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본정보

산업
기금 운영업
사원수
683명
(2016.06.30)
기업구분
공공기관
설립일
1996.06.01
(23년차)
자본금
-
매출액
2조 889억원
(2018.12.31)
대표자
위성백
대졸초임
4,091만원
상세보기
주요사업
예금보호
4대보험
국민연금, 건강보험, 고용보험, 산재보험
홈페이지
주소
서울 중구 다동 33
계열사
금융위원회그룹
  • 한국주택금융공사
  • 한국자산관리공사
  • 한국예탁결제원
  • 신용보증기금
  • 금융위원회
  • 서민금융진흥원

재무분석

매출액

툴팁

기업의 주요 영업활동 등을 통해 얻는 수익을 말합니다.
상품 등의 판매나 용역의 제공으로 얻어진 수익입니다.

[출처 : 네이버 지식백과 > 용어해설 > 매출액]

2018년 매출액
2조 889억원
작년 대비
7%
상승
업계평균 대비
18%
상승
2018.12기준

영업이익

툴팁

매출액에서 매출원가를 빼고 얻은 총이익 중에서 일반 관리비와 판매비를 제외한 금액입니다.
순수하게 영업을 통해 벌어들인 이익을 말합니다.

2018년 영업이익
1조 7,182억원
작년 대비
13%
상승
업계평균 대비
228%
상승
2018.12기준

당기순이익

툴팁

일정 기간에 발생한 순이익을 말합니다.
순이익은 매출액에서 매출원가, 판매비, 관리비 등을 제외한 금액입니다.

[출처 : 네이버 지식백과 > 용어해설 > 당기순이익]

2018년 당기순이익
1조 9,797억원
작년 대비
-6%
하락
업계평균 대비
264%
상승
2018.12기준

산업 내 위치

툴팁

각 지표를 통해 기업의 산업 내 위치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NICE평가정보 자료를 바탕으로 구성되었습니다.
2018.05기준

기업등급

최상위등급
신용능력이 뛰어난 기업입니다. 외부 환경의 변화에 적절한 대응과 대처 능력이 있는 기업입니다. 기업 신용등급이 높을수록 기업신뢰도도 높아진다고 볼 수 있습니다.
NICE평가정보 자료를 바탕으로 구성되었습니다.

동종업계 순위

동종업계
1
  1. 1위
    예금보험공사
동종업계 순위는 공시된 재무정보(매출액)를 기준으로 평가된 순위입니다.
2017기준

기업이슈

연혁

2009
11
정리금융공사 폐지
09
새 비전 및 경영이념 선포
06
퇴직연금 예금자보호 시행
05
제7대 이승우 사장 취임
04
가교저축은행인 예쓰상호저축은행 설립
02
영남지사 폐지
01
목표기금제 시행
2008
12
한국경제교육협회 이사회 정식멤버로 참여
11
외화예금 예금자보호 시행
02
해외재산 조사,회수 시스템 구축
01
제6대 박대동 사장 취임
2006
11
2006년도 재경부 산하기관 혁신평가 1위
09
유럽 예금보험기구 포럼(EFDI) 옵저버 자격 참여
07
대한생명 매각 관련 한화컨소시움에 대한 국제중재 신청
2005
10
대한민국개선스킬경진대회 참여 - 금상 수상 (파산재단조기종결시스템구축)
05
최초 가교금융회사인 예가람상호저축은행 설립
휴면보험금 안내 시스템 오픈
01
제5대 최장봉 사장 취임
2004
01
신용협동조합 부보금융기관에서 제외
2003
04
영남지사(구 대구출장소) 개소
01
(신)예금보험기금 출범
2002
11
115개 신협 영업정지 및 경영관리 실시
09
하나은행과 서울은행 매각계약 체결
05
「금융부실관련자 은닉재산 신고센터」개설
국제예금보험기구(IADI) 창립회원으로 가입
01
제4대 이인원 사장 취임
2001
12
「부실채무기업 특별조사단」발족
금융기관 파산재단의 최초 종결 선고(석사신협 등 9개 신협)
04
수협 경영정상화 자금 지원
01
예금 부분보호제도로 환원
2000
12
한빛, 서울, 평화, 경남, 광주, 제주은행 등 6개 은행에 대한 자금지원 및-
06
한국투신증권, 대한투신증권 경영정상화 출자 지원
05
제3대 이상용 사장 취임
1999
12
정리금융공사 설립
제일은행 매각 본계약체결(New Bridge Capital)
10
대한생명 경영정상화 자금 지원
06
서울보증보험 경영정상화 자금 지원
01
제2대 남궁훈 사장 취임
부보예금등록부제 시행
1998
08
4개보험회사(국제, BYC, 태양, 고려) 계약이전
06
5개은행(동화, 동남, 충청, 경기, 대동) 계약이전
04
통합 예금보험공사 출범
01
제일·서울은행에 경영정상화 자금 지원
제1회 예금보험기금채권 발행(3조원)
1997
04
최초 보험료 수납
01
예금보험업무 개시
1996
06
예금보험공사 설립(초대 박종석 사장 취임)
1995
12
예금자 보호법 제정

고용현황

채용 History

16회의 채용 중
정규직 채용2회입니다.

