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적성·면접·합격 후기

면접 후기

면접질문 하위메뉴

면접 질문 및 내용

영어가 아주 중요시됨.
기본적인 수준이 아니라 당황할 만한 정도의 질문과
수준들로 지원자에게 답변을 요구하니 준비를 철저히 해야함.
면접의 분위기는 전체적으로 부드러운 편이었음.
그런데 다소 높은 수준의 지식이 있는 사람을 원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음.
기타 질문들은 평이했음.
다양한 분야의 질문들을 했음.
면접은 20분 이내로 1:1로 진행되었음.
면접 중 질의응답을 통해 면접자를 파악하려는 프로세스가
체계적으로 구축되어 있는 것 같지는 않았음.
해당 포지션에 거의 부합하는 사람을 요구하는 듯해서
경험이 많은 사람이 유리한 것 같음.
PT주제가 정말 어려웠음.
게다가 영어로 진행하는 것이라 더 신경써야 함.
질문은 대체로 평이로웠음.
경력과 성과 위주로 많이 물어보았고 인사팀이 면접을 진행할 때,
영어 질문 2개 정도 물어보았음.
면접의 50%가 영어질문임.
2차면접은 30분간의 영어PT면접이 이루어짐.
주제는 2~3일 전에 주어짐.
1차 면접은 인사부 면접으로 진행됨. 주로 인성면접이라 쉬움.
1차 면접은 고민할 만한 질문은 없으며, 바로 다 답변할 수 있을 수준의 인성면접임.
2차 실무PT면접은 벤치마킹 사례를 포함해 15~20분 정도 영어로 답변해야 하는 면접임.
회사의 분위기는 삭막했음.
면접볼 때, 면접관과의 거리가 정말 멀었음.
면접 중 부서장의 1차 질문은 예상 가능하나, 허를 찌르는 2차 질문도 상당수였음.
로레알의 분위기와 업무 강도는 남다른 것 같음.
약 30-40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되었으며, 영어인터뷰도 있었음.
면접장에 도착하면 인사부에서 안내를 해줌.
인사부 옆의 인터뷰룸에서 면접이 이뤄짐.
인사팀장님이 직접 들어오심.
특별히 어려운 질문은 없었음.
직무 관련된 질문이 주를 이뤘고, 외국계 회사이므로 당연히 영어면접도 진행했음.

총 4번의 면접에서 모두 영어면접이 있었으며, 아예 어떤 건 처음부터 끝까지
면접자체를 영어로 진행했음.
각 브랜드 매니저별로 면접스타일이 다른 것 같음.
본인의 면접은 패턴화되어 있는 듯한 느낌의 면접이었음.
면접에서 경력사항 같은 것들을 상세하게 물어봤음.
면접의 분위기는 또한 편안한 분위기였음.
영어 부문도 확인을 많이했음.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