 1천원이었는데 이 역시 성별, 연령 등 그룹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먼저 성별로는 △남성(69만 7천원)이 △여성(60만 8천원)보다 소득이 높았고, 연령대 중에는 △30대(84만 4천원)가 알바 소득이 가장 많았다. 알바몬 관계자는 “다른 그룹보다 주 평균 근로시간이 높았던 만큼, ‘남성’과 ‘30대’ 그룹 군에서 월 평균 소득이 가장 높게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업·직종별로 월 평균 소득이 높았던 알바는 △사무직(87만 4천원)과 △생산·건설·노무(79만 7천원)였다.

 

한편 전체 알바생 중 절반 가량이 올해 아르바이트 구직이 어려운 편이라고 답했다. 알바몬이 ‘올해 체감하는 아르바이트 구직 난이도가 어떤지’ 묻자 56.3%가 ‘어렵다’고 답한 것. 반면 2019년 아르바이트 구직이 ‘쉽다’는 답변은 9.2%로 적어 아르바이트 구직에 어려움을 느끼는 알바생들의 상황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어 알바생들이 체감하는 2019년 고객매너 점수(직원과 소비자 간 균형-워커밸)는 100점 중 66점에 그쳤다. 고객매너 점수는 문화·여가·생활(72점), 서비스(70점), 교육·강사(70점) 등 고객 접촉이 많은 업·직종에서 높게 집계돼 눈길을 끌었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올해 상반기 대기업 신입공채 8.7% 감소
이전글
입사지원서 검토 시간 평균 10.1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