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채용중
한국환경공단
공기업·공공기관

관심기업 추가하고 채용소식 받기

인적성·면접·합격 후기

인적성 후기

면접질문 하위메뉴

인적성 질문 및 내용

  • 1. 고사장 시험환경은 어떠했습니까?

    입실하기 전에 온도 체크하고, 손소독하고, 마지막으로 이름 체크했습니다. 고사실은 다른 곳과 똑같이 되어있었고, 고사실이 되게 많았던게 기억에 남습니다. 아 그리고 특이했던건 감독관이 직접 시간을 체크해주신다는 것입니다. 보통 다른 곳은 방송으로 시간을 안내해주는데, 여기는 감독관이 직접해주셔서 신기했습니다. 10분전, 5분전, 1분 전에 알려주십니다.

  • 2. 어떠한 유형의 문제들이 나왔습니까?

    일단 앞부분에는 추리문제가 5문제 정도 있었던 것 같아요. 배열 순서 2번째 누가 오냐 ? , 어떤 게 효율적인지 ? 고르기 이런 문제들이 나왔습니다.
    NCS는 가독성이 나쁘지 않았습니다. 의사소통 부분 지문 주제가 철학이랑 미술,,, 공대생에게 흥미가 없는 주제로 나와서 읽기 어려웠습니다. 막판에 푼 문제라서 집중을 못한채로 풀었어요.
    응용수리는 쉬운것도 있고, 계속 풀어도 답이 안나오는게 있어서 여기서 시간을 좀 많이 잡아먹었습니다. ㅠㅠ
    40번에서 50문제는 모두 모듈형 문제였는데 특히 조직이해 개념 모듈형 문제들이 많이 나왔는데, 다 답인 것 같은 느낌이라 답을 고르기가 어려웠습니다.

  • 3. 인·적성검사 준비생을 위한 조언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ncs는 역시 시간관리 싸움인 것 같습니다. 파본 검사할때 문제를 훑어볼텐데, 그 때 전략을 짜는게 좋을 것 같아요. 뒷부분에 쉬운 문제가 나올 수 있으니 꼭 앞에서부터 푸는 것을 고집할 필요는 없는 것 같아요. 환경공단 ncs에서도 뒷부분에 모듈형 문제가 많이 나와서 저도 앞에서 풀다가 뒤로 가서 다시 풀기 시작했네요. 전공은 개념위주로 세세하게 공부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 1. 고사장 시험환경은 어떠했습니까?

    서울 서초고에서 봤으며 모듈영역이긴 한데 계산위주의 문제가 많았습니다. 공채 막바지 시험이라 그런지 서류 합격인원이 대다수 보러 왔으며 막바지 시험인 만큼 다들 간절한 마음으로 본것 같습니다.

  • 2. 어떠한 유형의 문제들이 나왔습니까?

    전반적으로 모듈형이긴 한데 특히 문제해결위주가 계산문제가 많고 퀴즈형이 많아 이 영역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인 의사, 수리, 조직이해는 모듈형 문제가 많았습니다. 나머지 전공인 전기문제는 콘덴서 용량구하는것과 전동기 효율을 구하는것
    농형 유도전동기 기동법이 나왔으며 속도제어에 대한 것이 많이 나왔습니다. 시가지 보안공사 A종 75 B종 150
    교통신호 문제 300V, 0.6m
    미소체적을 구하는 문제 구면좌표계를 이용해서 구하는 문제가 나왔습니다.

  • 3. 인·적성검사 준비생을 위한 조언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특히 전공비중이 50% 이상이 되는곳은 전공을 중점적으로 공부하시길 바랍니다. NCS는 공부를 해도 어느 정도 한계를 뚫기가 어렵지만 전공은 그나마 단 시간내에 성적을 올리기가 수월한 편입니다. 못해도 최소한 하루에 전공공부는 3시간 이상씩 해줘야 하는것 같습니다. 그리고 공채 마지막엔 경쟁률이 몰리니 최선을 다해서 시험을 보시기 바랍니다 . 최대한 자신있는것부터 푸시길 바랍니다.

  • 1. 고사장 시험환경은 어떠했습니까?

    서울의 모 대학교가 시험장이고 학교가 지하철 역과 조금 떨어져 있고 넓은 편이라 시간을 여유 있게 계산하셔서 출발하셔야 지각하지 않으실 것 같습니다. 시험장은 깨끗하고 시험 환경은 좋은 편이었다고 생각합니다.

