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당 기업은 한국인터넷전문가협회가 주관한 "웹 어워드" 수상기업 입니다.

SPC그룹
SPC그룹 계열사
음식료·외식·프랜차이즈
업계 1위

인적성·면접·합격 후기

인적성 후기

면접질문 하위메뉴

인적성 질문 및 내용

  • 1. 고사장 시험환경은 어떠했습니까?

    온라인 인성검사를 실시하였습니다. 하여, 집에서 비교적 편안하게 시험을 응시할 수 있었고 원하는 시간에 응시하였습니다.
    ai면접 처럼 인상착의나 자세와 같은 요소보다는 네트워크 연결, 조용한 환경에 신경을 썼어야 했고 적절한 시간 배분은 공통적으로 갖춰야 할 요소라고 생각합니다.

  • 2. 어떠한 유형의 문제들이 나왔습니까?

    235문제 정도의 인성과 관련된 질문들이 나왔습니다. 적성 검사가 없어서 인성 검사를 제한 시간 30분안에 빠르게 진행해야하나 고민했었는데 다 치루고 나니 여유로운 30분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책임감, 자신감, 상대방에 대한 배려, 문이과 계열인지, 예체능 계열의 사람인지에 대한 인성질문이 기억이 납니다. 특히,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부분같은 주관적인 인성 질문도 있었고, 회사 생활에서의 태도 같은 올바른 답을 고르는 문제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 3. 인·적성검사 준비생을 위한 조언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spc 수시 채용이라서 온라인 인성검사를 치루다보니 따로 준비한 요소는 없었던 것 같습니다. spc의 인재상과 내가 적합한지와 식품안전 및 위생점검이라는 직무에서 필요한 성향과 태도에 대해서 사전 조사를 하고 그 부분을 유념하며 시험을 응시하였습니다. 올해 spc 공채를 치룬 동기에게 물어보니 spc 인적성 문제 또한 시간 배분이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합니다. 언어/수리/도형과 같은 문제는 난이도 보다는 얼마나 빠르고 정확하게 풀 수 있는지가 중요하고 spc 포스터(?) 그리는 작업도 있다고 했지만 이 부분은 그다지 중요한지는 모르겠습니다.

  • 1. 고사장 시험환경은 어떠했습니까?

    시험장소 : 송파중
    시험이 오후 1시 30분 부터라서 좋았습니다.
    학교가 생각보다 오래된 학교인지 화장실이 되게 안 좋습니다.
    시험을 보고나면 인적성 기념품을 줍니다. 파리바게트 쿠키세트 받았습니다.

  • 2. 어떠한 유형의 문제들이 나왔습니까?

    인성, 언어, 수리, 사무, 디자인 역량평가로 이루어져 있음. 전반적으로 문제는 쉽지만 시간이 없어서 어려움.
    인성 : 예, 아니오 유형. 문항이 많지만 솔직하게 하면 시간이 남습니다.
    언어 : 명제, 논리게임, 지문읽기 세 유형. 시중의 평균 인적성 언어 난이도 ~ 조금 쉬운 정도. 시간, 난이도 모두 보통 ~ 쉬움
    수리 : 자료해석. 문제 자체의 난이도는 낮지만 시간이 부족함. 하지만 평소에 인적성 준비를 했다면 쉬운 수준.
    사무 : 틀린 글자 찾기, 매뉴얼 조건 파악. 시간이 매우 부족함.
    디자인역량 : 디자인에 관한 상식적인 문제가 나오고, spc 브랜드에 관해서 반 정도 나옵니다. 문제수도 적고 전혀 부담가질 필요 없는 과목.

  • 3. 인·적성검사 준비생을 위한 조언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spc 만을 위해 인적성을 공부하기 보다는 사기업 전반이나 다른 기업 인적성을 준비하면서 대비하는 걸 추천합니다.
    디자인역량 검사 부분이 특이해서 걱정할 수 있는데 회사 홈페이지, 파리바게트 간판 한번 보고 가면 됩니다.
    컴싸는 안가져오면 빌려주고 수정테이프로 빌려줍니다.
    spc는 일정이 조금 늦기 때문에 다른 기업 면접기간이랑 겹치는 경우가 많아서 평소에 인적성을 꾸준히 해야 할 것 같습니다.

  • 1. 고사장 시험환경은 어떠했습니까?

