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배너

배너

㈜엠플러스아시아 채용정보

요약정보

㈜엠플러스아시아 급)중국마케팅 업무 AE 한국인 경력자 채용)

지원자격

경력
경력
학력
학력무관
우대
기본우대
중국어가능자
기본우대
중국어가능자, 프리젠테이션 능력우수자, 유관업무 경험자(인턴·알바), 유관업무 경력자(1년), SNS(웨이보,위쳇 등) 온라인 마케팅 유경험자, 컨텐츠기획 경험자

근무조건

고용형태
  • 정규직 수습기간협의
급여
회사내규에 따름 - 면접 후 결정
지역
서울시 영등포구
시간
5일 (월~금) 09:30~18:30
직급
면접 후 결정

기업정보

산업(업종)
광고 대행업
사원수
15
설립년도
2013년 (6년차)
기업형태
중소기업 (비상장)
홈페이지
mplusasia.com

기업정보

공고 마감

상세요강

이 기업에 입사해야 하는 이유

  • 관심기업으로 88명 이상 찜한 선망받는 기업
  • 고용노동부에서 선정한 강소기업!
  • 4대보험 가입정보 - 국민연금, 건강보험, 고용보험, 산재보험

상세요강 정보

접수기간/방법

접수기간

시작일
2019.02.20(수)

마감되었습니다.

접수방법

공고 마감

인사 담당자
박상준
부서명
인사총무팀

담당자 연락처는 개인회원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지금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마감일은 기업의 사정으로 인해 조기 마감 또는 변경될 수 있습니다.

지원자 현황 통계

지원자 현황 통계 정보

지원자수
16
모집인원
0

연령

  • 25세이하
    2
  • 26세~30
    6
  • 31세~35
    4
  • 36세~40
    1
  • 41세~45
    2
  • 46세이상
    1

성별

남자
6
여자
10

학력

  • 고졸미만
    0
  • 고졸(예정)
    3
  • 초대졸(예정)
    1
  • 대졸(예정)
    9
  • 석박사(예정)
    3

지원현황 상세보기

생생인담톡 (0)

인사담당자에게 질문하기

질문 입력 폼

* 인사담당자에게 채용 관련하여 궁금한 사항이 있으면 질문해 주세요.

운영정책0 / 500byte

생생인담톡 리스트

인사담당자 한마디
실력있는 인재를 기다리는 ㈜엠플러스아시아 인사담당자입니다. 입사지원전에 상세요강을 꼭 확인하시고 지원해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기업정보

요약정보

㈜엠플러스아시아

기업정보 연봉정보

산업
광고 대행업
사원수
15
설립
2013년 (6년차)
기업형태
중소기업 (비상장)
인증
강소기업
매출액
17억 7,086만원

근무환경

근무환경 정보

서울 영등포구 양평로22길 21 (양평동5가, 선유도 코오롱디지털타워) 301호 엠플러스아시아 지도보기
인근지하철
9호선 선유도역2번 출구에서 100m (도보 1분) 이내
복리후생
연금·보험
국민연금, 고용보험, 산재보험, 건강보험
휴무·휴가·행사
주5일근무, 연차, 월차, 반차, 워크샵/MT
보상·수당·지원
퇴직금

관련 키워드

해당 공고는 최저임금 준수에 동의하였으며, 학력차별, 성별제한, 연령제한이 없는 채용공고입니다.불법/허위/과장/오류 신고

본 정보는 ㈜엠플러스아시아에서 제공한 자료를 바탕으로 잡코리아가 편집 및 그 표현방법을 수정하여 완성한 것입니다. 본 정보는 잡코리아의 동의 없이 무단전재 또는 재배포, 재가공할 수 없으며, 게재된 채용기업과 채용담당자의 정보는 구직활동 이외의 용도로 사용될 수 없습니다. 잡코리아는 ㈜엠플러스아시아에서 게재한 자료에 대한 오류와 사용자가 이를 신뢰하여 취한 조치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저작권자 © 잡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등록일 : 2019-02-20 15:31 ( 2019-02-20 15:40 게재 ) 최종수정일 : 2019-05-02 16:32

정보통신망법 제50에 따라 인사담당자의 연락처는 본 채용공고 진행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어야 하며, 누구라도 사전동의 없이 전자메일 등으로 광고성 정보를 전송 및 연락하는 행위를 하면 안 됩니다.
정보통신망법 제50조(영리목적의 광고성 정보 전송 제한)
누구든지 전자우편이나 그 밖에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매체를 이용하여 수신자의 명시적인
수신거부의사에 반하는 영리목적의 광고성 정보를 전송하여서는 아니 된다.
위반 시 3천만 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