  • 2. 어떠한 유형의 문제들이 나왔습니까?

    상경 통합 시험을 보는 기관이라 넓은 범위에서 시험이 나와서 준비하는 게 어려웠습니다. ncs는 전반적으로 무난했고 어려운 문제들은 아니었습니다. 전공 시험도 어려운 편은 아니었으나 시험 범위가 너무 많기 때문에 전공 시험에서 당락이 갈린 것 같습니다. 전공을 미리 미리 준비한 분이 아니라면 시험 보는 게 무의미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결시율이 높은 편이었습니다.

  • 3. 인·적성검사 준비생을 위한 조언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한국환경공단을 준비하는 분들은 전공 시험을 미리 미리 준비하셔야 될 것 같습니다. 넓은 범위에서 문제가 출제되는 만큼 해당 범위를 평소에 봐두시고 시험이 다가오면 요약 정리한 것 위주로 공부하셔야 될 것 같습니다. ncs는 따로 공부 안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시험장 발표일이 늦기 때문에 지방에 사시는 분들은 미리 차편을 예약하셔야 될 것 같습니다.

  • 1. 고사장 시험환경은 어떠했습니까?

    저는 건국대학교에서 9시 20분까지 입실 완료해야 했고 결시인원이 굉장히 많았습니다. 대부분 공공기관이 중도 퇴실이 불가능하듯 이곳도 중도 퇴실이 불가능했습니다. 입실시간이 지나면 입실이 불가능 합니다.

  • 2. 어떠한 유형의 문제들이 나왔습니까?

    한국환경공단은 ncs와 전공 순으로 시험을 진행합니다. ncs 같은 경우는 난이도가 평이한 문제였으나 의사소통 같은 경우 헷갈리는 문제가 많았습니다. 직업기초능력평가의 경우 의사소통능력 수리능력 문제해결능력 자원관리능력 정보능력 기술능력 조직이해능력이 나왔습니다. 직무수행능력평가의 경우 40문항으로 저는 경영학을 선택하여 경영학 시험을 봤습니다. 회계는 나오지 않았고 마케팅 인사 등의 내용이 나왔습니다.

  • 3. 인·적성검사 준비생을 위한 조언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수험표는 반드시 출력해가셔야 하구요 수정테이프와 수정액은 사용이 불가했습니다. 시중에 경영학문제집을 몇 권 풀어보고 가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제가 시험봤을 때는 결시율이 상당히 높았습니다. 높은 경쟁률에 지레 겁먹지 마시고 침착하게 시험에 임하시면 좋은 결과가 있을것입니다. 고사장에 미리 도착하여 마음을 가다듬는 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평소 오답노트를 만들어서 시험전에 보시면 좋을 것 같네요

2017 한국환경공단 후기 서류전형 같은 경우 자기소개서와 스펙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환경공단은 독특하게도 교육사항 부분을 보고 서류 배수를 선택한다고 하니 서류접수 시 그 부분을 한번 더 검토하시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필기는 NCS와 전공으로 저는 화학공학으로 응시했습니다. 화공을 20명 뽑는 이례적인 경우라서 운좋게도 필기 합격했으나 최종면접에서 전공관련 화공이 아닌 환경쪽을 물어보셔서 제대로 대답못했던 것이 오점이었던 것으로 생각됩니다. 일단 필기 후기이므로 필기에 나왔던 문제들을 적어왔습니다. NCS는 가스공사와 유사하게 나왔으며 문제 난이도가 중 으로 어렵지 않게 풀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NCS는 30%들어가기 때문에 비중이 크지 않았습니다. 전공은 비중이 70%로 매우 중요했습니다.
솔직히 붙을 줄 모르고 제대로 공부안했던게 아쉽네요 너무 아쉬워요ㅠㅠ 회계직 이번에 진짜 많이 뽑은 것 같은데, 서류 통과 생각도 못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통과 연락받고 그 때 부터 회계 공부를 했는데, 당연히 안될 만 한것 같아요 공기업은 정말 오래 준비해야 하는 것 같다는 생각만 들었습니다 회계 전공이지만, 공부안한지 오래되서 가물가물한 문제가 너무 많았어요 상식부분은 굉장히 쉽다고 느꼈지만, 은근히 오답을 많이 내서 10개 쯤 틀린 것 같은데, 전공 시험 성적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아예 시간을 잡고 오랫동안 전공공부에 매진하는게 공기업으로 가는 길인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