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업뉴스 세부메뉴

취업뉴스
뉴스

회사 동료와 적정 친분 정도는?

잡코리아 2019-11-07 10:38 조회수3,296

  

회사 동료와

적정 친분 정도는?

 

직장인들이 꼽은 동료와 적정 친분 정도는 직장 관련 고민거리를 상담할 수 있는 사이였다. 특히 직장인 10명중 1명은 동료와 ‘업무 관련 이야기 외에 사적인 이야기를 나누지 않는 사이’가 적합하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잡코리아가 직장인 849명을 대상으로 <회사동료와 우정>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잡코리아가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들에게 ‘회사 동료와 친구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지’ 묻자, 직장인 중 62.4%가 ‘동료와 친구가 될 수 있다’고 답했다. ‘동료와 친구가 될 수 있다’는 답변은 ▲20·30대 직장인(61.7%)보다 ▲40대 이상 직장인(66.4%)들에게서 높게 나타났다.

 

다음으로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회사 동료와 적정 친분 정도를 조사한 결과, ‘직장 관련 고민거리를 상담할 수 있는 사이’가 적당하다는 답변이 62.3%로 압도적인 1위에 올랐다. ‘개인적인 고민이나 속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는 친밀한 사이’가 적당하다는 답변은 22.7%로 2위였다. 특히 해당 조사 결과 회사 동료와 ‘업무 관련 이야기 외에 사적인 이야기를 나누지 않는 사이(12.0%)’가 적당하다는 답변이 직장인 10명중 1명 꼴로 집계돼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직장인 10명중 7명(74.0%)이 직장 내에 친한 동료가 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가 친하게 지내는 동료를 조사한 결과 ‘동기(64.8%)’가 압도적으로 많았고, 이어 ‘상사(17.2%)’, ‘후배(16.2%)’순이었다. 해당 동료와의 친밀도는 ‘직장 관련 고민거리를 상담할 수 있는 정도(46.7%)’와 ‘개인적인 고민이나 속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는 정도(33.9%)’라는 답변이 많았다.

동료와 친해진 계기는 ‘함께 업무를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59.9%)’, ‘같은 또래, 성별이기 때문에(40.9%)’, ‘같은 시기에 입사한 동기/동료라서(30.1%)’, ‘성격, 관심사가 비슷해서(24.4%)’ 등으로 다양했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본 자료의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의견 나누기

의견 나누기

0 / 200 등록하기

  • troychoi1*** 2019-11-12

    직장 관련 고민거리를 상담은 진짜 거의 매일 하는 거같아요 답글달기

  • NV_28556*** 2019-11-08

    신기하네? 답글달기

0 / 200 등록하기

다음글
구직자 94.6% 모바일로 취업활동
이전글
공기업 직원연봉 평균 7천842만원..'대기업 수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