최근 3년간
채용 횟수

최근 3년 기준

채용공고

근무환경

기업소개

저희 예금보험공사는 1996년에 설립되어, 그 동안 예금자보호 및 금융제도의 안정성 유
지를 위하여 금융안전망의 한 축으로서 그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왔습니다. 최근 금융
회사의 대형화, 겸업화 등으로 금융권간 업무영역의 경계가 모호해지고, 개별 금융회사
의 부실이 전체 금융시장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커짐에 따라 금융시스템내 예금보험공
사의 역할은 더욱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예금보험공사는 이러한 금융환경 변화에 선제
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금융회사의 리스크 상시감시를 강화하여 부실 사전방지에 최
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또한 부실 금융회사가 발생할 경우 이를 적기에 정리함으로써,
금융시장을 조기에 안정시키고 금융소비자의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온 힘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설립목적 :
예금보험공사는 금융기관이 파산등으로 예금을 지급할 수 없는 경우 예금의 지급을 보
장함으로써 예금자를 보호하고 금융제도의 안정성을 유지하는데 이바지 하고자 [예금
자보호법]에 의거하여 설립되었습니다. 예금보험공사의 주요기능인 예금보험제도는 금
융기관으로부터 보험료를 납부받아 예금보험기금을 조성해두었다가 금융기관의 경영
이 부실하거나 파산해 고객들의 예금을 돌려줄 수 없게 되면 예금을 대신 지급하는 제
도입니다.

사업내용 :
1. 예금보험기금 조달
예금보험기금은 금융기관이 파산 등으로 고객들의 예금을 지급할 수 없을 때 이를 대신
지급하기 위한 재원으로, 동기금은 예금보험 대상 금융기관의 보험료, 정부와 예금보험
대상 금융기관의 출연금, 예금보험기금채권 등으로 조성합니다.

2. 보험사고 예방을 위한 상시감시체제 구축
예금보험공사는 부실징후가 감지된 기관에 대한 임점조사와 부보금융기관의 경영분석
및 금융권별 리스크 평가 모델을 통하여 부보금융기관의 부실 가능성을 조기에 파악함
으로써 기금손실의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3. 부실금융기관의 정리
부보금융기관과 부실금융기관간의 합병 등의 알선, 계약이전, 정리금융기관의 설립 및
자금지원 등을 통하여 부실금융기관을 정리함으로써 금융시스템의 안정에 기여하고 있
습니다. 또한, 최소비용의 원칙, 손실분담의 원칙, 자구노력의 원칙, 투명성 · 객관성의
원칙하에 자금을 지원하고 해당금융기관과의 경영 정상화계획이행약정(MOU)체결 및
분기별 점검을 통하여 원활한 금융구조조정추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4. 보험금 지급
금융기관이 영업정지나 파산등으로 고객들의 예금을 돌려주지 못하게 되면 예금보험공
사가 이를 대신 지급합니다.

5. 지원자금의 회수
예금보험공사는 출자금 회수, 파산배당, 자산매각 등을 통하여 지원자금을 회수하고 있
으며, 예금자 보호법 및 공적자금관리특별법에 의하여 예금보험공사(또는 직원)가 파산
관재인으로 당연 선임될 수 있게 됨으로써 공적자금의 회수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였습니다.

6. 부실관련자에 대한 조사 및 책임추궁
예금보험공사는 부실 또는 부실우려 금융기관에게 그 부실 또는 부실우려에 책임이 있
다고 인정되는 전·현직 임직원, 부실금융기관에 채무를 이행하지 않은 채무자(법인 포
함) 등에 대하여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하도록 하거나 대위청구를 함으로써 엄격하
게 부실책임을 추궁하고 있으며, 이러한 부실 관련자의 은닉재산을 체계적으로 조사하
고 환수함으로써 책임추궁 효과와 채권회수의 극대화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기업위치

서울 중구 다동 33
지도보기
잡코리아 기업정보와 NICE평가정보 기업정보를 기반으로 기업 프로필을 제공합니다. 잘못된 정보는 신고해주시면 빠르게 전달하여 수정 검토하겠습니다.
게시된 정보는 무단으로 수집 및 배포할 수 없습니다.
자료수정 및 정정문의
(T. 02-3771-1514, E. help@nicebizinfo.com)