    서울의 한 고등학교에서 실시하였습니다. 저는 지방 출신이라 그 전날에 먼저 올라갔습니다. 본인의 필기구는 사용할 수 없었고 그룹에서 싸인펜과 수정용 테이프를 제공하였습니다. 빠르게 입장할 수 있도록 정문에서부터 진행요원이 배치되어 지도했던 점이 좋았던 것 같습니다. 미리 도착해서 준비하는게 좋을거 같습니다. 그래야 빨리 적응하고 들어갈 수 있답니다.

  • 2. 어떠한 유형의 문제들이 나왔습니까?

    언어, 논리, 자료추론 등이 나왔습니다. 언어는 수능 언어영역이랑 비슷한 난이도였고 논리나 자료추론이 개인적으로 어려웠습니다. 4분의 3정도 밖에 못 풀었습니다.

    도형추리는 굉장히 쉬워서 95% 정도 풀었습니다. 전체적으로 75~80% 푼 것 같습니다.
    저는 2권(에듀스, 시대고시) 정도 풀어보았는데, 더 어려운 난이도였습니다.

    특이한 점을 말씀드리면 인성검사가 다른 회사에 비해 양이 많았습니다. 인성을 중요하게 본다는 소문이 있는데, 맞는 것도 같고 아닌 것도 같고.. 정확히는 모르겠습니다.

  • 3. 인·적성검사 준비생을 위한 조언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매년 비슷한 유형입니다. 그러므로 SPC에 꼭 가고 싶으신 분은 2~3권 정도 넉넉히 공부하시면 될 것입니다.
    그리고 인적성 검사 시 가장 중요한 점은 속도와 정확성입니다. 친구들과 스터디를 해보시고 비교해보시면 본인의 실력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저 같은 경우는 스터디 할 때 성적이 좋아 그렇게 인적성에 힘쓰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인성검사 같은 경우는 면접 시 면접관들이 인성검사를 토대로 질문하니까 되도록 솔직하게 쓰시거나 거짓말을 잘 칠 자신있으면 어떻게 체크했는지 기억해 두십시오.

  • 1. 고사장 시험환경은 어떠했습니까?

    서울 서초고등학교에서 시험을 봤습니다.
    도착하고 처음 출석체크 할 때, 햄 세트를 나누어줘서 시작 전부터 기분이 좋았었습니다.

    출석체크 및 반 안내는 건물 현관 앞에서 이루어졌습니다.
    각 직군별로, 계열사별로 정해진 교실에 들어가서 시험을 봤습니다.

    고등학교에 일반적으로 있는 책상과 의자에서 이루어진 시험이었는데, 중간에 다른사람의 햄세트가 넘어져서 소리가 나는 등 고사장 환경보다는 같은 반 사람들이 좀 문제였습니다.

  • 2. 어떠한 유형의 문제들이 나왔습니까?

    가장 기억에 남는건 시각과 관련된 문제입니다.
    파리바게트의 간판 비율이 어땟는지, 아동센터에 벽지를 바를 껀데 무슨 색, 무슨 무늬로 바를 껀지 등에 대해 마지막 교시에 시험을 봤습니다.

    전혀 예상 못한 문제들에 당황하긴 했지만, 그냥 느낌가는대로 풀었습니다.
    그 외에 기본적인 언어, 수리 관련 문제들은 타 대기업에 비해 평이했습니다. 문제 수와 시간이 거의 일치했고, 충분히 풀만한 난이도의 시험이었습니다.

    SPC로고 색깔의 의미 등 모르는 문제도 나왔지만, 대체적으로 잘 풀고 나온 느낌을 받는 시험이었습니다.

  • 3. 인·적성검사 준비생을 위한 조언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SPC는 그룹에 대한 공부를 좀 할 필요가 있습니다.
    SPC로고 색의 의미, 파리바게트 간판의 비율 등 SPC에 관심이 없으면 맞추지 못하는 문제들이 있었습니다.

    다만 기본 언어, 수리 등은 매우 평이하므로 문제집을 사기 보다는 인터넷에서 기업에 대한 공부를 통해 기본 지식을 익히고 가는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SPC는 해외 유명 브랜드들을 한국으로 갖고 오는 등 식산업에서 노력을 많이 하는 편입니다. 그만큼 인성 점수에서도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사람이 좀 더 매력적일 것으로 생각됩니다.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